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이야기/서울2015.08.19 11:18


모처럼 찾았던 합정동 메세나폴리스. 어디를 가던 식사 해결 하는 게 제일 고민거리 중 하나다. 새로운 곳을 찾았을 때 식당들이 많은 데 손님이 없으면 웬지 더 가기 싫다. 멀리서 사람들이 줄 서 있는 식당이 보인다. 몬테그릴.



합정역과 연결되어 있는 메세나폴리스. 서울이 높은 빌딩 숲으로 이뤄져 있고 최근 몇년동안은 초고층 주상복합 빌딩이 많이 늘어났지만 대부분 강남쪽. 넓게 잡아도 여의도 기점으로 서울의 동쪽에 있다. 합정역에 있는 메세나폴리스는 서쪽에 있는 몇 안되는 39층짜리 초고층 주상복합 빌딩이다.



처음에는 홍대나 신촌과 떨어져 있어서 좀 생뚱 맞은 상권이다 싶었는데 오히려 붐비지 않고 적당하게 사람들이 몰린다.



멀리서 보이는 몬테그릴. 그리 크지 않아 보인다.



테이블 수가 그리 많지 않지만 깔끔한 실내 인테리어를 하고 있다. 


몬테그릴의 장점은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괜찮은 스테이크 요리를 먹을 수 있는 점이 아닌가 싶다. 요즘에는 이런 음식들 먹으려면 몇만원씩 주고 고급 레스토랑을 찾아야 하는 경우가 많은 것을 감안하면 몬테그릴에 사람들이 줄 서 있는 이유를 알 수 있다. 



등심스페이크 12,900원. 



등심스테이크. 적당히 먹을만큼의 양이다. 



면과 밥 중에 고를 수 있는데 나는 면을 골랐다. 



함박스테이크 9,900원



함박스테이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몬테그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맛집 이야기/서울2015.07.29 17:28


상암동도 회사가 많이지면서 점심때는 식당 고르는 게 쉽지 않다. 아직 식당가가 조성된 지 얼마 안되어서 맛집이라는 곳은 별로 없고, 초기 자리 잡느라 식당들이 계속 바뀌는 곳이 많다. 그래도 추천할 만한 곳 중 한 곳이 김영섭 초밥. 2003년부터 생겼다고 하는데 상암동에 온지는 오래되지는 않았다. 점장이 생활의 달인에 나온 적도 있다고 한다.


내가 가끔 김영섭 초밥을 찾는 이유는 점심 메뉴가 깔끔하기 때문이다. 보통 초밥집은 비싸거나, 아니면 점심 세트메뉴를 먹으면 잘 안먹 초밥이 꼭 포함되어 있는 경우가 많은데 김영섭 초밥은 사람들이 잘 찾는 것만 깔끔하게 나온다.


1인 세트인 김영섭초밥은 9,900원. 초밥 11p와 반모밀 (겨울에는 반우동)이 나온다.

2인 세트는 달인세트는 24,000원. 초밥 24p, 반모밀 2과 수제 새우튀김 2이 포함되어 있다. 


우리 일행이 시킨 메뉴는 달인세트.  



자리에 앉으면 죽과 장국을 준다.



수제 새우튀김. 4명이 가서 달인세트 2개를 시켰기 때문에 새우튀김이 4개 나왔다.



반모밀. 



달인세트 초밥. 



초밥 좋아하는 사람은 추천할 만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 김영섭초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맛집 이야기/서울2015.07.15 08:30


회사가 있는 상암동에도 삼계탕, 백숙 식당이 몇군데 있다. 이날 찾은 곳은 맛이 깊은 집. 많은 백숙 식당들이 그렇듯이 영양탕 식당인데 삼계탕이나 백숙, 닭도리탕 (닭볶음탕)도 있고, 직장인들이 많은 동네라서 점심 메뉴도 다양하게 있다.



이곳은 항상 이름이 헷갈린다. 맛이 깊은 집인지, 깊은 집인지 모르겠다.



맛이 깊은 집 실내. 규모가 그리 크지는 않다.



주방이 보인다. 



기본 밑반찬. 



미리 예약을 해서 토종닭 백숙이 금방 나왔다. 



토종닭 씨알이 굵다. 퍽퍽하지 않게 잘 요리되었다. 비싸긴 하지만 뼈 가르기 바쁜 삼계탕보다 큰 백숙이 먹기 좋다. 



