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이야기2008.07.15 13:39

요즘 인터넷 문화, 특히 인터넷에서의 자유와 규제 등에 대한 논의가 활발합니다. MBC 100분토론과 KBS 생방송 심야토론 외에도 많은 토론프로그램과 세미나 등이 열리고 있더군요. 저도 인터넷쟁이 중 한명이기에 그런 토론들을 관심있게 지켜보게 됩니다.

하지만 최근의 대개 논의들은 순수하지 않고 최근 쇠고기 정국의 촛불시위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정파적인 입장을 반영한 내용들이 많아서 대개 별 내용없이 정리되고는 합니다. 또 토론자중에 꼭 올드미디어, 특히 신문사 사람들이 목소리를 높입니다. 올드미디어적인 입장, 신문사에서 20여년씩 일하던 관점으로 인터넷과 인터넷 문화에 대해서 말합니다.

더구나 그 내용들이 너무 유치하거나 수준이 낮습니다. 인터넷은 불과 10여년전 우리 앞에 나타났지만 이미 우리 생활양식 속에 TV나 신문 이상으로 자리 잡았는데 그것을 인정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올드미디어의 관점에서만 바라보려고 하니까 10여년전 인터넷 초창기 교과서에 나오던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거기에 이데올로기적, 정파적인 색깔까지 덧씌우려고 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98년인가 학교에서 인터넷에 대한 강의를 들은 기억이 있는데 그때 나왔던 얘기들. 개방형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정보의 바다를 이루고, 쌍방향성과 참여형 서비스를 구현하며, 실제와 가상의 구분이 없어지는 사이버세계 속에서 익명성을 나타낸다는 가장 기초적이고 기본적인 인터넷의 특성들을 이해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넷 문화에 대한 생각을 할 때마다 말과 글의 차이에 대해서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학교 다닐 때 배웠던 구어체와 문어체의 차이. 말과 움직이는 화면(동영상)으로 보여주고 들려주는 TV와 글과 정지된 화면(그림, 사진)으로 보여주는 신문의 매체적인 특성이 엄연히 있는 것처럼 인터넷은 이 모든 것을 포괄하면서, 중간에 서 있는 특성이 있습니다.

인터넷은 정지된 그림과 움직이는 그림, 즉 사진과 동영상을 모두 보여주면서 말도 들려줄 수 있지만 주된 언어 사용 방식은 신문과 같은 '글'입니다. 하지만 잘보면 인터넷의 '글'과 신문의 '글'은 같지 않습니다. 신문의 글은 전형적인 문어체를 중심으로 보여지는 반면에, 인터넷 커뮤니티에서의 글은 구어체 중심입니다.

신문에서는 "...이다"의 어체가 중심이지만,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구요, ...했어요, ... 아니에요? ...입니다" 등 말을 기반으로 한 글, 즉 구어체 중심이라는 것입니다. 제 블로그만 해도 어쩔 때는 문어체로 했다가, 지금과 같이 구어체로 할 때도 있습니다. 모두 자연스럽습니다.

이 차이는 단지 어투, 어체가 다르다는 데 멈추지 않습니다. 신문과 인터넷에서의 어체가 다른 이유를 찾아봐야 합니다. 그리고 인터넷에서 어체의 의미가 크지 않은 이유를 알아야 합니다.

선거철만 되면 유력 정치인들이 꼭 택시기사들을 모아놓습니다. 그리고 기자들이 지역을 돌면서 택시 민심탐방 같은 것을 합니다. 서민들이 택시를 타고 택시기사와 나누는 대화들이 많은 민심에 많이 투영되기 때문일 것입니다.

하지만 택시기사들이 손님들과 나누는 대화가 정치나 사회에 대해서 항상 논리적이고, 합리적이고, 근거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그것 자체가 민심이기 때문에 택시 민심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도 없습니다. 그런 사람들의 말이 쌓이고, 서로 주고 받는 가운데 민심이 형성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쓸 때는 자신의 의견을 옮깁니다. 그것이 꼭 리포트, 논문처럼 형식을 갖추고 서론-본론-결론을 나눠서 쓰지 않아도 자신의 친구들과 포장마차나 호프에서 술 한잔하면서 했던 얘기들, 말들을 그냥 옮기는 것만으로도 하나의 소통 방법이 됩니다. 인터넷은 그런 소통의 공간입니다.

