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을 다니던 초기에는 현지 고유의 음식도 찾아 먹어보곤 했지만 한두번 정도이지 입 짧고 비위가 약한 내게 어느 나라든지 현지 음식은 쉽지 않다. 발리에 갔으면 인도네시아 음식점을 골고루 찾아다녀야 하는 것인 당연하다고 할 수 있겠지만 인도네시아 뿐만 아니라 어느 나라를 가던 나는 차라리 내 입맛에 맞는 음식을 배불리 먹어서 체력 충전을 하는 게 낫다고 생각이 바뀌었다. 정 입맛에 맞는 음식점을 찾기 힘들면 차라리 맥도날드 가서 빅맥세트를 먹는 게 낫다. 그리고 밥, 그리고 스테이크.

발리 스미냑 지역에도 유명한 스테이크 식당이 있다. 루머스 Rumours. 가격 대비 맛과 양이 좋다는 평이 있는 서양식 레스토랑이다.



가운데는 바가 있고



양쪽으로 테이블이 있다. 



테이블. 주소, 홈페이지도 있다. 홈페이지를 가보니 주인이 인근에 식당을 몇군데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식전 빵도 맛있다.



12만 루피아가 1만원이 조금 넘는 금액이니 꽤 괜찮은 가격표다.



열대 지방이라서 과일쥬스가 제대로다. 왼쪽부터 수박쥬스, 멜론쥬스, 구아바쥬스. 모두 각 2만 루피아. 2천원이 안되는 가격이다.



스테이크. 텐더로인 200g 을 주문했다. 115,000루피아였는데 1만원 정도.



볼로네제 스파게티



반마리 BBQ 치킨



발리에서도 현지식 입맛이 안맞을 때 스미냑 지역에 있는 루머스를 찾으면 가격 대비 훌륭하게 만족할 수 있다. 이미 한국 관광객에도 소문이 많이 난 곳이라서 한국인들도 곳곳에 찾아볼 수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인도네시아 | 발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