내가 너무 큰 덩어리를 먹은 모양이다. 



백숙에는 같이 나온 찰밥. 처음 왔을 때는 이 찰밥을 그냥 먹었던 적도 있다. 하지만 이 찰밥은



백숙을 다 먹고, 죽을 만들어 먹으라고 주는 것이다. 찰밥이 하나로 부족하면 추가로 주문해야 한다.



이번에는 닭도리탕. とり 도리가 새를 뜻하는 일본말이라고 요즘에는 닭볶음탕이라고 많이 한다. 그런데 어떤 사람은 닭을 도려 먹는다는 의미로 해석해서 닭도리탕을 그대로 쓰자는 사람도 있다.



닭발이 그대로 보이는 닭도리탕



양념이 맛있는 요리는 나중에 밥을 볶아 먹는 걸 빼놓을 수 없다.



상암동 맛이 깊은 집 메뉴판. 사진 오른쪽에 수육, 전골, 무칭, 탕은 보신탕을 말하는 거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맛집 이야기/서울2015.07.11 08:30


초복이 며칠 앞으로 다가오자 주변에 닭 요리가 자주 눈에 보인다. 오늘은 발산역 근처에 있는 누룽지 백숙 식당 어라연을 찾았다.



백숙집 하면 외곽에 있는 허름한 토종닭 식당을 주로 찾고는 했는데 발산역 앞에 있는 어라연은 새로 생긴 지 얼마 안되는 깔끔한 식당. 



방도 있고 제법 넓다.



테이블도 많고



기본 찬. 웬만한 요리는 김치가 가장 중요한 찬이다.



백숙을 시키면 메밀전이 기본으로 나온다.



누룽지 백숙. 백숙은 한참 삶아야 해서 보통 미리 예약해야 하는 경우가 많은 데 어라연은 그리 많이 기다리지 않았다. 닭도 그리 뜨겁지 않아서 어떻게 요리를 하는 지 궁금하다. 닭 씨알이 굵은 편이고 부드럽게 씹혀서 어르신들이 먹기에는 좋을 것 같다. 하지만 백숙하면 토종닭을 푹 고와 먹었던 기억이 있어서 웬지 깊은 맛을 느끼지는 못했다.



백숙을 거의 다 먹을 무렵 나오는 누룽지. 



걸죽하다.



한쪽에는 애들이 놀수 있는 놀이방도 있는데 놀이기구는 없고 TV와 책만 비치되어 있다



발산역 앞 누룽지 닭백숙 어라연.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맛집 이야기/서울2015.07.02 21:29


직장인의 기본 저녁 약속 메뉴는 뭐니뭐니 해도 삼겹살에 소주. 강서구에서 적당한 식당을 찾다가 강서구청 건너편 화끈한 돼지집을 찾았다. 



평일 저녁이어서 그런지 근처 직장인들의 회식으로 자리가 꽉 찼다. 



빈 테이블에 앉으니 무슨 어린이들 비타민 처럼 생긴 걸 내민다.



물 몇방울을 좀 떨어뜨리면 점점 커지면서 물티슈로 변한다.



기본 상 세팅. 김치와 양파, 명이나물과 대파무침. 명이나물은 추가하려면 별도로 돈을 내야 한다.



식탁에 있는 수저통에 붙어 있는 화끈한 돼지집 메뉴판. 삼겹살, 목살 1인분이 180g 12,000원이다.



화끈한 돼지집의 고기는 한쪽에서 초벌구이를 해서 나온다. 사진은 삼겹살 2인분.



버섯을 별도로 주문했다.



공기밥을 시키면 된장찌게를 주고, 계란찜도 시켰다.



삼겹살을 초벌구이해서 가져오더니 서빙해주는 아저씨가 사진처럼 썰어준다.



다 익은 삼겹살은 한쪽에 올려놓는 곳도 있다. 보기만해도 먹음직스럽다. 



버섯과 김치까지 불판에 올려서 흡입. 물론 한쪽에는 소주가 필수.



상추에 올린 밥과 삼겹살, 김치, 파무침.



이번에는 목살 1인분 추가. 



역시 살짝 초벌구이해서 가져와서 먹기 좋게 잘라준다.



