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이야기/미국2017.08.15 22:07

 

미국 서부 여행 다음 목적지는 앤털로프캐년 Antelope Canyon

이곳 역시 최근에 인기 있는 여행지인데 호스슈밴드 Horseshoe Bend와 자동차로 10여분 정도의 가까운 거리에 있는 곳이다. 

앤털로프캐년 Antelope Canyon은 어퍼 앤털로프 캐년 upper Antelope Canyon 과 로우 앤털로프 캐년 lower Antelope Canyon 2곳이 있다. 여느 관광지처럼 혼자 갈 수 있는 곳이 아니라 투어 프로그램에 유료로 참가하여 가이드가 동반하여 가볼 수 있다. 이곳이 나바호족 지역인데 나바호족을 지원하기 위해서 그렇게 운영한다는 얘기도 있고, 갑자기 비라도 오면 인명 사고가 날 수 있는 지형이어서 꼭 가이드를 동반해야 한다는 얘기도 있다.

2곳은 거의 비슷하긴 하지만 upper 는 지상 위에 있고,  lower 는 지하에 있는 차이가 있다. upper Antelope Canyon 이 더 인기 있는데 그런 만큼 사람도 많고 예약하기도 어렵다고 한다.  lower 는 처음 들어갈때이긴 하지만 일부 가파른 계단을 이용해야 해서 나이드신 어르신 들은 upper 가 더 보기 쉽다고 한다.



가보면 별 차이는 없다는 후기도 봐서 우리는 그냥 lower 로 갔다. 몇 곳의 가이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이 있는 데 우리는 Ken's Tours 라는 곳에 시간 예약을 하고 찾아 갔다. 결과적으로 시간 예약을 하면 좋기는 하지만 꼭 예약하지 않아도 가서 줄서서 조금 기다리면 관광할 수 있다.


사방은 특이한 모양의 협곡의 바위들이 보인다. 저 틈으로 내려가는 것이다.



위 사진 오른쪽 아래에 얼굴이 크게 나온 검은 모자쓴 사람이 우리 담당 가이드. 

lower 앤털로프 캐년인만큼 조금 가파르게 느껴지는 계단을 내려가며 투어가 시작된다. 처음 내려갈때만 조금 조심하면 그리 어렵지 않게 이동할 수 있다. 



내려가서 하늘을 쳐다보니 이곳이 왜 그리 유명한 관광지인지 알겠다.



협곡의 바위들이 바람으로 빚어낸 조화에 빛이 내려오면서 엄청나게 신비한 모습을 자아낸다.



하지만 위를 봐야 하고 이동하는 코스는 관광객들로 꽉 차 있다. 일부 사람이 없는 좁은 골목에서 사진 인증샷을 날리느라 바쁘다.



위 동영상의 앤털로프캐년 Lower Antelope Canyon의 하일라이트라고 할 수 있다. 



가이드는 친절하게 사진 나오기 좋은 곳을 알려주고, 사진을 찍어주기도 한다.



이동하다가 가이드가 내 아이폰을 달라고 하더니 사진을 찍고 이리저리 설정을 변경한다.

애플  mac 바탕화면에 나온 곳이라고 한다.



전문적으로 사진을 찍는 사람은 꼭 가볼 만한 곳이다.

빛 줄기가 어떻게 새어 내려오는가에 따라서 신비한 느낌을 자아낸다.



이제 투어가 거의 끝나간다.



가이드를 따라 올라가면 세상이 나온다. 투어 끝.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 미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미국2017.08.07 23:06


그랜드캐년을 보고 다음으로 향한 곳은 호스슈밴드 horseshoe bend



다른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서 내 블로그에 옮겨놓지는 못했지만

그랜드캐년에서 호스슈밴드로 향하는 길의 드라이브는 정말 최고였다.

물론 날씨가 너무 좋았던 때문이기도 하지만

110마일 , 180km가 조금 안되는 거리였는데 그랜드캐년의 다른 쪽에서 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다.

드라이브 코스로는 정말 최고였다.



호스슈밴드에 가기 위해서는 주차를 하고 10~20분 정도 언덕을 올라 걸어 올라가야 한다.



마침 날이 더워서 힘든 느낌이 있었는데

그렇다고 못 걸어가거나 숨이 찰 정도는 아니었다.



짜잔~



호스슈밴드 horseshoe bend

말발굽 모양의 거대한 협곡이다.

언뜻 영월 선암마을의 한반도 지형도 떠올려진다.



사실 발한번 잘못 내딛으면 황천길가는 굉장히 위험한 곳인데

안내하는 사람도 없고

안전 표지판도 없다.

하지만 생각보다 바위가 미끄럽지 않아서 겁먹지 않고 사진 찍을 만 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 미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미국2017.08.04 23:09


미국 서부 여행. 가기 전부터 가장 걱정되었던 것은 장거리 렌터카 여행이었다. 로스엔젤레스에서 출발해서 그랜드캐년에서 1박, 브라이스캐년에서 1박하고 라스베가스로 돌아오는 렌터카 여행 일정을 짰는데 구글맵으로 찍어보니 얼추 1,000마일, 즉 1,600km 넘는 거리가 나왔다. 시속 80km로 쉬지 않고 달려도 꼬박 20시간 운전 코스다.

