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4일부터 2박 3일간 제주도에서 열렸던 Lift Asia 08 컨퍼런스에서는 특히 모바일 분야가 웹의 발전을 뒤따를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뉴욕에서 미디어, 모바일, 기술, 예술의 컨버전스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고 있는 Megaphone의 한국인 사업가 Jury Hahn은 휴대폰을 기본 플랫폼으로 이용하여 소셜 모바일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소개하였다. 휴대폰을 리모컨으로 활용하는 게임이나 마이크로 사용한 가라오케 형태등이 그것이다. 


일본 노키아디자인의 Jan Chipchase는 디지털유목민의 생활에 대해서 설명했다. 



NTT도코모를 3개월 전에 퇴사했다는 Takeshi Natsuno는 일본 모바일 시장의 현황에 대해서 살펴보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통신산업 종사자(우리) 모두가 엔드유저에게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줘야 한다고 했다.  
일본에는 항공사의 종이 보딩패스가 사라졌다. 대부분 휴대폰으로 해결되고 있으며 이와 같이 모든 모바일 산업 종사자들이 꿈꾸고 있는 것들이 일본에서 실현되고 있고 다른 국가에서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다고 했다.
모바일 산업을 보면 음성 쪽이 수요가 크게 있었고 이후에 발전하여 아이모드로 모바일 웹을 구현하고 현재는 43%가 휴대폰을 '모바일 지갑'(Mobile wallet)기능을 사용하고 있기도 한다고 했다.


Fjord의 Christan Lindholm은 디지털, 유목민, 이동성에 대해서 설명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