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9일 기준으로 초보 주말 농장도 16주차가 된다. 



주민들이 심어놓은 작물들은 이미 많이 자란 지 오래다. 장마철 지나고 한 여름 휴가철도 이어지니까 관리가 잘 안되는 모습도 보인다. 



과해동에 있는 강서구 주말 농장은 올해 새롭게 조성된 곳이다. 4월 개장 이후에도 한쪽에서 계속 공사를 하는 모습을 봤는데 서울 힐링체험농원 이라는 이름의 간판이 붙어 있다.



4월만 해도 허허벌판에 주차장과 정리된 텃밭만 조성되었는데 몇개월 동안 제법 공사가 이뤄졌다. 주말 농장이 꼭 농작물을 재배하기 위해서라기 보다는 가족들과 함께하는 체험 기회 마련을 위한 목적도 있으니 괜찮은 것 같다.



작은 동물원 공간인데 아직 동물들이 들어오진 않았다.



쌀 재배하는 것도 있고, 수생식물원이라고 표지판이 있는 연못도 생겼다.



아직 심은 지 얼마되지 않았지만 꽃단지도 제법 넓고 이쁘게 조성되었다.



이곳은 ㅠㅠ 우리 텃밭. 보다시피 휑하고 바람에 휘어져 있다. 이 날(8.9)의 목적은 가을 농사를 위해서 지금 지저분하게 심어져 있는 고추, 상추, 방울 토마토를 다 갈아 엎기로 했다. 



방울 토마토 모습이다. 처음에 모종을 넓게 심고, 중간에 가지 치기도 하고 정리를 잘 했어야 하는데 서울 촌놈의 첫 농사라 시행 착오가 많았다.



225 숫자 판 옆에 보이는 나무? 같은 게 상추다. 상추가 저렇게 자라는 지 처음 알았다. 



고추도 많이 익고 빨갛게 된 고추도 많이 보인다.



고추도 제법 많이 수확했다.



약 1시간 반 후 텃밭 모습이다. 밭을 확 갈아 엎었다. 떨어진 방울 토마토가 아쉽게 느껴지긴 하지만 새로운 가을 농사를 위해서



날씨가 무더워서 거의 해질 무렵 되어서 찾았더니 나중에 해가 져 버렸다. 그래서 사진이 어두 침침하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며칠 전 시금치를 제법 많이 뽑아서 빈 자리가 보인다. 시장이나 식탁 위에서만 보던 시금치를 밭에서 보니 새롭다.(6월 8일)



상추는 너무 많이 심었다. 처음에 잘 몰라서 씨를 마구 뿌렸더니 말그대로 우후죽순. (6월 8일)



이 날은 남은 시금치를 전부 뽑아 버리고, 방울 토마토를 위해서 지지대를 사와서 고정 시켰다. 아버지가 옷걸이를 활용해서 지지대를 만들었는데 그 키를 넘어섰다. (6월 8일)



주말 농장 8주차인 6월 14일 모습. 상추는 솎아줘서 많이 깔끔해진 모습이고, 방울 토마토가 엄청 우거지게 보인다. 방울 토마토가 저렇게 우거지고 커질 줄 잘 몰랐다. 너무 촘촘히 심었던게다. 옮겨 심었다가 망칠까 걱정되어서 일단 그냥 놔두기로 했다. (6월 14일)



고추가 작게 열린 게 보인다. (6월 14일)



방울 토마토도 조금씩 열린다. (6월 14일) 



그 사이에 딸램은 옆 농장에 놀러온 언니와 사귀어서 같이 놀고 있다. 



주말 농장 9주차 6월 22일 모습. 솎아준 상추도 더 이상 통제가 힘들 정도로 많이 자랐고, 방물 토마토는 지지대 높이를 위협할 정도로 많이 자랐다. (6월 22일)



상추는 더위에 조금 처진 모습이다. 크게 자란 상추 잎도 많았지만 먹기는 어린 상추가 더 싱싱하다. 많이 뽑아 먹기도 했지만 끝이 없이 자란다. (6월 22일)



방울 토마토에 잠자리가 몇 마리나 앉아 있다. (6월 22일)



지난 주 작게 보이기 시작한 고추가 이제는 제법 크게 자랐다. 기념으로 이 고추는 따 왔다. (6월 22일)



방울 토마토도 열매가 많이 달렸다. (6월 22일)



저기 빨갛게 익은 방울 토마토도 보인다. 기념으로 따 와서 딸램을 주니까 냉큼 집어 먹더니 맛 있다고 더 달라고 한다. 다음 주 정도 되면 제법 많은 방울 토마토가 빨갛게 익을 것 같다. (6월 22일)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