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9일 기준으로 초보 주말 농장도 16주차가 된다. 



주민들이 심어놓은 작물들은 이미 많이 자란 지 오래다. 장마철 지나고 한 여름 휴가철도 이어지니까 관리가 잘 안되는 모습도 보인다. 



과해동에 있는 강서구 주말 농장은 올해 새롭게 조성된 곳이다. 4월 개장 이후에도 한쪽에서 계속 공사를 하는 모습을 봤는데 서울 힐링체험농원 이라는 이름의 간판이 붙어 있다.



4월만 해도 허허벌판에 주차장과 정리된 텃밭만 조성되었는데 몇개월 동안 제법 공사가 이뤄졌다. 주말 농장이 꼭 농작물을 재배하기 위해서라기 보다는 가족들과 함께하는 체험 기회 마련을 위한 목적도 있으니 괜찮은 것 같다.



작은 동물원 공간인데 아직 동물들이 들어오진 않았다.



쌀 재배하는 것도 있고, 수생식물원이라고 표지판이 있는 연못도 생겼다.



아직 심은 지 얼마되지 않았지만 꽃단지도 제법 넓고 이쁘게 조성되었다.



이곳은 ㅠㅠ 우리 텃밭. 보다시피 휑하고 바람에 휘어져 있다. 이 날(8.9)의 목적은 가을 농사를 위해서 지금 지저분하게 심어져 있는 고추, 상추, 방울 토마토를 다 갈아 엎기로 했다. 



방울 토마토 모습이다. 처음에 모종을 넓게 심고, 중간에 가지 치기도 하고 정리를 잘 했어야 하는데 서울 촌놈의 첫 농사라 시행 착오가 많았다.



225 숫자 판 옆에 보이는 나무? 같은 게 상추다. 상추가 저렇게 자라는 지 처음 알았다. 



고추도 많이 익고 빨갛게 된 고추도 많이 보인다.



고추도 제법 많이 수확했다.



약 1시간 반 후 텃밭 모습이다. 밭을 확 갈아 엎었다. 떨어진 방울 토마토가 아쉽게 느껴지긴 하지만 새로운 가을 농사를 위해서



날씨가 무더워서 거의 해질 무렵 되어서 찾았더니 나중에 해가 져 버렸다. 그래서 사진이 어두 침침하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5월 25일 강서구 과해동에 있는 강서주말농장 모습.



가운데 좀 많이 자란 것처럼 보이는 건 모종을 심어놓은 것이고, 그 외에도 씨뿌렸던 상추들도 싹이 나고 있다. (5월 25일)



4월 19일 씨 뿌렸던 쌈채소. 벌레가 많이 갉아 먹인게 보인다. (5월 25일)



모종 심은 방울 토마토, 고추, 상추. 옷걸이를 이용해서 어설프게 기둥을 박아놨다. (5월 25일)



씨뿌렸던 시금치가 제법 자랐다. (5월 25일)



행정구역상 서울 강서구 과해동이긴 하지만 김포공항 바로 옆인 이 동네는 원래 김포평야였다. 내가 유치원 다닐때부터 살았던 지금 발산역 주변과 마곡동도 원래 논이었다. 겨울에는 물 대서 스케이트 타기도 했고. 주말농장 바로 옆에도 논이 있다. 모내기를 하는 모습. (5월 25일) 



6월 1일 찾은 주말 농장. 가운데 옷걸이로 만든 막대기가 있는 모습은 5월 7일에 모종으로 옮겨 심은 것들이고, 그 외에는 5월 1일에 씨를 뿌린 거니까 딱 1개월 되는 날의 모습이다.



고르게 잘 심었어야 하는데 그냥 생각없이 여기저기 씨를 뿌리다 보니 보기에도 엉망이다. (6월 1일)



하지만 이 날은 상추 몇개를 따서 집으로 왔다. 기념으로...



방울 토마토가 제법 자랐다. 너무 좁게 심었나 보다. 처음이다 보니... (6월 1일)



이날은 나도 모처럼 땀을 흘렸다. 잡초도 많이 뽑고, 특히 처음 씨를 뿌렸던 쌈채소는 벌레가 먹어서 그냥 다 뽑아 버렸다. (6월 1일)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명아주 라는 잡초인 듯 싶다. (6월 1일)



6월 4일. 지방선거 투표를 하고 오후에 주말 농장을 찾았다. 우리 밭도 그렇지만 주변도 많이 자랐다. 불과 1달 전까지만 해도 거의 흙 바닥이었는데... (6월 4일)



이날의 미션은 시금치 따기. 5월 1일에 씨 뿌린 시금치가 거의 자랐다. (6월 4일)



시금치 1/3 정도를 이날 수확했다. (6월 4일)



