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이야기2008.11.17 11:35

KT가 17일 메가TV의 실시간 IPTV 서비스인 [메가TV 라이브]를 출시했다. 월 이용요금 16,000원의 [메가TV 라이브]를 신청하면 KBS, MBC, SBS, EBS 등 공중파 방송 및 온미디어 등 국내외 주요 콘텐츠사업자의 33개 채널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또한 약 8만 5천 편의 VOD 서비스도 경험할 수 있다.

'라이브'라는 이름을 붙였지만 기존 지상파 방송을 IPTV를 통해서 볼 수 있게 되었다는 의미다. (디지털)케이블TV, 위성방송이 나눠 먹던 유료 방송 시장에 IPTV가 본격적으로 숟가락 하나 더 올려놓은 셈이다.

관건은 IPTV만의 것이 무엇이냐일 것이다. IPTV업체 측에서는 인터넷 기반 서비스와 방송프로그램 양방향 서비스를 얘기하고 있다. KT와 SKT는 인터넷 부문에서는 KTH의 파란닷컴과 SK커뮤니케이션의 네이트닷컴이 있지만 네이버, 다음 등에 밀려 있고, 방송프로그램과의 연동의 키는 지상파 방송사들이 잡고 있는 면에서 만만치 않을 것이다. 또 이 부분은 기술적으로 디지털케이블과 위성방송도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오히려 결합상품이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KT는 [메가TV 라이브]를 출시하면서 3년 약정 가입 시 20%의 약정할인 및 메가패스와 결합 시 10%의 결합할인을 적용해 11,520원에 이용이 가능하다고 했다. 또한 내년 2월말까지는 한시적 프로모션으로 20%의 추가 할인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한다. 인터넷 라인과 같이 쓰면 할인해주고, 집 전화나 휴대폰 사용과도 연결된다. SKT에서도 가족간에 휴대폰을 SKT로 같이 사용하면 할인을 해준다고 한다. 

그러고보니 난 기본형 케이블방송과 인터넷, 휴대폰을 이용하고 있는데 모두 다른 업체에 가입되어 있다. 일단 IPTV는 케이블TV와 이중으로 이용할 필요는 없으니까 케이블TV의 채널 서비스보다 우위에 섰을때 변경을 고민할텐데 그 때는 인터넷과 휴대폰과의 결합상품 이용도 검토해보지 않을까 싶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