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이야기2007.11.06 15: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글이 전세계 33 개 기업들이 참여한 오픈 핸드셋 얼라이언스(www.openhandsetalliance.com, Open Handset Alliance, OHA)를 구성하여 모바일 기기를 위한 완전 개방형 확장 플랫폼인 '안드로이드 (Android)'를 5일 발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드로이드는 운영 시스템, 미들웨어, 사용자 편의 인터페이스, 애플리케이션으로 구성된 모바일 소프트웨어의 집합체(software stack)이다. 구글폰은 2008년 2반기에 안드로이드를 탑재하여 미국과 유럽에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 주 안드로이드 플랫폼용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필요한 툴을 제공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키트(SDK)'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글의 CEO 에릭 슈미트 (Eric Schmidt)는  "이번 제휴로 전세계 수십 억 명에 이르는 사용자들을 위해 모바일 테크놀로지의 잠재력을 펼쳐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면서 "모바일 업계 혁신을 위한 새로운 접근법으로 향후 정보에 접속하고 이를 공유하는 방식을 변화시킬 새로운 컴퓨팅 환경을 형성하는데 앞장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늘 발표는 언론이 지난 몇 주간 추측했던 단순한 '구글 폰' 이상의 야심찬 계획"이라면서 "우리의 비전은 강력한 플랫폼을 선보여 수십 개 업체가 제공하는 수천 개에 달하는 휴대폰에 힘을 실어 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휴대폰 제조사론 삼성전자를 비롯, 대만 HTC, 모토로라가 포함됐고, 이동통신 서비스 업체로는 도이체텔레콤의 T-모바일, 스프린트 넥스텔, 일본 NTT도코모와 KDDI, 중국 차이나모바일도 손잡았다.

인텔과 브로드컴, 퀄컴, 텍사스 인스트루먼츠(TI), SiRF 테크놀러지 홀딩스, 마벨 테크놀러지 그룹, 엔비디아, 시냅틱스 등 반도체 제조사들도 참여했고, 인터넷 전화 스카이프를 서비스하고 있는 이베이도 함께 했다.

그동안 구글은 모바일와 IPTV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특히 휴대폰이 PC 수준을 넘어서서 일상생활의 리모컨과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구글은 휴대폰에서 하드웨어가 아니라 소프트웨어를 장악하기 위해서 나서고 있다. 유선 인터넷에 비해서 폐쇄적인 모바일 플랫폼을 개방형으로 바꾸면서 MS의 윈도모바일, 노키아의 심비안, 애플의 OSX에 대항하는 것이다.
 
구글은 그러면서 유선 인터넷에서 그랬던 것처럼 모바일 광고를 활성시켜서 단말기 가격을 다운시키거나 무료화하는 방향으로 이끌고 있다.

구글폰을 통해서 검색 기능과 함께 지메일(Gmail), 구글 토크, 지도 서비스 등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제공하면서, 사용자에게 타겟 광고를 제공하는 형태로 수익을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결국 기존 사업자들의 방어망이 얼마나 두텁느냐, 함께하는 사업자들과 얼마나 이익을 공유할 수 있느냐에 성패가 달려 있어 보인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