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야기/영화2008.11.02 22:27

불쾌했다.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라고는 하지만 영화보는 내내 '뭐 저런 영화가 다 있어' 이런 생각만 들었다. 영화 끝까지 가시지 않았다. 

내가 결혼한지 얼마안되서 그런가도 되새겨봤다. 내가 너무 보수적인 가부장적 사회에 물들어버려서 그런 건 아닐까도 돌이켜봤다. 그럴 수도 있다. 하지만 너무 그렇다고 해도 적어도 내 기준으로는 너무 앞서 갔다. 이 영화의 설정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내가 보수적인게 아닌가 하는 찝찝함만이 있을 뿐이다.

하지만 이건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니까 그렇다고 하고 넘어갈 수밖에 없다.

손예진은 특유의 끼를 발휘한다. 그런데 너무 노출을 기대?하게끔 마케팅을 해서 웬지 아쉬움?이 느껴지기도 했다. 그래도 손예진이니까 이만큼 소화하지 어설픈 배우였으면 제대로 소화하기 힘들었을 거다.

이 영화의 주인공은 김주혁이다. 김주혁이 무난하게 영화를 끌고 간다. 자칫 손예진과 언바란스할 수도 있었는데 잘 조화를 이뤘다.

영화의 구성이나 완성도도 영화보는 동안 지루하거나 어색하지 않게 했다. 단지 내용상의 설정이 아직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제목 : 아내가 결혼했다
장르 : 멜로/애정/로맨스, 드라마 
개봉일 : 2008.10.23 
런닝타임 : 119분
등급 : 18세 관람가 
감독 : 정윤수 
출연 : 손예진(주인아 역), 김주혁(노덕훈 역), 주상욱(한재경 역) 
공동제작 : 타이거픽쳐스, CJ엔터테인먼트
원작 : 박현욱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