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 휴먼레이스 10K

고유번호가 새겨진 나이키 T셔츠를 준다고 1만5천원을 내고 나이키+ 휴먼레이스 10K (Nike+ Human Race 10K)를 신청했다. 나이키+ 휴먼 레이스는 서울을 비롯한 상하이, 이스탄불, 파리, 마드리드, 런던, LA, 뉴욕, 상파울로 등 전세계 4개 대륙 25개 도시에서 10K 러닝과 콘서트를 접목시킨 이벤트다.
처음 신청할 때는 그냥 T셔츠만 챙기고 말 생각으로 연습도 하나도 안했는데 와이프는 정말 뛸 작정이었다. 같이 연습도 하다도 안했는데 말이다.

나이키+ 휴먼레이스 10K
나이키+ 휴먼레이스 10K
나이키+ 휴먼레이스 10K
나이키+ 휴먼레이스 10K
휴일 오후 사람 구경삼아 여의도를 찾았는데 2만여명이라고 하는데 정말 사람 많다. 빨간색 옷으로 여의도공원과 서강대교, 마포대교가 물들었다. 내 고유번호는 831730번. 오후 6시에 출발했는데 10km를 1:33'01"에 달렸다. 13,186등이라고 한다. ㅋㅋ 와이프랑 같이 걸었다.

나이키+ 휴먼레이스 10K
나이키+ 휴먼레이스 10K
나이키+ 휴먼레이스 10K
나이키+ 휴먼레이스 10K
나이키+ 휴먼레이스 10K
나이키+ 휴먼레이스 10K
코스는 여의도공원 옆 전경련 회관 앞에서 출발해서 서강대교를 건너, 마포대교로 건너와서 여의도공원을 돌아서 다시 출발지점으로 들어오는 코스다.

나이키+ 휴먼레이스 10K
나이키+ 휴먼레이스 10K
완주하니까 기념 팔찌 같은 것을 준다. 평소에 운동을 해야 하는데 갑자기 이렇게 뛰니 하루가 지났는데도 허벅지가 뻐근하다. 그도 그럴 것이 10km를 뛴 게 정말 오랫만인 것 같다. 사실 뛰었다고는 할 수도 없지만 군대 행군이나 3년 정도 전에 가양동 집에서 여의도까지 걸어와본 적이 있는데 그 이후로는 처음이지 않을까 싶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