양파랑 섞어서 볶아 먹는다. 



화끈한 돼지집은 한돈 인증점인 것을 강조한다.



국내산 1+등급 불돼지구이 전문점 화끈한 돼지집.



화끈한 돼지집 주방과 계산대.



계산대 뒤로 초벌실. 국내산 1+등급 돼지고기를 약 500도의 고열로 초벌구이해서 손님에게 내놓는다.



처음 식당에 들어갈 때 가득 채웠던 직장인 회식 자리가 마무리 된 뒷 모습. 

의자를 열면 겉옷을 넣을 수 있고, 앞치마를 입을 수 있다. 



강서구청 인근에서 삼겹살이나 목살 등 돼지고기를 먹고 싶으면 추천할만한 식당이다. 삼겹살 하면 발산역 쪽에 맛찬들 3.5 왕소금구이가 유명하지만 예약을 미리 해놓지 않으면 너무 오래 기다려야 한다. 화끈한 돼지집은 발산역과는 많이 떨어져 있지만 88체육관과 강서구청 사이 즈음에 위치해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화곡6동 | 화끈한 돼지집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맛집 이야기/서울2015.07.01 23:25


꽃게 요리나 해물 요리를 좋아하는 마눌님 덕분에 가끔 발산역 근처에 있는 꽃게찜 식당을 찾는다. 원래 발산역 5번 출구 앞에 맹순이 꽃게찜 전문점이 있었는데, 언젠가부터 간판만 발산동 꽃게 아구 전문점으로 바뀌었다. 주말에 다시 찾았는데 식당이 아예 없어졌다. 그리고 길 건너인 발산역 7번 출구 앞 2층으로 옮기면서 다시 맹순이 꽃게찜 전문점 간판을 달았다. 처음에는 다른 식당인 줄 알았는데 며칠 전에 식당이 옮겼다고 한다. 



여름 초입에 왜 그리 아구찜, 해물찜 먹으러 온 사람이 많은 지 식당이 꽉 차서 대기 번호를 받아야 한다.



식당 안은 에어컨으로 시원한 데 끝 쪽에 있는 방 에어컨이 고장났단다. 오래 기다리기도 애매해서 선풍기를 틀어주기로 하고 방으로 향했다.



맹순이 꽃게찜 전문점 주방. 사진 오른쪽 끝에 방 문이 보인다.



맹순이 꽃게찜 전문점 메뉴판. 



기본 찬. 간장 새우가 1인당 하나씩. 계란 찜도 보인다. 오징어 무침과 미역 냉국도 있다.



대하꽃게찜 中 (49,000원)



해물탕 中 (53,000원)



해물탕은 옆 테이블에서 끓이면서 서빙 아주머니가 먹기 좋게 낙지도 잘라준다.



먹기 직전의 해물탕.



탕과 찜 요리는 볶음밥을 빼놓을 수 없다. 



식당 입구 계산대 옆에는 추억의 오락기도 있다. 돈 내는 오락기는 아니다. 



맹순이 꽃게 아구찜 전문점. 강서구 발산역 인근에서는 제법 오래된 식당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발산1동 | 맹순이 꽃게 아구찜 전문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맛집 이야기/서울2015.06.22 17:29


마포구 도화동 세양아파트 앞 상가에 있는 주막형 한식당 조선초가 한끼. 위치도 아주 번화가도 아니고 아파트 상가 건물 한쪽에 있는 식당이라서 겉에서 보기에 그저 그런 한식당 처럼 알고 찾았다. 하지만 내부로 들어서면 식당 이름에 걸맞게 마치 수백년 전으로 돌아간 듯한 디테일한 인테리어에 감탄하게 되는 곳이다.



저잣거리는 마포구 용강동에 있던 옛날 시장거리라는 내용이 있다고 한다. 조선초가한끼는 한약방, 용강주막, 마포탕반, 한양포목전, 삼거리양조장, 작고 아담한 민가 2채와 넓은 창이 있는 민가 1채로서 8채의 집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리고 가운데에는 직접 채소를 기르는 텃밭과 항아리 단지들이 늘어서 있는 장독대, 공연이 가능한 평상과 운치있는 작은 연못이 들어서 있다.



