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비첸향


언젠가부터 홍콩갈 때마다 사오는 것 중 하나가 비첸향이라는 육포다. 
美珍香, Bee Cheng Hiang
사실 홍콩 거리 지나다가 몇군데 눈에 띄는데 한국 사람들이 주로 찾는 곳은 MTR 침사추이역 근처의 가게다. 멀리서 美珍香라는 노란 간판이 한눈에 들어온다. 그냥 작은 가게일 뿐으로 보이지만 한글 안내문까지 있고 육포 사려고 줄서 있으면 한국 관광객들이 많아서 한국말이 들리기도 한다

홍콩 비첸향

홍콩 비첸향


비첸향은 홍콩에서 출발한 것은 아니라고 한다. 1933년 싱가폴에서 시작되어서 중국과 동남아로 확장되고 있는 육포 체인이다. 따끈따끈한 육포를 팔겠다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트럭을 개조해 이동식 점포로 시작한 사업이 인기를 끌면서 싱가포르에 28개, 아시아 6개국(말레이시아, 중국, 홍콩, 대만, 인도네시아, 필리핀)에 46개 체인점이 있다. 

홍콩 비첸향

홍콩 비첸향

홍콩 비첸향

홍콩 비첸향

홍콩 비첸향

홍콩 비첸향


육포라고 그냥 우리나라에서 찾아볼 수 있는 육포를 생각하면 다르다. 두께도 거의 돼지갈비급이고 쫄깃쫄깃하고 맛도 웬지 갈비 느낌이 나는 것이 한국인의 입맛에도 잘맞는다. 종류고 몇가지 된다. 맥주 안주로 일품이다. 가끔 인천공항 입국할때 걸리는 사람도 있다고는 하는데 나는 아직까지 걸려본 적은 없다. 

홍콩 비첸향

홍콩 비첸향


점원 언니가 곱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 구룡반도의 페리터미널에 도착해서 홍콩 입국 수속을 하고 나니 오후 2시가 다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에서 꼬르륵~ 한참을 걸어서 STAR HOUSE 건물의 딤섬으로 유명하다는 제이드가든(Jade Garden)을 찾았다. 제이드가든은 홍콩 야경을 볼수 있는 전망을 갖추고 있어서 더욱 유명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에 앉자마자 차가 기본으로 나오고 그 다음은 메뉴판을 보고 음식을 골라야 한다. 중국어를 모르는 우리 일행은 여행책자에 나온 유명음식을 눈치껏 식당 종업원에게 물어가면서 몇가지를 골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은 약간 느끼하면서도 중국, 홍콩 특유의 향신료가 베어 있지만 못 먹을 정도는 아니었다. 그렇다고 입이 짧은 나 같은 사람이 맛있게 먹는 것은 무리고 유명하다니까 먹는거다. 홍콩 음식유명한 식당답게 손님들이 많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을 때우고 다음 찾은 곳은 육포로 유명하다는 비첸향(美珍香, Bee Cheng Hiang). 시내에 몇곳이 있는 거보니 체인 같았는데 특히 내가 찾았던 침사추이역 인근에는 사람들이 많았다. 육포가게에 줄까지 서서 기다린다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볼수 있게 해주는데 이건 육포라기 보다는 거의 갈비 수준이다. 즉석에서 만드는 것 같던데 여러가지 종류가 있다. 한보따리 사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