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이야기2007.07.26 17:40

영화 '디워'의 개봉을 앞두고 허위 학력 논란과 '황금어장-무릎팍 도사'(MBC) 불방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감독 심형래의 '단박인터뷰'(KBS2TV)가 오늘(7.26) 밤 10시 4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단박인터뷰'에서 심형래는 자신의 영화를 무조건 평가 절하하는 데 영화감독으로서 느끼는 고충을 털어놓으며 울먹였다.

미국에 영화관 1500개 잡는 게 쉬운 일인 줄이 아니다며 "심형래가 만든 영화라고 하면 무시하고 40% 깎고 생각한다, 그래서 처음에 내 이름조차 뺄까 생각했었다"라고 말한 뒤 "차라리 스티븐 스필버거” 라고 대신 쓸까 생각했었다"며 특유의 위트로 말을 전했다.

1999년 영화 '용가리' 개봉 당시, 심 감독은 누구보다 자신감에 차 있었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자 기대이하라는 영화평가가 나오면서 영화는 흥행에 참해하는 참담한 결과를 낳았다.

심 감독은 이에 대해, "지금 생각해보면 심한 면역 주사를 맞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운을 뗀 뒤, "빨간 화이바 쓰고 피아노 줄같은 어설픈 장치로 찍었던 우뢰매와 용가리 시절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의 디워가 있는 것" 이라고 당시 힘들었던 시절을 털어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개봉을 며칠 앞두고 있는 가운데 불거진 허위학력 논란의 중심에 대해서 "일일이 해명하고 싶지 않다. 국민들에게 심려 끼쳐 죄송하다. 일이 바쁘다 보니 단어 하나하나에 신경을 못 써서 여기까지 왔다"고 말한 뒤, "앞으로 개봉될 영화로 평가해 달라"고 말했다.

얼마 전 KBS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가장 보고 싶은 코미디언 1위로 뽑힐 만큼 대단한 인기를 누렸던 코미디언, 심형래. 다시 영구와 펭귄을 연기했던 코미디언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느냐는 질문에 "기다려라. 영구가 곧 돌아올 것이다. 이번에는 미스터 빈과 맞먹을 코미디 영화에서 배우로 거듭나겠다."며 앞으로 또 한 번의 변신을 꾀하고 있음을 살짝 공개했다.

이어 좋아하는 노래로는 힘들었던 시절 듣던 노래라며 조영남의 '사랑 없이 난 못살아'를 불렀다.

<영화감독, 심형래>편, 단박인터뷰는 7월 26일 목요일 10시 45분에 방송된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배너 광고색상코드 좀 알려주실수 있을까요?
    품위 있어 보이는게 좋네요
    저도 한번 적용해보려고요

    회색바탕인지 하늘색 바탕인지...제가 색깔 구분을 잘 못해서요

    2007.07.26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