여행 이야기/호주2007.10.11 16:10

서퍼스파라다이스 앞에서 고급스러운 식당들이 제법 있다. 물론 가격도 비싸다.
바닷가에 왔으니 해산물을 빼놓을 수 없지. 해산물 튀김(호주에는 이런게 많다)과 스파게티를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날 오전에도 아점으로 이런 샌드위치와 커피를 마셨다.
호주는 음식들이 다 크다. 덩치 큰 사람들이라서 그런지 동양인들이 1인분 시켰다가 혼자 다 먹기 어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호주의 카푸치노는 이렇게 초코렛을 위에 뿌려주는 게 특징이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골드코스트는 아니고 브리즈번의 번화가 식당에서 먹었던 음식이다.
닭요리에 밥도 주더라.
옆의 샐러드는 별도로 시킨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주의 맥주 XXXX Gold.
포엑스 골드 달라고 하면 주더라.
시원한게 입맛에 잘 맞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