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이야기/경기2015.06.02 22:52


회사가 상암동이라서 점심 시간에 가끔 서오릉 근처의 맛집을 찾을 때가 있다. 상암동에서 자동차로 오면 그리 멀지 않다. 서오릉 근처에는 맛집들이 제법 많은데 좀 유명하다는 식당에 점심 시간에 가면 직장인들보다는 아줌마들 모임으로 바글바글하다.


오늘은 서오릉 다슬기. 티맵에서 서오릉 다슬기를 검색해서 왔는데 정확한 이름은 서오릉 메카 다슬기. 홈페이지 http://www.daslgi.net 도 있고 지점도 몇군데 있는 유명한 집이다. 우리가 찾은 곳은 서오릉 본점. 솔직히 다슬기는 웬지 땡기지 않지만 내가 고른 식당은 아니고 선배들이 추천해서 따라 왔다.



다슬기, 다슬기, 다슬기... 메뉴판이 온통 다슬기다. 다슬기로 만든 각종 식사 요리가 있다. 



식당은 반지하 비슷하게 1층에 테이블로 있고, 안으로 들어와서 계단으로 올라가면 



2층에 방 몇개가 단체 손님을 받을 수 있다. 우리 일행도 10명이나 되어서 2층 방을 하나 차지 했다.



밑반찬



다슬기전. 일반적인 얇은 파전인데 다슬기가 있다. 다슬기전은 얇아서 느끼하지 않고 다슬기가 씹히는 맛이 느껴지는 색다른 느낌이다. 얇은 피자 느낌도 난다.



다슬기만두찜. 일반적인 찐만두라고 생각하면 된다. 맛있다. 속에 다슬기가 있겠지만 일반 만두 속처럼해서 특별히 다슬기가 씹히는 느낌이 들지는 않는다. 



개인별로 시킨 주 메뉴는 다슬기 토장탕. 


토장장은 토끼 내장탕이 아니다. 네이버 사전에 토장탕 土醬湯이 뭔지 찾아보니 토장국의 잘못된 말이라고 하고, 토장국은 된장국의 잘못이라고 나오는데 그냥 다슬기 된장국이라고 하기에는 비쥬얼이 좀 맑다. 된장국이라고 된장 맛이나 색깔은 그리 못느꼈던 것 같고 맑은 느낌에 가깝다.

서오릉 다슬기 홈페이지 소개에 따르면 다슬기 비린 맛을 제거하고 된장을 엷게 풀어 다슬기의 쌉싸름한 맛과 된장의 구수한 조화를 이룬 탕이라고 한다.



밥을 말아서 숟가락으로 휘저어서 밥을 떠보니 다슬기가 많이 보인다. 해장국이 필요한데 자극적인 국물을 싫어하는 사람들에게는 다슬기 토장국이 좋다고 한다.



요즘 맛집이라는 곳을 가보면 저렇게 재료의 효능에 대해서 홍보하는 포스터가 꼭 보인다. 다슬기에 대한 설명이 붙어 있는데 한마리로 말하면 해장에 좋다는 얘기다. 좀더 자세히 옮기면...


동의보감을 비롯하여 본초강목, 신약본초 등 한방서에 의하면 "다슬기는 성질이 차고 맛은 달며 독은 없다. 간의 열과 눈의 충혈과 통증을 다스리고 간장과 신장에 작용하여 대소변을 잘 나가게 한다. 위통과 소화불량을 치료하고 열독과 갈증을 풀어주는 데 약효과가 있다"고 전해진다. 


육수에 우러나는 파란색의 물질이 약리 작용을 많이 한다. 사람의 간장에 특별히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숙취해독, 해소에 확실한 효험이 있으며(술 마신후 아침공복(목욕, 배변(에 섭취하면 30~40분 이내에 배가 편안해지며, 머리가 맑아짐을 느낄 수 있다) 또한 피를 맑게 하여 두통, 여성빈혈, 선혈증(민간특효) 임산부 입덧(맛이 순하여 입덧을 하지 않고 먹을 수 있음), 피부미용, 위장병등에 좋으며 또한 변비에 탁월한 효험이 있는 시원하고 담백한 저칼로리 음식이다. 


인산 김일훈 선생의 저서 신약본초에는 다슬기에 들어있는 푸른 색소가 사람의 간색소와 흡사하여 간담계의 제질환(간경화, 간암등)에 신비한 효험이 있음을 주장하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창릉동 | 서오릉다슬기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