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이야기2010.07.09 12:58



KBS와 TBS, 경인방송, 불교방송, 국악방송, 극동방송, 평화방송, 원음방송, 한경i라디오 총 9개 방송사 17개 채널을 한꺼번에 들을 수 있는 통합 인터넷 라디오 R-2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이 나왔습니다. 제가 잠시(?) 관여하기도 했고, 생각보다 제법 의미가 있는 프로젝트이기 때문에 잠시 소개드릴까 합니다. ㅋ

2006.2월 MBC mini, 5월 KBS Kong이 서비스된 이후 SBS, EBS, CBS, TBS, 국악방송, BBS, 아리랑TV 등 각 방송사별로 PC 바탕화면에 설치해서 라디오를 들을 수 있는 인터넷 플레이어가 선보이고 이제 보편화되어서 직장인들이나 학생들이 PC로 다른 일을 하면서 라디오를 청취하죠. (참조 : 지상파 인터넷 라디오 플레이어 서비스 현황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 최근에 지상파 방송사의 라디오 채널들이 연합해서 통합 인터넷 라디오 R-2 서비스를 런칭한 바 있습니다. 아직 몇가지 다듬고 보강해야 할 부분이 있어서 적극적인 마케팅은 하고 있지 않습니다만 다운로드 받아서 이용하시면 여러 방송사들의 채널을 한꺼번에 PC에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작년말 아이폰 출시 이후에는 MBC를 시작으로 각 방송사마다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에서 라디오를 들을 수 있는 라디오 어플리케이션이 선보이고 있습니다. 이미 MBC Radio, SBS Radio, KBS World Radio, PBC 평화방송, CBS 기독교방송, 아리랑라디오, FEBC 극동방송 등 각 방송사 마다 개별적으로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또 방송사가 아니더라도 개인이나 회사에서 각 방송사의 mms 주소를 연결시켜서 윈앰프 방식으로 서비스하는 인터넷 라디오 서비스도 제법 됩니다. 

하지만 이 두가지 방식 모두 문제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각 방송사별로 서비스하는 방식은 사용자 입장에서는 어플리케이션을 각 방송사마다 모두 설치해야 하고, 채널을 이동할때마다 어플리케이션을 별도로 실행시켜야 하는 불편함을 동반하죠. 또 방송사가 아닌 곳에서 서비스하는 인터넷 라디오 App은 공식적으로 하는 서비스가 아니고 인터넷의 실시간 방송 주소만 연동시키는 방식이기 때문에 방송사에서 mms URL만 바꿔버리면 방송이 아예 나오지를 않을 정도로 불안정한 서비스입니다. 

물론 일부 핸드폰에서 FM 수신기나 DMB를 통해서 라디오를 들으면 많은 채널을 한꺼번에 이용할 수 있지만 이 역시 결정적으로 라디오와 인터넷의 결합에서 누릴 수 있는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실시간 방송 참여가 안됩니다. 라디오를 듣고 전화 참여, 문자, 홈페이지 게시판 등을 통해서 방송 참여를 할 수 있지만 별도로 이뤄지는 것일 뿐이죠. 



R-2는 인터넷 기반, 그것도 방송사들이 공식적으로 연합하여 서비스하기 때문에 안정적인 방송 청취 뿐만 아니라 사연 신청이나 편성표, 선곡표 등의 방송 정보, 예약 청취 기능 등 인터넷의 특성을 활용한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지금 서비스하는 9개 지상파 방송사 17개 채널 이외에도 지속적으로 방송 채널 추가가 준비되고 있습니다. 단계적으로 지역, 커뮤니티, 개인 방송 등 인터넷 기반으로 서비스되는 모든 채널의 통합 서비스로 확장될 수 있습니다. 

3G망으로 청취하면 데이터 통신료가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에 wifi 망을 통해서 주로 이용할 수 밖에 없고, 상대적으로 이동성에서 한계를 가지고 있지만 최근 통신의 발전속도를 감안하면 얼마가지 않아서 데이터 통신료 부담 문제도 극복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지난 7월 1일에는 SKT T스토어에 등록되어서 SKT의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에서도 이용할 수 있는데 7월 9일 오전 현재 1만5천건 이상 다운로드 되었고, 어제 오후부터 아이튠즈에 등록되어 이용할 수 있는 아이폰용 App도 24시간도 지나지 않아서 전체 Top Free Apps에 2위, 엔터테인먼트 카테고리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물론 선수의 입장에서 보면 아직 부족한 점이 많습니다. 당장 라디오의 메이저 채널이라고 할 수 있는 MBC, SBS, CBS가 이해관계 때문에 빠져 있는 것은 많이 아쉬워 보입니다. 이용자 입장에서의 UI나 디자인, 기능 등에서 좀더 다듬어져야 하고, 서비스 유지를 위한 수익모델 마련을 위한 여러 조건 중에서도 아직 준비되지 않은 것들이 제법 많은 게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으로 함께 모여서 사업 모델을 만들기 힘든 중소 지상파 방송사들이 연합해서 추진하는 모델이라는 것 자체가 큰 가능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라디오라는 매체적인 시장 한계의 특성도 있지만 인터넷과 결합되면서 무궁무진한 확장 가능성을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인터넷 이야기2009.12.11 08:00


