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4일(일) 새벽녘. 잠을 자다가 천둥 번개와 함께 폭우 소리가 크게 들려서 잠을 깼다. 

그러면서 문득 '앗, 주말농장은 괜찮을까? 땅콩은 이제 갓 싹이 자리 잡았는데 이렇게 한꺼번에 비가 많이 내리면 위험할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생업으로 하시는 분들이 이 글을 보면 얼마나 어이없어 하겠지만 그때는 그랬다.

그래서 오후에 잠시 짬을 내서 찾았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청상추 6월 14일 모습.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적상추 6월 14일 모습.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콜라비 6월 14일 모습.



콜라비는 벌레도 많이 먹고 말라가는 모습이 보인다. 별로 희망이 안보인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6월 14일 땅콩. 



한동안 싹이 안터서 고민하게 만들던 땅콩이 어느 새 다 자리를 잡았다. 텃밭의 12곳에 씨앗을 2~3개씩 심었는데 9곳은 자라나고 있다. 가을까지 잘 버텨야 할텐데...



4월 11일 씨감자를 심은 6월 14일 감자.



2주전에 감자 가지치기를 하고 북주기를 했는데 아직까지는 괜찮아 보인다. 아직 장담은 못하고 좀더 지켜봐야겠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6월 14일 옥수수 모습. 옥수수도 잘 자란다. 하지만 씨앗부터 해서 시기적으로 좀 늦은 감이 있기는 하다.



딸램과 작은 아빠.



6월 14일 강서 오곡 텃밭 농장 모습.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오곡텃밭농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