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이야기2008.11.05 16:35

미국 제44대 대통령에 민주당 후보인 버락 오바마(Barack Hussein Obama)가 당선됐다. 미국 역사상 최초의 흑인 대통령이다. 확보한 선거인단수에서 공화당 후보인 존 매케인(John Sidney McCain III) 후보와 2배 가깝게 차이가 난다고 한다. 그것도 역대 최고의 투표율을 기록할만큼 적극적인 미국인들의 참여속에 태어난 대통령이 되었다.

오바마가 내건 키워드는 '변화'다. CHANGE! 대통령 당선이 확정된 후에도 "Change has come to America(변화가 미국에 오고 있다)"고 첫 당선 소감을 밝혔다. 미국 언론은 당선 요인을 현재 미국 경제상황과 부시 대통령에 대한 안좋은 평가가 젊은 흑인 정치인 오바마의 변화라는 키워드와 맞아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버락 오바마의 대통령 당선을 보면서 우리나라 정권과 미국 정권과의 코드를 생각해봤다. 김영삼:클린턴, 김대중:클린턴과 부시, 노무현과 부시, 이명박과 오바마! 상대적인 진보:보수의 개념으로 대비시키면 김대중 초기를 제외하고는 다 어긋나 있다. 

우리나라 일부 보수언론과 이명박 대통령 본인은 이명박 정권과 오바마의 공통점을 찾으려고 애쓰기도 하지만 사실 전혀 어울리지 않아 보인다. 물론 이명박 정권도 변화를 기치로 내걸기는 했지만 지난 8개월여가 증명하듯 그 변화는 10년 이전의 과거로의 보수로의 회귀를 뜻하는 것이고, 오바마는 진보적 가치로의 변화를 주창한다. 

오히려 이명박과 부시, 노무현과 오바마가 코드가 맞다고 할 수 있다. 어떤 방향이 옳고 그른 문제를 떠나서 국제 정세의 영향력과 대외무역 의존도가 큰 우리나라의 현실 측면에서 보면 아쉬운 대목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명박 정권도 더이상 부시의 밀어붙이기식 통치가 드러낼 역사의 평가를 걱정했으면 한다. 오바마와 같은 비전을 가지고 있다는 말장난을 버리고 세계 최강대국이자 이명박 정권이 그토록 존경해마지 않는 미국이 선택한 오바마의 변화를 잘 이해하길 바란다. 



버락 오바마(Barack Hussein Obama)는 어떤 사람인가. 

하와이대학 유학생이던 케냐 출신 아버지와 백인 어머니 사이에서 1961년에 태어났다. 그 부모님은 2살때 이혼했고, 어머니가 인도네시아 출신 남자와 재혼하면서 4년 동안 인도네시아에서 살기도 했는데 그 재혼한 부모도 이혼하여, 하와이로 돌아와 외할아버니, 외할머니 밑에서 학창시절을 보냈다.

로스엔젤레스에 있는 옥시덴틀 대학에 다니면서 반(反)아파르헤이트(인종차별정책) 집회에 참가하면서 정치활동에 관심을 가졌고, 뉴욕에 있는 컬럼비아 대학으로 편입학하여 정치학을 전공하면서 뉴욕에 거주했는데 친아버지가 교통사고로 사망해서 케냐를 다녀온 후에 시카고 흑인거주 지역에서 도시 빈민운동 활동을 했다.

그 이후 하버드 로스쿨을 나와서 변호사가 되어서는 시카고로 돌아와 인권변호사 활동을 했다. 1996년 일리노이 주 상원의원에 당선되었고 2000년 연방하원의원 선거에 낙선했다가 2004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존 케리 민주당 대선 후보 지지연설을 하면서 전국적인 지명도를 얻게 되었고 현역 유일의 흑인 연방 상원의원이 되었다.

그리고 4년후 힐러리 클린터를 제치고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되었고, 존 매케인 공화당 후보를 이기고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