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이야기/호주2007.10.16 00:15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에 가면 꼭 해봐야 하는게 크루즈를 타보는 것이란다. 크루즈를 타고 오페라하우스 일몰과 야경을 배로 구경하면서 저녁 코스요리를 즐기는 것이다.
가기 전에 캡틴쿡크루즈가 유명하다고 해서 그것만 있는 줄 알았는데 한국인 여행사에서 소개해준 Sydney Showbat 2 를 달링하버에서 탔다. 알고보니 시드니 항구에는 그렇게 운영되는 배가 많았다. 우리가 탄 배는 거의 중국인과 일본인 관광객들만 배가 가득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크루즈를 타고 하버브릿지 아래를 지나 오페라하우스 앞을 지나면서 호주의 유명한 스테이크 코스요리는 먹는 장면을 상상해봐라. 멋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사실 스테이크는 너무 크고 맛있다고는 할수 없었다. 폼 한번 재는데 의미가 있는 거지 뭐. 와인은 별도였는데 기왕 폼재는 김에 돈좀 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크루즈를 타고 지나는 코스는 더 멋있는 오페라하우스를 볼수 있다. 마침 해지는 장면과 어울어져서 멋진 그림을 만들어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에 오페라하우스 근처의 바에 가서 맥주 한잔씩 했는데 거기도 좋다. 그런데 그 동네는 바닷가인데 비린내가 하나도 없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끼

    오호... 호주 다녀오셨구나.
    전 뉴욕 다녀왔어용~ (은근히 자랑~)

    2007.10.17 22: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