상추도 많이 자랐다. 모종 심었던 상추는 이미 많이 뽑아 먹었다. 5월 1일 씨 뿌린 상추들은 벌레도 거의 안 먹고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 크진 않지만 작을 때 뽑아 와서 먹으니 더 좋다. (6월 4일)



이날의 과제. 모종 심은 방울 토마토가 엄청 우거져서 크게 자란다. 처음 심어보는 서울 촌놈이라 거리 조정을 잘 못했다. 옮겨 심자니 잘 못자랄까봐 걱정되고, 옷걸이를 이용해서 지지대를 세웠는데 키가 훌쩍 넘어섰다. (6월 4일)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비록 외곽이기는 하지만 계속 도시에서만 살아온 나에게는 흙, 농사라는 단어는 느낌 이상으로는 별로 친숙하지 않다. 그나마 2년 2개월동안 군 생활에서 작업이라는 이름으로 각종 농사와 노가다 경험이 있기는 하지만 김 상사, 변 중사가 시키는 대로만 했을 뿐 내가 뭘 해본 기억은 거의 없는 것 같다. 


몇년 전부터 주말 농장이라는 걸 해보고 싶었는데 딸램과 어느 정도 소풍을 다닐 수 있는 정도가 되어서 강서구청에서 하는 주말농장에 신청했다. 구민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서 추첨하여 4월부터 11월까지 2만원만 내면 10㎡, 3평을 주말 농장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해준다.


아무런 지식 없이 무작정 신청해서 김포공항 바로 옆에 있는 과해동 주말농장에 당첨되었다. 첫 개장일은 4월 19일.



사실 이날은 가족 제주도 여행이 계획되어 있던 날. 하지만 개장일에 웬지 빠지면 안될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마눌님이 집에서 여행 짐을 싸는 동안 딸램과 후다닥 주말농장을 찾아갔다. 



개장일이라서 간단한 주말 농장 이용법에 대해서 강의하는 곳에 사람들이 모여 있다.



아무런 대책과 준비 없이 찾았던 나는 일단 구청에서 나눠주는 안내 책자를 챙긴 후, 인근에서 무작정 씨앗을 샀다. 상추를 사고 싶었는데 다 떨어졌단다. 



강서구 주말농장은 2곳이 있는데 나는 올해 새로 준비된 과해동 주말농장. 생각했던 것보다 제법 잘 정돈되어 있었다.



우리 가족의 올해 주말 농장은 225번. 처음 땅을 보니 저렇게 정리되어 있었다. 소똥으로 퇴비로 준비해놓았다고 한다.


씨앗을 사긴 했지만 딸램과 함께 가서 아무런 준비도 못하고 제대로 흙을 다지지도 못하고 장난처럼 조금 쌈채소 씨앗만 뿌리고 왔다.



한쪽은 주차장도 제법 넓게 준비되어 있다. 



5월 1일. 노동절 휴일을 맞이하여 다시 주말농장을 찾았다. 주위 밭들은 모종도 옮겨 심고 제법 푸릇푸릇한데 우리 땅은 황무지. 


경험 삼아 주말 농장 해보자는 차원이니 모종 보다는 씨앗부터 길러보자고 이날은 상추 씨앗을 준비해서 다시 찾았다. 딸램이 차에서 자고 있는 사이 주말농장 사무실에서 삽을 빌려서 나름대로 골을 내고 물도 뿌리고 상추 3종류 씨앗도 뿌렸다. 


씨앗이 1,000원짜리 한 봉지에 3천 씨앗이 있다고 하는데 나는 어떻게 심는지 모를 뿐이고, 3평 공간에 씨앗 수천개를 뿌린 것 같다. 3평 공간에 상추가 우후죽순으로 여기저기 엄청 많이 나던지, 하나도 안나던지 둘중 하나일 듯 싶다.



5월 7일 연휴 마지막 날 다시 주말농장을 찾았다. 지난 4월 19일 딸램이 뿌린 쌈채소 씨앗이 이렇게 자랗다. 설마 자랄까 싶었는데 웬지 신기.



이날은 연휴 동안 집에서 심심해하시는 아버지, 어머니와 딸램은 물론 동생까지 총 출동. 



벌써 5월이 되었는데 흙을 그냥 놀리는 것도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이날은 방울토마토, 고추, 상추 조금씩 모종을 사가지고 갔다. 5월 1일에 씨앗을 엄청 뿌리긴 했지만 개의치 않고 중간 땅을 다시 갈아엎고 모종을 심었다. 



나는 준비만 해주고 아버지와 동생을 시켰다. 그래도 아버지는 아파트 베란다에서 화초 가꾸는 취미가 있으셔서 그런지 재미 들리실 것 같다. 



놀이터나 바닷가에 가서 모래놀이하는 걸 즐겨하는 딸램. 아직 빠르긴 하지만 가족, 딸램과 이런 경험하는 것 자체가 행복.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