영화나 드라마 세트장 못지 않은 분위기를 자아 낸다. 조선시대 민가의 마루와 같은 곳에 그 시대의 상과 접시, 물병, 수저, 메뉴판 까지 세팅되어 있다.



조선시대 저잣거리 풍경과 크게 다르지 않을 듯 싶다. 이곳에서는 웬지 막걸리와 파전을 시켜야 할 것 같은 느낌이 절로 든다. 



메뉴판도 특이하다. 메뉴 구성을 보면 정통 한식당이라기 보다는 고급 주막 같은 구성이다.



조선초가 명이보쌈 (5만7천원). 보쌈 양이 많은 편이긴 했지만 명이나물이 울릉도에서 가져와서 그런지 가격이 좀 비싼 편이다.



목포 낙지호롱 (2만원)



모듬전 (육전, 생선전, 호박전, 표고버섯전, 관자전) (3만원)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났을 무렵 국악 연주 소리가 들린다. 사진 뒤에 한복 입은 분이 대금을 부는 모습이 보인다. 매일 저녁 19시와 20시 2회 30분씩 공연을 한다. 가야금, 대금, 해금, 아쟁, 병창 등 국악 공연을 번갈아 가면서 하는데 내가 찾았던 날은 대금 공연을 한 것이다.



홍어삼합 (4만8천원)



술국 (얼큰 선지해장국) (1만2천원)



서빙을 보는 분들도 정말 한복을 입고 있다. 보통 한식당이나 주막 주점들도 인테리어상으로 옛날 느낌이 나도록 하는 곳이 많은 데 조선초가한끼는 민속촌이나 영화, 드라마 세트장에서 식사나 술을 마시는 느낌이 든다.


마포 말고 삼성동에도 있다고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용강동 | 조선초가한끼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맛집 이야기/서울2015.06.15 23:11


날씨가 더워지면서 가끔 시원한 냉면이 생각날 때가 있다. 특히 끼니를 때워야 할 때가 되었는데 배가 고프지는 않을 때 입맛 다시는 차원으로 시원한 냉면이 생각날 때가 있다. 평양냉면, 함흥냉면... 냉면도 특색이 제각각이지만 사실 나는 고기 먹고 후식으로 냉면을 먹었던 기억이 더 많기는 하다. 


이날은 모처럼 평양냉면으로 유명한 만포면옥 은평점을 찾았다.


만포면옥은 3군데 있다고 한다. 북한산성 입구(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효자동 96-12)는 진정옥 할머니가 운영을 하고, 파주 교하점 (파주시 야당동 178-2)에서는 진정옥 할머니의 딸이, 내가 찾았던 만포면옥 은평점 (서울특별시 은평구 연서로 171 동연빌딩)은 진정옥 할머니의 아들(지용석)이 운영하고 있다.


다녀와서 인터넷을 서핑해보니 만포면옥의 역사와 관련해서 미묘하게 다르게 설명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진정옥 할머니와 딸은 만포면옥이 평안남도 용강 출신의 진정옥 할머니가 1972년 11월 고양군 동산리에 처음 개업을 한 이래 은평구 구파발동과 진관내동을 거쳐 파주시 교하읍에 위치하게 되었다고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아들(지용석)은 만포면옥이 평안북도 선천 출신의 영화제작자 지해성 님이 영화를 접고 사업 차원으로 1972년 진내리 567-10(구파발)에서 시작되었다고 설명한다. 만포면옥 운영은 처음부터 지해성 님의 아내인 진정옥 할머니가 했다는 것은 같지만 미묘하게 다른 설명을 확인할 수 있었다.


1970년대부터 동치미 국물이 가미된 냉면과 녹두부침개가 유명한 곳이다.



아들이 운영하는 구파발 만포면옥 은평점은 구파발에 있었는데 은평 뉴타운 개발과 함께 현재 위치로 옮겼다. 이곳은 1층.



2층은 신발을 먹고 들어가는 좌식이다.



메뉴판



기본 밑반찬. 백김치가 맛있다. 



찐만두. 만두 먹을 때는 숫자가 애매한데 이곳은 2개, 4개, 6개로 나뉘어 판다. 



수육



비빔냉면



하지만 나는 항상 물냉면



계산대 앞에 아줌마가 행운을 부르는 고구마 꽃이 피었다고 자랑하신다. 



구파발 만포면옥 은평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은평구 갈현2동 | 만포면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