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이야기/제주2008.07.11 16:38
제주도에 몇번 가봤지만 내가 제주도에서 제일 만족하는 부분은 자동차 드라이브다. 일단 서울처럼 북적이지 않고, 아름다운 풍경과 창문을 열고 마음껏 달릴 수 있는 맑은 공기가 나름 매료시킨다. 게다가 라디오나 CD를 틀고 음악을 들으면서 자연과 함께 드라이브를 즐기는 기억을 한참동안 지울 수 없다.
폭스바겐 뉴비틀 카브리올레 오픈카
우리는 이번 제주도 여행동안 그 즐거움을 제대로 만끽하고자 비싼 돈 들여서 폭스바겐 뉴비틀 카브리올레 오픈카를 렌트카로 선택했다.
영실 가는 길
이 곳은 한라산 등반을 위해 영실로 가는 길이다. 보다시피 워낙 안개가 짙게 껴서 비상등을 켜고 달려갔지만 때마침 비도 오고 해서 한라산 등반은 포기했다.
함덕해수욕장
함덕해수욕장
지나는 길에 함덕해수욕장을 들려서 이렇게 장난 사진 한번 남겨주시고...
제주 삼나무숲길
제주 삼나무숲길
제주 삼나무숲길
내가 기억하는 제주의 베스트 드라이브 코스 중 하나는 1112번 도로의 삼나무 숲길 코스다.
제주와 서귀포를 잇는 5.16도로를 타고 가다가 동쪽의 산굼부리쪽으로 빠져나가면 높고 우거진 삼나무숲은 발견할 수 있다. 달리다가 잠시 차를 세워놓을 수밖에 없는 정말 영화의 한 장면 속에 있는 듯한 느낌을 가져다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 서부 해안도로

이번에 제대로 만끽하지는 못했지만 서부 해안도로를 타고 달리면서 해지는 모습을 보는 것과, 제주도 특유의 검은색 돌로 쌓여 있는 담을 보면서 달리는 것도 좋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호주2007.10.11 23:13

여행 전에 호주에 대해서 뒤져보니 세계 최대의 모래섬인 프레이저아일랜드(Fraser Island) 투어를 꼭 하란다. 그래서 했다. 우리는 1박 2일 코스.

브리즈번에서 새벽 6시반에 만나서 차를 타고 프레이저아일랜드 입구인 누사 Noosa에 도착한게 점심 즈음이다. 곧바로 가면 좀 빠를지 모르겠지만 중간중간 도시를 들리면서 일행들을 태우는 방식이라 늦었다. 휴식시간과 점심시간도 있지만... 아래 사진이 점심시간을 가진 누사 Noosa의  레인보우비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탄 차는 군대 카고차를 생각나게 하는 용달형 RV 4륜차였다. 서울서 마이카족인 나로써는  안그래도 남이 운전하는 차는 멀미끼가 있는데 정말 죽을 지경이었다. 덜컹덜컹~~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사 Noosa에서 프레이저아일랜드 Fraser Island까지는 배로 몇분 되지 않는 정도의 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는 이게 뭐야? 싶었지만... 좀지나니 그게 아니다.
프레이저아일랜드 Fraser Island의 킬러 콘텐츠는 모래 바닷가 드라이브.


영화의 한장면처럼 수십분을 바닷가로 차가 달린다. 모래 백사장을... 상상해보라... 얼마나 시원한가. 물론 내가 운전하지 않고 뒷자리에 덜컹거리며 달려서 그 진미를 마음껏 누리지 못한게 아쉽긴 했지만 내 평생 다시는 경험하지 못할 느낌이었을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라이브를 하면서 달리다 보면 여러 볼거리가 있다. 이건 1차 세계대전때 침몰했다는 난파선 Shipwreck Maheno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