최근 몇년은 2시간만 넘게 운전하면 운전 피로를 느껴서 가능하면 장거리 운전을 하기 싫어하던 나 였기에 걱정을 안할 수가 없었다. 

라스베가스와 그랜드캐년 여행하는 방법을 여러가지로 알아봤는데 돈 문제를 떠나서 일정과 단체 투어가 부담스러운 7살 짜리 딸램과 함께하는 여행이라는 점, 그랜드캐년 뿐만 아니라 요즘 뜬다는 호스슈밴드, 앤터로프캐년, 브라이스캐년 등을 함께 보고 싶은 점 등 여러모로 따졌을 때 렌터카 여행이 최선이었기에 달리 대안이 없었다.



운전에 대한 걱정은 엉뚱한 방법을 해결되었다. 로스엔젤레스에 도착한 첫날밤은 피곤해서 잤는데, 이틀째는 시차 적응이 안되어서 초저녁에 잠이 들고 새벽에 일어나게 되었다. 원래 아침 7시 정도에 출발하려고 했는데 마눌님과 7살짜리 딸램까지 새벽 4시 일어나서 멀뚱거리는 상황이 되었다. 배도 출출한게 완벽한 시차 적응 실패였다. 햇반으로 출출함으을 달래고 새벽 5시경  숙소를 나와서 출발했다.  

길고 긴 그랜드캐년까지의 렌터카 여행이 시작되었다. 결과적으로 이는 신의 한수가 되었다. 새벽에 출발한 덕분에 로스엔젤레스 시내를 빠져 나가는데 막히는 구간이 하나도 없었고, 조금 지나서 마눌님과 딸램은 곯아 떨어졌고, 나는 핸드폰에 담아간 팟캐스트를 귀에 꽂고 열심히 달렸다. 새벽부터 점심때까지는 졸림도 없이 신나게 달릴 수 있었다.



생각보다 도로 폭은 넓지 않았지만 길이 똑바로 뻗어 있어서 피곤함을 느낄 수 없었다. 더구나 크루즈 기능을 처음 사용해봤는데 확실하게 편함을 느낄 수 있었다.



미국 고속도로 휴게소는 보통 이렇게 패스트푸드점과 주유소가 연결된 형태였다. 이번 여행에서 우리나라처럼 복합 슈퍼마켓 형태의 휴게소는 못 봤다. 이런 패스트푸드+주유소가 고속도로 출구 근처에서 몇군데 모여 있는 형식이다.



장거리 운전을 해서 드디어 그랜드캐년 숙소인 야바파이 로지 Yavapai Lodge에 도착했다. 위 사진은 야바파이 로지 센터 건물이다. 그랜드캐년 국립공원 안에서 관광객을 위한 숙소가 몇군데 있는데 우리 가족은 야바파이 로지 Yavapai Lodge 라는 곳에서 하루 묶었다. Lodge는 산장이라는 뜻이긴 한데, 실제는 웬만한 호텔과 다름 없었다.



그랜드캐년 야바파이 로지 Yavapai Lodge 센터에 연결되어 있는 식당



그랜드캐년 Grand Canyon 를 처음 본 순간, 숨이 멎는듯 하면서도 마치 사진을 보는 느낌이었다. 너무 광활한데 협곡이 오밀조밀한게 마치 3D 사진이 눈앞에 놓여 있는 느낌이었다. 현실이 눈앞에 있는데 너무나 비현실적인... 사실 그랜드캐년은 사진과 그 명성이 너무나 익숙해서 특별나지 않은 느낌이 있었는데, 막상 눈 앞에서 보니 왜 그리 그랜드캐년, 그랜드캐년 하는 지 이해할 수 있었다.



그랜드캐년은 여러 곳의 전망대, 포인트가 있다. 시간이 되면 트래킹을 해보면 더 좋겠지만 그렇지 않아도 국립공원 안에 주요 포인트를 순환하는 무료 셔틀버스를 이용하면서 많은 곳에서 보는 것이 좋다. 하루이틀 정도 숙박할 수 있는 일정을 준비하면 더 좋을 것 같다. 



우리 일행은 오후에 도착해서 일몰 중심으로 구경하면서 하루 숙박하고, 다음날 아침에 일출 중심으로 다시 구경하고 점심 전에 다음 여행지로 이동하는 일정을 준비했다. 



포인트 이동 중에 차가 멈춰 있길래 보니 야생동물이 한가롭게 거닐고 있다. 아베크롬비, 순록이라고 한다.



사진으로 보면 언뜻 다 비슷비슷해보이는 지 모르겠지만 현실은 절대 그렇지 않다. 하루 이상 시간 내서 주요 포인트를 돌면서 보길 강추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 미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