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이야기/호주2007.10.12 15:12

1박 2일의 투어기간 동안의 일정은 관광보다는 캠핑적인 성격이 강했다.
첫날 점심때 프레이저아일랜드로 들어가서 긴 백사장 드라이브를 하고, 숙소에 가서 짐 풀고는 와비호수 Lake Wabby로 향했다. 아니 입구에서 가이드가 잠깐 설명해주고는 산길을 걸어가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km가 안되는 것 같았는데 오지탐험 비슷한 느낌을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길을 조금 걷다가 조금 지나면 모래사막?이 나온다. 언뜻 보기에는 작은 고개 몇개만 지나면 되는 것 같지만 모래라서 엄청 오래걸리고 힘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정말 고운 모래고 새로운 경험이니까 즐겁게 걸었다.


모래사막을 오르면 갑자기 낭떠러지같이 호수가 나타난다. 와비호수 Lake Wabby. 힘들다가 물을 만나서 그런지 그냥 뛰어들어서 풍덩. 좀만 들어가면 물이 깊어서 조심해야 했지만 물놀이하기도 괜찮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둘째날도 그런 캠핑성 일정이었는데 밀림같은 숲속을 1시간 가량 걷는 코스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레이저아일랜드에서 제일 크다는 맥켄지호수 Lake McKenzie에서 수영도 했다. 정말 물이 맑고 그림같은 풍경이었는데 오전시간이라 물이 차가워서 수영보다는 일광욕을 하면서 폼만 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켄지호수에서 놀다가 배고플때쯤되니까 가이드가 점심을 준비했다. 야외벤치에 빵과 과일, 음료들을 준비했는데 캠핑분위기나게 즐겁게 먹었다. 같이 함께했던 일행은 독일, 미국, 중국, 루마니아, 호주 뭐 다양한 나라 사람들이었는데,... 사람들 별로 안친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