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1일 주말농장을 시작한 이후로 매주 1번은 찾았는데 14주차에는 처음으로 찾지 못했다. 개인 일정도 있었고 비도 와서 한주 거르게 됐다. 2주 만에 다시 찾은 게 7월 17일 금요일 저녁. 퇴근하자마자 찾았지만 아직 어두워지지는 않았다. 주변 텃밭들이 이제는 잘 자라다 못해서 우거진 모습이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청상추 7월 17일.



4월 11일 씨앗을 심은 7월 17일 적상추. 몇 개는 줄기가 만들어져 있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콜라비 7월 17일 모습. 벌레가 너무 파먹고 무우 부분도 별로 크질 않아서 콜라비 재배는 실패. 거의다 뽑아 버렸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땅콩 7월 17일 모습. 허걱... 잘 자라던 땅콩이 어디간 거야? 전주에 장마비가 왔더니 잡초가 많이 자란 것이다. 그냥 손쉽게 뽑기도 어려울 정도로 많이 자랐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옥수수 7월 17일 모습. 씨앗 심은 지 딱 3개월된 날이다. 다른 텃밭의 옥수수에 비해서 좀 느리게 자라는 것 같아서 걱정하기도 했으니 옥수수 수염도 보이기 시작한다. 옥수수는 7월말에서 8월초 사이에 수확한다고 하는데 어찌될 지 기대가 된다.



4월 11일 씨감자를 심었던 감자는 2주 전에 한차례 수확을 했고, 이날 (7월 17일)은 마지막 남아 있던 감자를 수확했다. 가지치기를 많이 하고 주변에 잡초도 많이 자라서 보기에는 지저분해보이지만 감자는 땅속에 있다. 



마지막 남아 있던 5개 정도의 감자 줄기에서 나온 감자들이다. 땅을 파면 마치 보물을 발견하듯이 감자가 있는 모습이 신기하다. 감자 키우는 건 비교적 어렵지 않고 재미있는 것 같다. 내년에도 도전해봐야 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오곡텃밭농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이번 주는 감자 수확 사진부터 소개. 작년에 주말 농장 처음 시작해서 상추와 고추, 방울토마토, 배추, 무우 등을 재배해봤고, 올해는 상추, 옥수수, 땅콩, 콜라비와 함께 감자 재배를 시도했다. 처음 잘 자라는 것 같더니 가지치기와 북주기를 늦게 해서 불안불안 했지만 성공적인 수확을 거뒀다. 4월 11일 씨감자를 심고 10개 정도가 살아서 자랐는데 지난 주에 2개를 뽑고, 이번 주(7월 5일)에 4개 정도를 수확했다. 나머지 4개 정도는 다음주에 수확하기 위해서 남겨뒀다.



강서구청 오곡 텃밭 농장에 있는 우리 텃밭의 7월 5일 모습.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청상추 7월 5일 모습. 종자가 원래 그런 것인지, 처음에 씨앗을 너무 많이 심어서 땅의 영양분이 골고루 퍼지지 못해서 그런지 시들시들해보인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7월 5일 적상추. 적상추도 마찬가지인 것으로 봐서 가뭄 탓도 있는 것 같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콜라비 7월 5일 모습. 벌레 먹어서 무우 부분도 부풀어 오르지 않는다. 약간의 미련을 남겨두기 위해서 뽑아버리지 못했지만 콜라비 농사는 실패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땅콩의 7월 5일 모습.



제일 늦게 싹을 틔워서 맘 고생 시키더니 현재 기준으로는 제일 싱싱하다. 땅콩도 꽃을 피운다. 땅콩꽃이 많이 펴야 땅콩이 많이 생기게 되는 모양이다. 


일반적인 꽃은 꽃의 씨방부분이 변해서 열매가 되는 것이 대부분인데, 땅콩은 꽃이 가루받이가 끝나면 씨방자루의 밑이 길게 뻗어나와서 땅속으로 파고 들어 땅속에서 열매를 맺는다. 그래서 꽃이 떨어져 생긴다는 낙화생(落花生)이라는 이름이 붙어 있다고 한다.



