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제주국제컨벤션센터 LIFT Asia 2008 컨퍼런스 현장. 지난 목요일(9.4) 오전에 제주도에 와서 LIFT Asia 2008 컨퍼런스에 와서 마지막날 세션이 진행중이다. 원래는 첫날부터 블로그에 실시간 포스팅을 계획해서 노트북까지 가져왔지만 제주도까지 내려와서 모처럼의 국제 컨퍼런스에 참가하는 기회를 좀더 만끽하고자 일단 컨퍼런스를 최대한 즐기고 있다.

LIFT Asia 2008

LIFT Asia 2008에 대한 느낌은 LIFT 고유의 자유스러운 컨퍼런스 분위기와 제주도라는 위치적인 특징이 잘 어울러졌다는 것이다.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이야 더 말할 필요가 없는 것이고, 무엇보다 행사에 대한 집중도가 뛰어나다. 서울의 행사들에도 많이 참석해봤지만 사람들의 이동이 많고 마지막 발제 시간 정도되면 썰렁한 느낌이 들 때도 많았다. 하지만 2박 3일간의 컨퍼런스 장소로써의 제주는 천혜의 환경이라고밖에 표현할 수 없다.

LIFT Asia 2008

그 집중도는 LIFT 고유의 컨퍼런스 분위기와 맞물려 있기에 빛을 발한다. 수업식 컨퍼런스가 아닌 생각하게 해보는 자유로운 느낌을 준다. 휴식 시간이 각각 1시간, 30분씩으로 긴 편인데 이때 사람들은 교류의 장을 만든다. 서로 다른 나라, 모르는 사람들끼리 만나서 얘기하는 것이 서로 취재하는 듯한 느낌이 들 때도 있을 정도다. 다음의 창업자인 이재용님도 만날 수 있었다.
 
LIFT Asia 2008

컨퍼런스가 원래 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이기는 하지만 특히 블로거 파워도 새삼 느낄 수 있었다. 나처럼 다음커뮤니케이션의 도움을 얻어서 온 사람도 있지만 적지 않은 블로거들이 컨퍼런스 앞자리를 차지하여 노트북 자판을 두드리는 모습이 기자들만의 미디어 독점 시대가 아님을 절감할 수 있다. 컨퍼런스 옆 룸에서는 미디어 아트 Bonding company 전시도 하고 있는 점도 흥미롭다.

LIFT Asia 2008

LIFT Asia 2008에서는 웹을 넘어서서 인터넷의 미래를 얘기하고 있는데 많은 사람들이 모바일의 중요성을 얘기한다. 그리고 로봇에도 관심을 가진다. 특히 컨퍼런스 내용들과 관련해서는 할 얘기, 전해주고 싶은 소식이 많은데 자세한 컨퍼런스에 대한 포스팅은 오늘 저녁때 서울에 올라가서 차근차근 정리해서 올리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둘째, 세째날 이야기를 아직 못쓰고 있습니다.. -.-;
    언제 쓰지? -.-;;;;

    2008.09.07 20: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아직 시작을 못하고 있네요.
      어제는 쉬느라... 이제는 사무실의 일상에 들어왔는데 언제 정리할 지 한주 내내 고생할 것 같습니다.
      즐거운 한주되세요...

      2008.09.08 10:22 신고 [ ADDR : EDIT/ DEL ]
  2. 안녕하세요. 정훈님~ ㅎㅎ김인정입니다. 잘 쉬셨어요?
    그날 노래방에 못간게 저는 후회되던데요 ㅎㅎ

    2008.09.08 17: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앗...찾아주셨군요.
      저는 그날 가라오케에 가긴 했는데 제가 갔을때는 사람도 거의 없고 썰렁해서 그냥 주변 구경만 하다가 숙소로 왔거든요.
      다음날 얘기를 들어보니 제가 자리를 떠난 후부터 서서히 발동이 걸렸나 봅니다.
      그럼 즐거운 한주되세요...

