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이야기/서울2015.07.15 08:30


회사가 있는 상암동에도 삼계탕, 백숙 식당이 몇군데 있다. 이날 찾은 곳은 맛이 깊은 집. 많은 백숙 식당들이 그렇듯이 영양탕 식당인데 삼계탕이나 백숙, 닭도리탕 (닭볶음탕)도 있고, 직장인들이 많은 동네라서 점심 메뉴도 다양하게 있다.



이곳은 항상 이름이 헷갈린다. 맛이 깊은 집인지, 깊은 집인지 모르겠다.



맛이 깊은 집 실내. 규모가 그리 크지는 않다.



주방이 보인다. 



기본 밑반찬. 



미리 예약을 해서 토종닭 백숙이 금방 나왔다. 



토종닭 씨알이 굵다. 퍽퍽하지 않게 잘 요리되었다. 비싸긴 하지만 뼈 가르기 바쁜 삼계탕보다 큰 백숙이 먹기 좋다. 



내가 너무 큰 덩어리를 먹은 모양이다. 



백숙에는 같이 나온 찰밥. 처음 왔을 때는 이 찰밥을 그냥 먹었던 적도 있다. 하지만 이 찰밥은



백숙을 다 먹고, 죽을 만들어 먹으라고 주는 것이다. 찰밥이 하나로 부족하면 추가로 주문해야 한다.



이번에는 닭도리탕. とり 도리가 새를 뜻하는 일본말이라고 요즘에는 닭볶음탕이라고 많이 한다. 그런데 어떤 사람은 닭을 도려 먹는다는 의미로 해석해서 닭도리탕을 그대로 쓰자는 사람도 있다.



닭발이 그대로 보이는 닭도리탕



양념이 맛있는 요리는 나중에 밥을 볶아 먹는 걸 빼놓을 수 없다.



상암동 맛이 깊은 집 메뉴판. 사진 오른쪽에 수육, 전골, 무칭, 탕은 보신탕을 말하는 거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