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만에 주말농장을 찾았다. 허걱... 우려했던대로 잡초밭으로 변하고 있었다.



그래도 4월 16일 씨앗을 심은 상추는 딱 따먹기 좋을만큼 자랐다. 아직 덜 자란 느낌은 있지만 부드러운 상추를 따먹는 게 직접 씨앗으로 상추를 재배하는 재미다.



한참을 고생해서 잡초 제거 작업을 했다. 주말농장은 특별한 기술보다는 잡초 뽑는 게 제일 많은 일이다.



4월 16일 씨앗을 심은 상추, 5월 30일 모습.



4월 24일 모종을 심은 파프리카. 제법 자리를 잡고 잘 자라고 있다.



4월 24일 모종을 심은 땅콩.



4월 24일 모종을 심은 옥수수. 처음에 제대로 땅에 자리 잡지 못하는 것 같아서 걱정을 했는데 제법 쑥쑥 자라고 있다.



오곡텃밭농장 5월 30일 모습.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