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2009.05.29 19:20

노무현 대통령을 떠나보내는 한주 내내 무거운 마음을 가지고 있었는데 마침 회사 일도 행사나 밀린 숙제다 해서 정신 없는 생가 없는 한주를 보내고 금요일 오후가 되었습니다.

시청앞에 나가고 싶었으나 TV로 서울역을 지나는 모습을 보면서 지금 인천국제공항을 찾았습니다. 사이에 노무현 대통령은 화장터로 들어가셨군요. 할 말이 많습니다. 하지만 많은 국민들이 그러하듯이 가슴에 새기고 있습니다. 아주 깊이...

저는 다음주 한주 내내 우리나라를 떠나 있게 됩니다. 가서 사정이 허락하면 흔적을 남기겠습니다. 사진과 이야기를 가지러 떠납니다. 여러가지로 마음이 편치 않게 출발하게 되어서 준비도 거의 못하고, 이리저리 마음이 무겁네요.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발리에 가는 비행기 편은 많다. 동남아 중에서도 비행시간이 7시간이 걸릴 정도로 가장 먼 곳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홍콩이나 싱가폴, 자카르타 등 대도시를 경유하는 비행기도 있고, 인천에서 곧바로 가는 직항으로는 대한항공과 인도네시아의 국영항공사인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을 이용하는 방법이 있다. 두 항공사가 하루 2차례씩 운항하는데 한번씩은 코드쉐어로 공동 운항하는 것이라서 실제로는 3편의 항공편이 있는 것이다.


GA871 항공권

우리가 타고간 비행기는 인천에서 오전 10시 35분에 출발해서 7시간의 여행 끝에 현지시간 오후 4시 35분에 발리 덴파사르 공항에 도착하는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 GA871편. 우리나라 국적기가 아니라서 비교적 저렴한 이유도 있었고, 오후나 저녁에 출발해서 현지에 밤 늦게나 새벽에 도착하는 항공보다 낮에 편하게 가려고 이 비행기를 타기로 했다.

GA871

비행기가 인천국제공항의 신규 탑승동을 이용해야 하기 때문에 좀 일찍 서둘렀더니 너무 빨리 도착했다. 기종은 A330, 112번 탑승구를 이용한다.

인천국제공항 네이버스퀘어
인천국제공항 네이버스퀘어

인천공항에서의 대기 시간은 네이버 스퀘어(Naver Square)의 무료 인터넷이 있어 심심하지 않게 기다릴 수 있다. 귀여운 메모지와 연필까지 많은 국제공항을 다녀본 것은 아니지만 인천공항이 탑클래스인 것은 분명하다.

동남아 항공사라 웬지 모를 걱정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지만 이 GA871 비행기는 좌석 앞뒤 공간은 좁지 않다. 기내 서비스도 이 정도면 괜찮은 것 같다. 그런데 TV 멀티미디어 서비스는 아쉽다. 가끔 모니터가 내려와 비디오만 틀어준다.

GA871

미리 예약한 덕분에 좌석도 좋다. 전날 4살짜리 조카 아동식을 신청하려고 가루다항공 한국지사에 전화를 했더니 미리 좌석배정도 가능하다고 한다. 창가를 끼고 최대한 앞쪽으로 배정해달라고 했더니 15번열에 6자리를 얻었다.

비행기 좌석이 앞뒤가 뭐가 다른가 싶긴 하지만 웬지 북적이지 않는 것 같고 쾌적한 느낌이 드는 건 사실이다. 간식, 기내식도 빨리 주니 기다리는 시간도 짧고 말이다.


비행기에 타서 문이 닫히자 마자 움직이기도 전에 승무원들이 움직인다. 하나씩 뭐를 나눠주는데 썬업 오렌지쥬스다.

GA871
GA871

그리고 하늘을 날고 얼마되지 않아 다시 음료수 서빙을 한다. 내가 탔을때는 한국인 승무원은 없었지만 어설픈 우리말로 주요 사항을 기내 방송해줘서 불편함이 없다.