4월 11일 씨감자를 심은 7월 5일 감자 모습. 보기에는 휑한 느낌이지만 가지치기와 북주기를 늦게 해준 탓이다. 땅 속으로는 감자가 잘 자랐기를 바라면서 감자 줄기를 뽑아봤다.



허거걱... 처음에는 위 사진 왼쪽의 작은 동전만한 감자가 몇개 보여서 아쉬워 했으나... 줄기와 뿌리를 걷어낸 땅쏙으로 뭔가 보여서 꽃삽으로 파보니 큰 감자가 나온다.



하나가 아니다. 위 사진이 감자 두 줄기에 나온 감자다. 큰 것도 제법 되고 뿌듯하다. 서울 촌놈이라서 감자를 첫 재배해보는 것이라서 자칫 땅을 파보지 않았으면 그냥 아쉬워 하면서 발길을 돌릴 뻔 했다. 꽃삽으로 땅을 다 뒤집었다. ㅎㅎ 



4~5줄기에서 나온 감자들이다. 씨알이 전반적으로 굵지는 않지만 크고 작은 게 다양하다. 우리 가족 집에서 먹기에는 충분한 양이다. 아직 남은 4줄기 정도는 다음주에 더 캐보기로 한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옥수수 7월 5일 모습. 옥수수도 전주보다 많이 자랐다. 하지만 가물어서 그런지 웬지 마른 느낌이 들어서 조금 불안하다. 대부분 주위 텃밭에는 모종부터서 시작했는데 우리는 씨앗부터 시작해서 옥수수가 좀 더디 자라는 모습이다. 그래도 결과가 중요하니 1달 정도 남은 기간 잘 자라기를 기대해본다. 



아직 옥수수 다운 옥수수 자루가 보이지는 않다. 



7월에 접어든 강서구 오곡 텃밭 농장 모습. 텃밭 주인들이 수확에 정신 없는 모습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오곡텃밭농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오곡 주말 텃밭 12주차. 전국적으로 가뭄이 심각하지만 6월말이 되면서 장마 초입이라 가끔 비도 며칠 내린다. 군대 있을 때 이맘때 비가 오면 잡초가 많이 자라서 맨날 풀 베던 기억이 나지만 요즘은 주말 농장에 물 안주러 가도 되겠군 하는 생각이 든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청상추의 6월 28일 모습. 보기에는 파란 게 벌레도 안먹고 잘 자랐지만 이날은 충격이었다. 오후에 손님이 온다고 해서 상추를 좀 따가려고 오전에 농장을 찾았다. 그런데 상추를 뽑다가 보니까 흙 부분이 검정색으로 변한 곳이 자주 보였다. 처음에 씨앗을 너무 많이 뿌려서 영양분이 골고루 퍼지지 못해서 작년에 비해서 상추가 잘 안자란다. 몇번 비가 오면서 간혹 상추 잎이 물에 파묻혀 썩게 된 곳이 있었는데 상추를 너무 많이 심어서 해를 못 보니까 썩고 벌레까지 낀 것이었다. 작정하고 군데군데 듬성듬성 상추를 뿌리채 뽑아버렸다. 미리 솎아줬어야 하는데 그냥 잘 자란다고 가만히 놔둔 탓이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6월 28일 적상추. 청상추와 마찬가지로 너무 씨앗을 많이 뿌렸다. 땅의 영양분이 고르게 퍼지지 않으니 기대만큼 상추가 싱싱하지도 않고 자라지도 않는다. 물론 집에 와서 먹는데는 아무 지장이 없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6월 28일 콜라비. 역시 한눈에 보기에도 벌레 먹은 잎이 보기가 흉하다. 실제로 저 잎을 손으로 휙 치면 벌레가 많이 날라간다. 쩝~



그래도 콜라비는 잎을 먹는게 아니라 뿌리 윗 부분의 무우 부분이 중요하니 좀더 지켜보기로 한다. 물론 큰 기대는 하지 않으련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땅콩 6월 28일 모습.