인터넷 커뮤니티의 글을 보고 논리적이지 않다느니, 근거가 어쩌느니, 그 얘기들을 가지고 괴담이니 하는 얘기들이 한심하게 느껴지는 것도 그런 차원입니다.

신문 중심의 올드미디어 입장에서는 인터넷 '글'을 text 차원으로만 해석하면서 신문의 '글'과 같다고 착각하는 것 같습니다. 모든 것을 자신의 눈으로, 자신들의 입장으로만 보면 이 사회를 구성하고 있는 수많은 각자 개인들의 입장을 절대 이해할 수 없습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펜씨

    부러워요~~--;

    2008.07.15 18: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celeron

    이보세요.. 물론 그렇지요.
    님말대로 인터넷에서 오가는 대화들은 반드시 논리적이거나 이론적이거나 확실한 근거를 토대로 나오는 대화들이 아닙니다.
    그것이 그저 호프집에서 술한잔하며 나누는 대화처럼 떳다 사라지는 정도라면 상관이 없습니다.
    하지만 그 근거없고 이론적으로 맞지 않는 이야기들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괴담이 생기고 허무맹랑한 유언비어들이 양산되어 사회적인 문제를 일으키니 문제라는 것입니다.

    순서는 이렇지요.
    먼저 근거없는 과장된 이야기들이 생산되고 퍼져나갑니다.
    네티즌들은 이를 철썩같이 믿고 그에 따라 움직입니다. 현실적으로 맞지 않는 내용을 가지고 들고 일어나 불법시위를 하고 폭력도 휘두르고 일부 언론과 광고주에게 협박까지 합니다.
    왜일까요? 그들은 인터넷에 떠도는 그 이야기들이 확실한 근거를 가진 이론적으로 무오한 '사실'이라고 믿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여기에 대응할것은, 100분토론이든 뭔 토론이든간에 토론의 자리를 통해서 그들이 믿고있는 것이 근거없고 논리적으로 맞지 않는 것임을 말할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그러면 여태껏 인터넷 괴담을 근거확실한 사실로 믿고 행동하던 사람들은 이렇게 말합니다.
    '어차피 인터넷 글이란게 호프집에서 술한잔 하면서, 혹은 택시안에서 서민들이 그저 논리적이고 근거가 확실하지 않아도 편하게 나누는 대화같은 것인데, 올드들은 인터넷 문화를 이해하지 못하고 논리나 근거를 들어 따지고 있으니 유치하다'

    도대체 어쩌란 말입니까?

    2008.07.23 16: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며칠 전에 회사의 한 동료가 담당 코디가 말했다면서 연예인 A와 B가 정말로 사귄다고 하더군요.
      이 말을 믿어야 할까요? 말아야 할까요?
      담당코디는 왜, 어떤 근거로 그런 말했을까요?
      담당코디는 정말로 그런 말을 했을까요?
      그럼 제 회사 동료는 또 왜???
      저는 그 말을 믿는 게 현명할까요? 근거가 불명확하니 안믿는게 현명할까요?
      그런 말이 나돌았다는 것자체가 그 연예인 A와 B는 피해를 입을 수 있을거고, 반대로 홍보에 도움될 수도 있겠죠.
      그런데 제가 하고 싶은 말은 그런 믿고, 안믿고의 문제가 아닙니다. 그렇다고 담당코디와 제 회사동료의 입을 틀어막을 수도 없는 노릇이라는 것이죠.
      현실은 연예인 A와 B가 사귀느냐 안사귀느냐에 관심을 가지는 사회의 시선에 있는 것이지, 담당코디와 회사동료의 입을 틀어막으면 그 시선이 없어지는 것이 아니죠.

      2008.07.24 17:1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