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1일(토)에 씨앗만 뿌려놓은 강서구 오곡 텃밭 농장에 4월 25일(토)에 다시 찾았다. 한주는 여행 때문에 건너 뛰었다. 다른 텃밭들은 씨앗을 심어 놓은 곳들은 아직 휑하지만 모종을 심은 텃밭들은 제법 그럴 듯하게 꾸며놓은 곳이 몇군데 보였다.  



지난주(4.18)에는 우리 가족이 여행을 가버리는 바람에 부모님이 대신 텃밭을 찾았다. 강서구청에서 검은 비닐을 없애라고 통보가 와서 전주에 힘들게 작업한 것을 모두 걷어 버렸다. 또 야심차게 인터넷에서 구입한 땅콩과 옥수수 씨앗을 부모님께 대신 심어달라고 부탁했다. 고랑에 땅콩 씨앗을 심었고, 작년 방울토마토 재배때 이용했던 지지대를 꽂아 놓은 곳에는 옥수수 씨앗을 심었다. 결과적으로 3평 텃밭에 청상추, 적상추, 콜라비, 땅콩, 옥수수, 감자. 참 많은 종류를 심어놨다. 



상추는 씨앗은 작은 떡잎이 보인다. 딸램이 심어놔서 어디가 청상추고, 어디서 적상추인지도 모른다. 



처음 심어본 콜라비도 떡잎이 올라온다. 



이건 씨감자 잎. 



이 날(4.25)은 작은 화분 2개를 가져갔다. 딸램이 어린이 집에서 식목일에 심은 홍콩 야자 화분과 요미요미에서 심은 방울 토마토 컵이다. 



우리 텃밭의 뒷쪽에 공간을 내서 심기로 했다. 왼쪽이 홍콩 야자, 오른쪽이 방울 토마토.



옆 텃밭은 모종을 고르게 심어서 보기 좋은데 우리 텃밭은 아직 휑하다. 그래도 씨앗부터 키우는 게 더 애정이 가더라. 홍콩 야자와 방울 토마토는 사진 오른쪽 끝에 심어놨다. 



평상이 몇개 보인다. 이날 어느 일행은 삼겹살까지 구워 먹고, 짜장면, 탕수육까지 시켜먹더라. 우리도 돗자리를 폈다.


올해 주말농장은 딸램 친구 가족과 자주 만날 것 같다. 흙 바닥에서 소꿉놀이 한다고 둘이 정신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