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에 가면 대개 바닷가가 있는 발리섬의 덴파샤르 국제공항 남쪽에서만 있게 된다. 하지만 좀 색다른 곳을 가보고 싶어서 발리섬 가운데쯤 위치한 우붓이라는 곳의 투어 일정을 포함시켰다.


우붓 Ubud은 발리의 전통 문화, 예술 작품들을 많이 만날 수 있는 발리의 인사동 격이라고 한다. 19세기부터 발리의 예술가들이 하나 둘 정착하고 1930년대 이후는 서양 예술가들까지 가세하면서 예술인촌으로 성장했다. 우붓시장 근처 말고도 많은 곳에 박물관과 미술관, 유명 예술가의 생가, 레스토랑과 바 등이 모여 있다.


점심식사 후에 우붓 시장 Pasar Ubud 근처에 도착했는데 길이 너무 막혔다. 길은 좁은데 관광객들을 실은 차들로 주차할 곳도 없었다. 이곳은 우붓에서 가장 번화한 거리이기도 한데 잘란 라야 우붓 거리라고 한다.



우붓시장은 재래시장인데 지금은 주로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 것처럼 보였다. 꽤 수준 높아 보이고 발리의 특색이 담긴 그림이나 목공예품, 은세공품들을 많이 팔았다. 우리 가족도 나무로 짠 가방을 샀다. 이곳은 어느 재래시장과 마찬가지로 어느 정도 가격흥정도 이뤄진다.



이곳 우붓시장 주변은 문화적인 특색 때문인지 유럽 관광객들이 많았다. 유럽은 아니지만 발리에는 특히 호주 관광객들이 많은데 지리적으로 가깝기 때문이다. 이 사람들이 어느 나라 사람인지는 잘 모르겠다.


허리에 끈 같은 것을 멘 여성들의 지나가는데 제사를 지내기 위해 이동하는 것이라고 한다. 


우붓시장 바로 길 건너편에는 우붓왕궁이 있다. 정식 명칭은 뿌리 사렌 아궁 Puri Saren Agung이라고 하는데 16세기에 지어졌고 지금도 후손이 살고 있다고 한다. 왕궁이라고는 하지만 규모가 그리 크지 않아 작은 전통 사원 같은 느낌이 들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