한동안 싹이 안올라와서 맘고생하게 만들었던 땅콩이 아직까지는 벌레도 하나도 안먹어서 싱싱한 모습이다. 땅콩은 가을 추석 즈음까지 기다려야 수확을 할 수 있다. 한참 기다려야 한다.



4월 11일 씨감자를 심은 6월 28일 감자. 감자는 3월말 씨감자를 심어서 6월말에 수확을 해서 기대를 하고 텃밭을 찾았다.



하나를 과감히 뽑아봤더니 허거걱... 아직 감자가 제대로 열리지 않았다. 정말 콩알 보다 조금 더 큰 정도. 속아주기와 북주기를 너무 늦게 해줘서 그런가 하면서 하나를 더 뽑아보기로 한다.



제일 잎이 싱싱해보이는 감자를 뽑아봤더니 드디어 감자 다운 감자가 나온다. 딸램 주먹 만한 감자가 4~5개가 달려 있다. 신기하다. 결국 이 감자는 이날 (6월 28일) 점심 식탁에 된장찌개 속에 넣어서 내 입 속으로 들어갔다.


아직 감자 수확이 이르다는 판단을 하고 이날은 이거 하나에 만족했다. 다음주에 좀더 더 큰 수확을 기대해본다.



물을 너무 세게 주어서 그런지 흙이 튀어서 그만 땅 속의 감자가 보인다. 북주기를 약하게 해준 탓일 게다. 흙을 다시 덮어주고 왔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옥수수 6월 28일 모습. 옥수수도 무럭무럭 자란다. 주변에 모종부터 심은 옥수수에 비해서는 많이 늦지만 아직은 기대해볼 만 하다.


위 사진의 옥수수가 제일 많이 자란 것인데 1주일 전에 딸램 키(1m) 정도 였는데 지금은 20cm 정도는 더 자란 모습이다.


옥수수도 어느 시점에는 곁가지를 제거해줘야 한다는 데 다음 주에는 챙겨봐야 겠다. 



속에 뭔가 보이기도 하다. 1달 여 정도 후면 옥수수 수확도 기대해본다.  



가운데 땅콩 부분은 좀 휑한 느낌도 있지만 부쩍 자란 옥수수가 우리 텃밭의 한쪽을 지지해준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오곡 주말 텃밭 11주차. 상추는 이미 식탁 위에 몇번 올라갔지만 날이 더워질수록 다른 작물도 수확할 때가 되었는데 하는 조급함이 서서히 든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청상추 6월 21일 모습.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적상추 6월 21일 모습.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콜라비 6월 21일 모습. 사진에서 보다시피 벌레 먹은 자국이 심하다. 앙상해진 느낌마저 든다.



이제 콜라비도 무가 익을 때가 다가오고 있지만 벌레와 더위로 인해서 별로 그런 느낌이 없다. 한두개 정도만 서서히 무가 부풀어 오르기 시작하는 모습이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땅콩 6월 21일 모습.



한동안 싹도 피지 않아서 속앓이를 했지만 이제는 자리를 잡아서 점점 자라고 있다. 



4월 11일 씨감자를 심은 감자 6월 21일 모습.



원래 하지 감자라고 했다. 올해 하지는 6월 22일인데 우리 텃밭은 감자는 언제 수확할 수 있을 지 궁금하다. 땅이 갈라지기는 하는데 아직 땅을 파기는 이른 느낌이었다. 다음주에는 한두개 땅을 파봐야겠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옥수수 6월 21일 모습. 옥수수도 무럭무럭 자란다. 



어느새 딸램 키를 넘어선 것도 있다. 



오곡 텃밭 농장의 주말 텃밭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6월 14일(일) 새벽녘. 잠을 자다가 천둥 번개와 함께 폭우 소리가 크게 들려서 잠을 깼다. 