      2008.09.08 17:41 신고 [ ADDR : EDIT/ DEL ]
  3. 하핫...컨퍼런스의 매력 뿐 아니라 제주도에 간다는 멋진 기회였는데 못가봐서 아쉽습니다. ㅎㅎ 부러워요

    2008.09.08 17: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안녕하세요
    LIFT Asia 2008에서 bonding company展 을 선보였던 아트센터 나비입니다.
    9월 25일부터 10월 30일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뉴미디어와 확장된 예술' 에 관련 포럼이 있어 알려드립니다

    1강 9/25 디지털 미학 (진중권, 박영욱, 정문열, 임태승)
    2강 10/2 게임미디어와 예술 (서승택, 박상우, 정동암, 신보슬, 트레이시 풀러튼)
    3강 10/16 확장된 예술공간 (이원곤, 이준희, 이재욱, 빌 시먼)
    4강 10/23 크리에이터의 역할 (최두은,이인화, 김광삼, 김종화, 유세미, 양아치)
    5강 10/30 새로운 예술과 문화 산업 (노소영, 이원곤, 양현미 외)

    2008.09.17 12: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10/2 게임미디어와 예술 (서승택, 박상우, 정동암, 신보슬, 트레이시 풀러튼)
    3강 10/16 확장된 예술공간 (이원곤, 이준희, 이재욱, 빌 시먼)
    4강 10/23 크리에이터의 역할 (최두은,

    2013.11.05 19: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난 정말이 게시물을 즐길 수 있습니다. 그것은 흥미로운 주제이다 그리고 그것은 중대하다, 그 저자는 그것에 대해 쓰기로했다. 그는 넓어 사람처럼 보인다. 나는 큰 기쁨과 함께 자신의 또 다른 글을 읽고 싶습니다. 그것은 정말 멋진 일 수 있습니다.

    2013.11.13 17: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나는 노골적 이 전자 저널 에 의해 영감을 ! 문제 의 진정한 명확한 해명 이 주어 사람들 의 대다수 는 열려 있습니다. 그것은 검사 의 개인 을합니다. 귀하의 게시물 이 웹 사이트 책 웜 같은 중 하나입니다.

    2013.11.19 18: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우리는 아름다움, 매력과 모험 이 가득 경이로운 세계 에 살고 있습니다. 우리가 우리의 눈을 열어 그들을 찾는 경우에만 우리가 할 수있는 모험 에 끝 이 없습니다.

    2013.11.21 14: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나는 실제로 매우 생각하게 발견 한좋은 게시물 , 당신은 단지 정보 의 황금 덩어리 발 , 감사 에 착륙 하려고 할 때 가끔 몰랐어.

    2013.11.22 16: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제 해설 의 첫 번째 라인 으로 시작하려면 - 나는 블로그 공물 에 대한 대규모 감사 를 표창 하는 닮은 않습니다. 사실 이 통지 되는 경우에 그것은 그에게 큰 일 이고, 나는 좋은 그 / 그녀의 아름다운 특징점 와 숫자 에 의해 용이하게 밖으로 발견했다.

    2013.11.25 14: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곧 웹 사이트를 시작 하고 , 당신의 정보는 나에게 매우 유용 할 것입니다 .. 당신의 도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3.11.28 15: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이 사이트에 기사를 읽고 싶다. 내가 필요한 정보를 많이 알고있는 새로운 친구를 찾아 내 시야를 확대. 이 문서는 매우 유익했다 날이 항목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도왔다. 난 정말이 저자의 더 많은 게시물을 읽을 수.다. 내가 필요한 정보를 많이 알고있는 새로운 친구를 찾아 내 시야를 확대. 이 문서는 매우 유익했다 날이 항목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도왔다. 난 정말이 저자의 더 많은 게시물을 읽을 수.

    2013.12.08 06: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이봐, 그 읽기 좋았어요.좋은 게시물에 대한 감사합니다. 그것의 모든 부분을 사랑했다.

    2014.01.15 2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이것은 훌륭한 컨퍼런스입니다. 나는 그 힘을 다시 느꼈다 있지만, 그것은, 사람들, 특히 블로거을 많이 만날 수있는 기회였다. 나는 다음과 의사 소통을 좋아하지만, 회의의 앞 좌석을 차지하게되었다 적지 않은 블로거가 미디어를 포함 보인다. 그것은 당신을 위해 좋은 경험이었다.

    2014.01.25 19: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나는 다음과 의사 소통을 좋아하지만, 회의의 앞 좌석을 차지하게되었다 적지 않은 블로거가 미디어를 포함 보인다. 그것은 당신을 위해 좋은 경험이었다.
    2014/01/25 19:04 [ ADDR : EDIT/ DEL : REPLY ]

    2014.03.14 18: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