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이야기/호주2007.10.19 15:5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드니, 아니 호주에서의 마지막날을 타롱가동물원에서 보내기로 했다.  Ferry와 동물원 입장권, 케이블카까지 같이 이용할 수 있는 패키지 티켓인 Zoo pass를 끊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롱가동물원 Taronga Zoo은 오페라하우스 바로 옆 서큘러 키 Circular Quay에서 Ferry를 타고 7분이면 갈수 있는 곳이다. 선착장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면서 자동으로 입장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처음 만나는 동물은 코알라 Koala. 구경을 할수 있지만 같이 사진을 찍으려면 별도로 돈을 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 같으면 절대 그러지 않았겠지만 호주하면 코알라 Koala와 캥거루 아닌가. 돈을 내고 코알라 Koala와 사진과 동영상을 찍었다.

가까이서 보니 귀엽다기 보다는 생각보다 징그럽게 생겼다. 원숭이 정도의 크기로 나무에 매달려 있었는데 사람이 왔다갔다 해도 잠만 자고 느릿느릿 제대로 쳐다보지도 않는다. 그래도 운좋게 눈 떴을때 옆에서 사진도 몇방 박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알라 Koala는 그래도 봐줄만 했지만 캥거루는 좀 실망이었다. 멀리서 축 쳐져 있는 캥거루만 볼수 있었다. 폴짝폴짝 뛰는 모습을 상상했지만 동물원의 한계인가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밖에 여러 호주의 동물들과 코끼리나 사자 같은 있을만한 동물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돈 주고 뱀 하고 사진찍어 주는 코너가 있는데 보기만 해도 징그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타롱가동물원 Taronga Zoo의 푸드코드.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