그러면서 문득 '앗, 주말농장은 괜찮을까? 땅콩은 이제 갓 싹이 자리 잡았는데 이렇게 한꺼번에 비가 많이 내리면 위험할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생업으로 하시는 분들이 이 글을 보면 얼마나 어이없어 하겠지만 그때는 그랬다.

그래서 오후에 잠시 짬을 내서 찾았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청상추 6월 14일 모습.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적상추 6월 14일 모습.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콜라비 6월 14일 모습.



콜라비는 벌레도 많이 먹고 말라가는 모습이 보인다. 별로 희망이 안보인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6월 14일 땅콩. 



한동안 싹이 안터서 고민하게 만들던 땅콩이 어느 새 다 자리를 잡았다. 텃밭의 12곳에 씨앗을 2~3개씩 심었는데 9곳은 자라나고 있다. 가을까지 잘 버텨야 할텐데...



4월 11일 씨감자를 심은 6월 14일 감자.



2주전에 감자 가지치기를 하고 북주기를 했는데 아직까지는 괜찮아 보인다. 아직 장담은 못하고 좀더 지켜봐야겠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6월 14일 옥수수 모습. 옥수수도 잘 자란다. 하지만 씨앗부터 해서 시기적으로 좀 늦은 감이 있기는 하다.



딸램과 작은 아빠.



6월 14일 강서 오곡 텃밭 농장 모습.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오곡텃밭농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강서구 오곡 텃밭 농장 9주차 6월 7일(일) 우리 가족 텃밭. 왼쪽부터 청상추, 적상추, 콜라비, 땅콩, 감자. 그리고 겉 쪽에 몇개 심은 옥수수. 3평짜리 작은 땅이긴 하지만 여러가지를 심었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청상추의 6월 7일 모습. 이미 제법 따먹기도 했다. 날씨가 덥고 건조해서 그런지 생각보다는 커지는 속도가 더디다. 작년보다 싱싱한 느낌도 덜하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적상추의 6월 7일 모습. 작년에는 상추를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뉘어 심었다. 상반기에는 쌈채소를 만들려고 여러 종류를 심었는데 벌레가 너무 많이 끼어서, 하반기에는 청상추만 심었다. 청상추가 벌레도 별로 없고 잘 자라기는 한데 심심해서 올해는 적상추를 같이 심었다. 적상추는 청상추와 마찬가지로 벌레도 별로 없고 물만 잘 주면 잘 자라고, 집에서 먹기에도 맛있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콜라비의 6월 7일 모습. 헉... 지금까지 잘 자란다고만 생각했던 콜라비가 이상하다. 



지난주에 비해서 왠지 말라가는 느낌이다. 벌레도 많이 먹었다. 콜라비는 씨를 심고 3개월 후에 수확할 수 있다고 하는데 2달이 다되어 가는 시점에서 위기다. 콜라비 잎도 쌈 채소로 먹을 수 있다고 하는데 일단 그러기는 쉽지 않게 생겼다. 중요한 것은 땅과 뿌리가 만나는 곳에 커질 주먹만한 무우지만 아직은 좀더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땅콩의 6월 7일 모습. 잡초를 뽑아주기 전이라서 좀 지저분하게 보이지만 땅콩은 9곳에서 싹이 올라오고 있다. 



그나마 좀 먼저 싹을 띄운 땅콩 잎이다. 땅콩 싹이 흙을 뚫고 올라오는데 땅이 갈라지는 느낌이다. 속이 보이면 안좋을 것 같아서 부드러운 흙으로 조금 덮어 주었다.



4월 11일 씨감자를 심은 6월 7일 감자 모습. 지난 주 가지치기와 북주기를 해주었는데 잘 자리 잡을 지 좀더 두고 봐야겠다. 너무 촘촘하게 심은 게 아닌가 싶다. 뿌리 쪽에 덮어줄 흙이 부족하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6월 7일 옥수수 모습. 옥수수도 아직은 잘 자란다. 아직은 제일 많이 자란 게 무릎 정도지만 대개 무릎으로 올라오지도 않은 상태다. 다른 사례를 보면 이제부터 폭발적으로 자랄 것이다. 7월 말 정도 수확한다고 하던데 잘 살펴보겠다. 



