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이야기2008.10.03 16:20


사실 거의 인터넷과 TV는 거의 끼고 산다고 할 수 있지만 막상 고정적으로 챙겨보는 TV프로그램은 드문 편이다. '9시 뉴스'와 '황금어장', '걸어서 세계속으로' 정도인 듯 싶다. 다른 프로그램은 보통 리모콘 재핑하다가 눈에 띄면 보거나 한다. 

그런데 버라이어티 같은 오락프로그램은 그냥 채널 돌리다가 관심있는 프로그램을 봐도 내용에 파악에 별 상관없는데 드라마는 좀 다르다. 장르의 특성이 다르기 때문인데 오락프로그램은 띄엄띄엄 봐도 상관없지만 드라마 같은 경우는 계속 이어보지 않으면 스토리를 이해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 그래서 드라마는 한번 보기 시작하면 계속 챙겨보게 되고 충성도가 높아서 시청률의 들쭉날쭉이 덜한 편이다.

물론 드라마를 처음부터 본다고 무조건 계속 보지는 않았을 것이다. 내가 '베토벤 바이러스'를 모바일로 유료 다시보기까지 챙겨보게 된 것은 몇가지 포인트가 있었는데다. 특히 결정적인 이유는 3회의 한 장면이 컸다. 

3회에서 지휘자 강마에(김명민 분)는 오케스트라 단원들에게 비디오를 틀어주면서 롤랑 조페 감독의 영화 '미션'(The Mission)의 한 장면을 보여준다.


"영화속에서 저 신부는 무서운 원주민을 찾아갑니다. 그리고 이렇게 창과 화살 앞에서 오보에 하나로 원주민들 마음을 돌려세웁니다. 

다시 말해서 관객은 이 원주민이고 여러분은 이 신부가 되어서 연주해야 하는 겁니다. 그런데 지금 여러분들 연주는 어떤 줄 아십니까? ... 듣기 싫죠? 내가 원주민이라면 이렇게 연주하는 사람 찔러 죽입니다... 

그럼 다 같이 여기 이 신부가 되서 연주해봅시다. 모두 눈 감으세요. 박자 맞추고 음악 놓치고 그게 중요한게 아닙니다. 그건 혼자 죽어라 연습하면 언젠가는 됩니다. 중요한건 내가 관객에게 무엇을 전달하려고 하는 그 마음 그 느낌입니다...

느껴지세요? 여기는 사람의 때가 묻지 않은 새로운 세계입니다. 
넬라 판타지아(Nella Fantasia)의 세계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모두 긴장푸시고 음표 박자 필요없습니다. 그냥 느끼시면 됩니다.
단, 각자 따로 놀면 안되기 때문에 제가 중간중간 지시를 드릴 겁니다. 
거기에만 따라주시면 됩니다."


그리고는 우리나라 사람들도 대부분 많이 들어봤음직한 음악인 영화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꼬네(Ennio Morricone)의 Gabriel's Oboe를 연주한다. 드라마에서는 '넬라 판타지아(Nella Fantasia)'라고 하는데 원곡 Gabriel's Oboe에 가사를 붙인 곡이 Nella Fantasia 다.



환상적인 음악도 그렇지만 조직과 사회, 진정한 바람직한 리더(십)의 역할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느끼게 해준 장면이었다.

이 장면 때문에 나는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를 챙겨보게 되었으며, 엔니오 모리꼬네(Ennio Morricone)의 Gabriel's Oboe 콘서트 동영상을 수십번 보고 듣게 만들었다. 그리고 영화 '미션'의 동영상까지 구해보았다.

두번째로 모든 사람이 칭찬을 하지만 김명민의 연기를 빼놓을 수 없다. 아니 내가 이번에 새삼 느낀 것은 목소리, 대사전달력이다. 대사 한마디 한마디가 머리에 쏙쏙 박힌다. 그리고 다른 사람도 발견했는데 이순재다. 워낙 원로 연기자라 당연하게도 느껴지긴 하지만 새삼 2명의 대사 전달력은 자칫 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는 클래식을 소재로 한 드라마를 쉽게 다가오게 만드는 데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사실이다.

마지막으로 드라마가 그냥 천재나 프로의 이야기가 아니라는 점을 얘기하고 싶다. 사실 내가 음악적으로 문외한이라서 잘 모르는 면도 있겠지만 드라마에서 음악적 완성도나 음악적인 연기가 프로급으로 보여지지는 않는다. 김명민의 연기가 아무리 훌륭하다고 해도 카라얀이나 정명훈의 지휘를 따라갈 수 없을 것이고 TV수상기를 통해서 들려지는 클래식 음악이 콘서트장의 그것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것이다. 트집을 잡자면 어색한 부분이 자주 보인다. 

하지만 '베토벤 바이러스'에서는 강마에(김명민 분)와 천재 건우(장근석 분)만 있는 것이 아니다. 클래식을 사랑하고 오케스트라 단원을 꿈꿨지만 그러지 못했던 평범한 사람들이 주인공이다. 아마추어적이지만 그들의 꿈을 실현해나가는 과정이 나에게는 드라마를 시청하는 시선이 꿈과 희망을 안고 보고 있게 만들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문화 이야기/영화2007.08.10 14:0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영화를 너무 자주 보는 것 같지만 날도 덥고 찝찝한데 어딜 돌아다니랴~ 극장이 최고다. 또 요즘은 극장이 대형마트나 백화점과 붙어 있어서 시간 때우기 안성맞춤이다.