GA871

맥주 한잔 마시고 자볼까 해서 인도네시아 맥주인 BINTANG을 골랐다. BINTANG은 인도네시아 말로 별이라고 한다. 나중에도 소개하겠지만 여행 기간 내내 거의 매일 빈땅 맥주 두어병씩은 마셨을 정도로 맛이 순하면서도 입맛에 맞았다.

가루다항공 GA871 기내식
GA871 기내식
GA871 기내식

맥주를 마시자마자 이번에는 본격적으로 기내식이 나온다. 그런데 미리 주문했던 아동식이 일품이다. 밥 위에 새우와 카레가 있고 빵과 샐러드, 각종 과자 종류까지 한가득이다. 어른들의 일반적인 기내식도 먹을 만했다. 소고기와 생선요리 중에서 고를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밥을 먹고 책 몇줄 읽으면서 좀 지루해질만한 기분을 달래고 있으니 기내 조명이 켜진다. 기내 TV 모니터에서도 지도 표시와 현지 항공기 위치와 시간 등이 나온다. 어느새 1시간 40분 남았단다. 지도상으로는 필리핀을 어느 정도 지난 모양이다. 한쪽으로는 싱가포르가 있고 인도네시아로 들어가는 단계이다. 셀레베스 해 CELEBES SEA 상공이라고 한다.

GA871

도착까지는 1시간 33분, 1277km 남았단다. 갑자기 승무원들이 분주해진다. 이번에는 뭘까? 아이스크림이다. 본젤라또 컵. 바닐라맛 아이스크림. 비행기에서 아이스크림 먹는 건 처음인듯 싶다.



7시간 동안의 긴 여행, 드디어 착륙한다. 창밖으로 발리섬과 리조트 단지들이 보인다.

덴파사르공항 출국수속
덴파사르공항 출국수속

인도네시아 입국을 위해서 한국에서 별도의 비자를 준비할 필요는 없지만 현지 공항에서 도착비자(VISA ON ARRIVAL)를 사야 한다. 7일 이내 체류하면 US 10달러, 8일 이상 30일 이내 체류하면 US 25$를 내는 방식이다. 먼저 줄을 서는 곳이 이 도착비자를 사는 곳이고 그 다음 이어서 출국 수속이 이뤄진다.


덴파사르공항

공항에 도착하니 창밖으로 보이는 건물 모습이 발리라는 느낌이 들게 한다.


출국 수속을 마치고 나와서 가이드를 만나서 주차장쪽으로 이동하는데 인도네시아 전통의상을 입은 사람들이 사람들에게 일일이 꽃 목걸이를 걸어준다. 얼떨결에 우리 일행도 모두 받았는데 발리의 상징이기도 한 열대화인 캄보자라는 꽃이라고 한다.



가이드가 어떤 차를 가져왔을까 걱정하기도 했는데 중고 봉고차 수준이다. 에어콘도 빠방하게 나와서 이동하는데 큰 불편없이 잘 달린다.


공항을 빠져나오며 밖으로 보이는 발리 시내와 첫번째 대면을 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2008.10.17 14:44
Naver Square
Naver Square

여기는 인천국제공항의 Naver 인터넷 라운지, Naver Square입니다.
지난 9월말에도 이곳을 찾은 적이 있는데 1개월이 되지 않아 다시 오게 되었습니다.
와이프와 함께 일본 마쓰야마(松山)을 가기 위해 공항에 와 있습니다.
웬 마쓰야마냐 싶겠지만 역시나 와이프 덕에 항공사의 협조를 받아서 주말에 한국을 비우게 되었습니다.
마쓰야마는 온천과 고성으로 유명한 곳이라고 합니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배경이 되었다는 도고온천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지난번에도 느낀 것이지만 네이버 다운 인테리어가 깔끔합니다.
데스크톱이 아니라 다양한 모델의 노트북이 설치되어 있는 것도 재미있습니다.
Naver Square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