일요일 오후 늦게 주말농장을 찾았더니 어느덧 해가 넘어가고 있다. 



재배한 상추 덕분에 삼겹살을 자주 먹게 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오곡텃밭농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강서구 오곡 텃밭 농장 8주차 5월 31일(일). 5월의 마지막 날인데 한낮의 날씨는 7월의 마지막 날과 별다를 바 없다. 오곡 텃밭 농장의 텃밭들도 이제 대부분 작물들로 가득하다. 



우리 텃밭도 땅콩 심은 가운데가 아직 휑하지만 다른 고랑은 그럴 듯 하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청상추의 5월 31일 모습.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적상추 5월 31일 모습. 보기에는 조금 힘없어 보여도 따서 씻으면 제법 싱싱한 상태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콜라비의 5월 31일 모습. 좀 벌레 먹은 모습이 보이지만 심각하지는 않아 보인다. 콜라비는 씨앗 심고 재배하는 데 3개월 걸린다고 하는 데 어느 새 2달이 다 되어 가고 있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땅콩의 5월 31일 모습. 지난주 드디어 몇개 싹이 보이기 시작했는데 아직 휑하긴 하지만 뭐가 보인다. 한 고랑에 3군데씩 총 12곳에 심었는데 싹이 난 곳은 6곳이다. 절반의 성공? 아직 성공이라고 할 수 는 없고 한달반만에 드디어 싹이 나긴 한 것이다.



예쁘게 자란 땅콩 싹.



옥수수도 잘 자라고 있다.



감자는 대부분 감자꽃을 피고 풍성하게 자란다. 하지만 감자 재배하는 방법을 찾아보니 그냥 이렇게 가만히 놔두는 것만 능사가 아니라고 한다. 가지치기와 북주기를 해줘야 한단다. 감자는 뿌리 작물이라서 가지가 많이 자라면 영양분이 위로 올라가서 정작 뿌리에 있는 감자는 크기가 작고 알차지 않게 된다고 한다. 또 뿌리에서 감자가 커지기 때문에 흙이 갈라진다. 이때 미리미리 흙을 다시 덮어주지 않으면 뿌리가 햇볕을 보게 되면 감자 색깔도 변하게 된다. 이렇게 흙으로 작물의 뿌리나 줄기를 두둑하게 덮어주는 것을 북주기라고 한다. 작년에 재배했던 방울 토마토도 그냥 잘 자란다고 좋아했다가 나중에는 통제가 안되어서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기억이 있는데 자칫 감자도 그런 꼴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그냥 잘 자라는 줄만 알았던 감자인데 좀 늦긴 했지만 과감하게 가지치기를 했다. 원래 씨감자 하나에 줄기가 2~3개 정도만 남겨두게 하고 잘라줘야 한다는데 나는 많이 늦어서 이미 많은 줄기가 자라났다. 그래도 어느 정도 가지치기를 하니까 땅이 드러나서 뿌리가 많이 드러다는 게 보인다.



감자 가지치기를 하고 나름대로 감자 북주기를 했다. 하지만 주변에 흙이 넉넉치 않아서 여의가 않다. 일부 흙을 덮어주다가 뿌리를 건들기도 했다. 가지치기를 많이 했는데 자라는 게 지장이 없는 지도 걱정이다. 



처음 찾았을 때는 감자가 풍성하게 꽃도 피워서 보기가 좋았는데 가지치기를 하고 북주기를 하니 보기는 안좋다. 2~3주 전에 가지치기를 했어야 하는데 이미 줄기가 많이 자란 다음에 가지치기를 해서 보기에 안좋게 되었다. 



딸램은 이제 작물 자라는 건 별로 관심없다. 친구를 만나서 흙에서 장난을 치기 바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오곡텃밭농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강서구 오곡 텃밭 농장 6주차 5월 16일(토) 이야기. 

이번 주말에도 어김없이 오곡 주말 텃밭을 찾았다. 