이번 영화는 '리턴' (원제 : 천개의 혀)

정통 스릴러물을 표방하고 있는 영화답게 '리턴'의 백미는 반전이다. 누가 범인, 아니 어렸을적 수술중 각성을 겪은 나상우일까 하는 점이다.

조금은 나열식이고 설명조로 느껴질 수 있는 2시간 가까운 런닝타임 동안 거의 쉽게 나상우가 누구일지에 대한 예상을 할수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쉽게 결론을 내리지 못하게 만든다. 결론으로 생각할만하면 새로운 상황이 전개된다.

배를 째고 뼈를 깍는 수술의 고통을 그대로 느낀다는 '수술중 각성'이라는 현상을 소재로 다룬 것도 새롭다.

'리턴'과 관련해서 매체들을 통해서 알려진 홍보 문구들은 대개 세가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여름에 맞는 스릴러물이고, 김명민이 하얀거탑과 같이 외과의사로 나온다는 점과 수술중 각성이라는 소재를 사용한다는 것이었다.

어제 영화를 보고 내게 남아 있는 단어는 세가지다. 수술, 최면, 고통

이런 스릴러물에서 가끔 짜증나게 하는게 너무 잔인한 장면이 많이 나온다는 것인데, '리턴'은 잔인한 장면이 많이 나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어느 누구에게나 보편적으로 할수 있는 '수술'과 그 중에 나타나는 '고통'을 소재로 했다는 점에서 영화를 본후에도 상당시간동안 영화의 느낌을 지울수 없게 만든다. 마취로 감춰져 있지만 눈이 아닌 상상으로 수술의 고통을 느끼게 만드는 것이다. 수술을 앞둔 사람들은 영화를 안보는 게 낫다 ^^

그리고 영화를 보고 또 하나 궁금하게 만드는 것이 '최면'의 효과다. 영화중에 마취제를 투여하는 것이 아니라 최면을 걸고 수술을 하는 '최면마취', '최면수술'이라는 것도 등장한다. 실제로 가능할지는 모르겠지만 최면(hypnosis, 催眠)의 효과가 어느 정도일지에 대해서도 상상력을 발휘하게 만든다.

하지만 지난번 제작발표회에서 이규만 감독이 정통 스릴러의 맥을 이어가고 싶다고 했는데 그럴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이야기 구조도 짜임새 있고 무엇보다 4명의 남자 배우. 김명민, 유준상, 김태우, 정유석의 연기도 묵직하지만 반전의 카타라시스라고 할까, 반전의 장면에서 그 필요성이 좀 부족했던 점은 아쉬웠다고 할 수 있다.

리턴 (2007)
 
감독 : 이규만
출연 : 김명민(류재우), 유준상(강욱환), 김태우(오치훈), 정유석(장석호), 김유미(서희진), 김뢰하(이명석)  
런닝타임 : 113분
개봉일 : 2007년 8월 8일
등급 : 18세 관람가
장르 : 스릴러, 미스터리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문화 이야기/영화2007.07.10 16:39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월 9일(월) 오후 2시 압구정CGV에서 영화 '리턴'의 제작보고회에 다녀왔다.

시사회인줄 알고 갔었는데 제작보고회라고 한다. 몇주후면 출발비디오여행에서 볼수 있는 하이라이트 잠깐 보여주고 출연진들 사진 찍고 기자들 인터뷰하고 그런 프로모션 행사다.
 
회사에서 좀 투자했다고 하는데 관객이 어느 정도 들지는 모르겠지만 스토리는 제법 탄탄하지 않을까 한다.  물론 영화를 봐야 알겠지만 말이다. 150만명이 들어와야 BP를 맞춘다고 한다.

이 영화의 소재는 '수술중각성'.
수술을 할때 신경과 근육을 마취하는 전신마취를 하는데 그중 신경마취에 이상이 생겨서 환자가 수술의 고통을 모두 느끼는 현상이라고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사례보고가 없지만 미국에서는 1천명중 1명꼴로 발생한다는 보고가 있단다.

몸을 움직이지 못하고 말은 못해서 그렇지 배를 째고 뼈를 깍는 고통을 모두 그대로 느낀다는 거 아닌가. 끔찍하다.

촬영때는 '천개의 혀'라는 홍보가 되었는데 '리턴'으로 제목이 바뀌었다. 나상우라는 인물이 '수술중각성'을 겪고 25년이 지난뒤에 수술한 의사와 가족을 몰살시키는 내용으로 누가 범인인지 알아가는 과정이 긴장감을 주는 미스테리 스릴러 영화다.

이규만 감독은 "수술 앞둔 환자에 두려움을 줄수도 있어서 시나리오 작성할 때 고민했다"고 하지만 최근에는 수술전에 뇌파를 감지해서 수술중각성을 막을 수 있는 시스템이 서울 대형병원들에 많이 도입되었다.

이 영화는 작년 여름에 촬영되었는데 주인공 김명민이 '하얀거탑' 보다 먼저 촬영했다고 한다. 김명민 외에도 유준상, 김태우, 정유석, 김유미가 출연하는데 김태우는 "배우들이 유기적으로 얽히는 것이 영화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한다.

유준상은 영화 중 목욕신을 위해서 배에 王자가 새겨질 정도로 운동을 열심히 했다고 한다. 촬영장을 소란시키면서 운동세트장화 만들 정도였다고 한다.

이규만 감독은 '리턴'은 "감정적인 스릴러라고 말하고 싶다"면서 정통 스릴러 명맥을 이어가고 싶다는 속마음을 내비쳤다.

콜라는 공짜로 주더만 주차비는 3,500원을 내란다. 8월 9일 개봉할 예정이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