료칸의 백미는 료칸식이 아닌가 싶다. 미리 저녁식사 시간으로 6시반에 먹겠다고 얘기해놨다. 6시반이 채 되지 않아서 아줌마 한명이 들어와서 식사를 준비하기 시작한다.
정말 일본, 아니 료칸, 시모다 야마토칸의 고급스럽고 맛깔나는 음식들로 준비되었다.
개인별로 따로따로 다 옆에서 아줌마가 정성스레 준비해줬는데 모두 신선했다. 전복도 살아있는 걸 즉석에서 익혀먹었고 회도 우리의 싸구려 횟집과는 비교가 안될 정도였다.
보통 해외여행하면 음식때문에 고생하는데 횟집 가본 사람이면 료칸식은 못먹을 게 거의 없다. 아니 너무 맛나다. 조금씩 조금씩 그런데 끝이 없다. 끝에 쌀밥까지 나온다. 사진과 동영상으로 맛보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 사진은 아줌마가 중간에 찍어준 샷이다. 셋팅이 완료된게 아니라...중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