혹시나 했던 땅콩은 아직 안자랐나보다. 우리 텃밭 중간이 휑하다. 



5월 중순이지만 날이 더운 관계로 주말 오후 늦게 찾았는데 사람들이 많다.



딸램과 딸램 친구는 만나서 재미있게 논다. 요즘 세상에 이럴 떄 아니면 언제 풀, 흙, 밭에서 뛰놓을 수 있을까 싶다. 하지만 강서구청에서 하는 오곡 텃밭 농장은 조금만 더 환경에 신경써줬으면 더 좋았을거라는 아쉬움이 남는 곳이다. 딸램이 응가가 급하다고 해서 안고 뛰어서 입구에 있는 간이 화장실에 갔는데 푸세식이라 기겁을 하더니 응가가 쏙 들어갔단다. 강서구청에서 혹시 이 글 보면 개화역 쪽의 서울힐링체험농원만 신경쓰지 말고 오곡텃밭농장도 신경써주세요!!



4월 11일 심은 청상추 5월 16일 모습. 비교적 큰 싹은 샐러드 같은 것으로 먹으면 좋을 정도로 자랐다. 다음주에는 속아주는 차원에서라도 조금 수확을 할 수 있겠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적상추의 5월 16일 모습. 역시 다음 주에는 조금 수확이 가능하겠다. 작년에 상추를 길러보니까 다 자란 다음에 따서 먹는 것보다는 어릴 때 따서 샐러드 같이 버무려 먹는 게 괜찮았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콜라비 5월 16일 모습. 어느 정도 자랐다. 콜라비는 처음 재배해보는 데 밭에 뿌리를 잘 내린 모양이다. 콜라비 재배하는 방법을 공부해야겠는데 3개월 정도면 수확을 할 수 있다고 한다. 벌써 한달하고도 1주일이 지났으니 기대가 된다.



허헉... 4월 18일 땅콩 씨앗을 심은 자리는 아직 허허벌밭이다. 땅을 파볼 수도 없고... 마냥 땅을 놀리기는 아깝고... 고민이다. 


인터넷을 뒤져서 땅콩 재배하는 방법을 찾아봤다. 


땅콩은 기온이 20℃ 이상 되어야 싹이 트기 때문에 4월 말, 5월 초에 파종하면 5월 말 또는 6월 초가 되어야 싹이 돋아난다. 초기 성장은 그다지 왕성하지 않지만 7월이 되면 잘 자라면서 8월 초에 꽃이 피기 시작한다. 꽃이 피면 땅으로 실 같은 것이 내려와 열매가 된다. 9월 말이나 10월에 잎이 변색되는 시기가 수확의 적기다.


1달 정도가 있어야 싹이 돋아난다는 얘기다. 좀더 인내를 가지고 기다리자. 1~2주 내에 싹이 올라오길 기다린다.



4월 11일 씨감자를 심은 5월 16일 감자 모습. 감자는 기대될 정도로 잘 자란다. 감자는 하지 (夏至), 6월 22일 경에 수확한다. 1달여 남은 셈이다. 앞으로 매주 재미있을 것 같다. 



상추 옆에 보이는 게 옥수수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5월 16일 옥수수 모습. 딱 한달된 셈이다. 7~8개 정도는 저렇게 잘 자라고 있다. 인터넷에 찾아보니 이제 쑥쑥 자랄 거라고 한다. 앞으로 2~3개월 사이로 수확이 가능하다고 한다.



잡초도 많이 자라고 있다. 옆 밭의 영향인 것 같다. 한참 동안 잡초를 뽑아주고 물을 한번 흠뻑주고 왔다. 


이제 올해 처음 길러보는 콜라비, 감자, 옥수수, 땅콩은 재배 방법도 배워가야 한다. 물론 그렇다고 내가 뭐 할 수 있는 것은 없겠지만. 주말 농장이라고 해서 특별한 것은 없다. 잡초 뽑아주고, 물 주고, 자라는 모습 구경하는 거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오곡텃밭농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