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야기/영화2009.08.29 09:20

솔직히 초반엔 스토리와 연기가 기대에 못미쳐 실망했다. 다들 연기파 배우여서 더 자연스러운 연기에 대한 기대가 큰 탓도 있었겠지만 좀 뻔한 이야기와 어색한 연기 연출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스키점프 장면과 극적인 요소는 괜찮았다. 억지로 눈물을 짜내는 느낌도 있었지만 억지스럽지 않았다. 

특히 올림픽 경기 장면에서 스키 점프 경기 장면과 헐리우드 영화 못지않은 CG로 만든 관중 모습은 매력적이다.


점프대를 내려오다 점프하는 순간의 스케일과 사실성을 담아내기 위해 10대의 카메라를 동원했고, 국내 처음 오스트리아에서 도입한 특수촬영 장비 캠캣(CamCat)을 이용해서 시속 100km의 속도를 유지하며 인물의 표정을 생생히 담아냈다. 감독이 어느 인터뷰에서 카메라 렌즈의 선정, 퀵캠의 속도 등등 7개월 동안 시뮬레이션을 하면서 연구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EON디지털필름스라는 곳에서 CG를 맡았는데 모든 경기장면과 대규모 관중도 CG로 만들었다고 한다. 영화 편당 600컷 정도가 CG 수의 최대치로 여겨져 왔지만 국가대표에서는 1000컷 이상이 CG로 쓰였다고 한다.

다소 남발한 느낌은 있지만 영화음악도 귀에 잘 들어왔다. 영화 <미녀는 괴로워>의 음악을 맡기도 했었던 러브홀릭의 이재학이 음악감독을 맡았다. 헉 인터넷에서 서핑을 해보니 나의 고등학교 선배다. 

제목 : 국가대표
장르 : 드라마, 코미디 
국가 : 한국
런닝타임 : 137분
개봉일 : 2009.7.29
감독 : 김용화
출연 : 하정우(밥/차헌태), 성동일(방 코치), 김지석(강칠구), 김동욱(최흥철), 최재환(마재복), 이재응(강봉구), 이은성(방 코치 딸, 방수연) 
등급 : 국내 12세 관람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방화제2동 | CGV 공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사는 이야기2007.07.16 01: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아시안컵 축구 2차전 바레인과의 경기에서 2:1로 지고 말았다
내일부터 또 신문에 난리나겠네
핌베어벡 감독 또 골치 아프게 생겼다

한국은 전반 3분 만에 터진 김두현의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전반 42분 알리 살만에 동점골을 내준 후
후반 39분 이스마엘 하산에게 역전골을 허용했다

물론 박지성, 이영표 등이 빠졌지만
멤버들은 지난번 사우디전이나 평가전보다 지명도도 있고 경험이 있는 선수들이었다
그런데 경기 내용은 영... 엉성했다
전략, 전술이 전혀 없어 보이고...
특별한 강팀과 경기하는 것처럼 공격을 하는 방법을 몰라 보였다
바레인은 피파 랭킹이 100위라더라

포털에 올라온 기사 중에 눈에 띄는 게 있었다
밀란 마찰라
이번 바레인의 감독인데
전에 코엘류 감독이 물러난 계기가 되었던 오만 전 경기의 감독이었다고 한다
이날 경기에서도 한국의 단순한 공격루트가 막히고
포백의 수비라인을 무너뜨리는 프리킥이나 패스 상황이 눈에 띄었다

이번 주말은 느낌상으로 무척이나 무료했다
그렇다고 한 일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돌잔치, 안과, 대형마트 쇼핑, 부모님 찾아뵙고, 집안 청소, 영등포 롯데백화점, 삼계탕, 여의도공원 자전거타기, 축구TV시청...
제법 많은 일을 했지만 왜 무료하게 느껴졌을까?
결론은 뉴스였다
시사와 세상살이에 민감하고 관심이 많은 나에게 별 뉴스가 없는 주말이었다
새로움이 필요하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