12월 14일(월) 오후 2시30분부터 마포구 서교동 KT&G 상상마당 4층 대강의실에서 ‘디지털 시대, 음악 산업의 변화와 전망을 말한다’ 토론회 개최

급속하게 변화되는 국내외 음악 산업의 현황을 살펴보고, 주요 음악 소비 매체인 방송과 멀티미디어 디바이스의 관점에서 앞으로의 전망을 모색해보는 자리가 마련된다.

KBS인터넷(주)(대표이사 송종문)은 오는 12월 14일(월), 서울 홍대앞 복합문화공간 상상마당에서 『디지털 시대 음악 산업의 변화와 전망을 말한다』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이번 토론회는 방송, 음악, 인터넷 업계의 전문가들과 관심있는 시민, 학생, 블로거 등 약 100명이 참석한다.
 
진행 순서는 첫번째 발제자로 나서는 한국콘텐츠진흥원 미래 콘텐츠융합단 이동주 수석은 '국내외 온라인 음악 산업의 현황과 전망'라는 주제로 전반적인 온라인 음악 산업의 현황을 소개하는 것을 시작으로, '음원 유통 시장의 변화와 과제'를 주제로 엠넷미디어 디지털미디어본부 금기훈 본부장이 음악 사업자 입장에서 바라보는 우리나라 음악 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방향을 제안한다. 

이어 KBS 오디오 아카이브를 기획하고 인터넷과 연계한 비즈니스 모델을 설계하고 있는 KBS 라디오편성팀의 김원 PD가 '방송과 음악 산업의 발전적 방향 모색'을 주제로 발표하고, 다음커뮤니케이션 김동현 동영상개발팀장이 '음악과 디바이스'라는 제목으로 디바이스의 진화 측면에서 본 음악 소비 시장의 변화에 대해서 발표한다.

발표가 끝난 후에는 tbs 교통방송의 김남일 편성기획실장의 사회로 최근 아이폰 국내 출시로 더욱 관심의 초점이 되고 있는 멀티미디어 디바이스와 변화하는 방송 환경 속에서 음악 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어떻게 대응해야 할 것인가를 주제로 발표를 맡은 전문가들과 방청객들이 함께 이야기하는 종합토론이 펼쳐진다.
 
토론회는KBSi 홈페이지(www.kbsi.co.kr) 또는 ONOFFMIX (www.onoffmix.com)를 통해서 사전신청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참석이 가능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KT&G상상마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인터넷 이야기2009.12.04 14:55

급속하게 변화되는 국내외 음악 산업의 현황을 살펴보고, 주요 음악 소비 매체인 방송과 멀티미디어 디바이스의 관점에서 앞으로의 전망을 모색해보기 위해서 <디지털 시대의 음악 산업의 변화와 전망을 말한다>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합니다.
 
통합 인터넷 라디오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KBSi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하는 이번 토론회에 관심있는 방송, 엔터테인먼트, 인터넷 업계 관계자와 블로거 등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석 바랍니다.

디지털 시대 음악 산업의 변화와 전망을 말한다
■ 일시 : 2009년 12월 14일(월) 오후 2시 30분~5시 40분 

■ 장소 :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앞 KT&G 상상마당 4층 아카데미 대강의실 
(* 주차 지원이 안되니 대중교통을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 주최 / 후원 : KBS인터넷(주) / 한국콘텐츠진흥원

■ 주제 : 디지털 시대의 음악 소비 양식의 변화와 전망

■ 진행 순서 및 발제자
오후 2:30~ 2:40 : 개회사 
오후 2:40~ 2:50 : 인사말 
오후 2:50~ 3:20 : 국내외 온라인 음악 산업의 현황과 전망 (한국콘텐츠진흥원 미래콘텐츠융합단 이동주 수석)
오후 3:20~ 3:50 : 음원 유통 시장의 변화와 과제 (엠넷미디어 디지털미디어본부 금기훈 본부장)
오후 3:50~ 4:00 : 휴식 및 다과
오후 4:00~ 4:30 : 방송과 음악 산업의 발전적 방향 모색 (KBS 라디오편성팀 김원 PD)
오후 4:30~ 5:00 : 디바이스의 진화 측면에서 본 음악 소비 시장의 변화 (다음커뮤니케이션 동영상개발팀 김동현 팀장)
오후 5:00~ 5:40 : 종합 토론 (사회 : tbs 교통방송 김남일 편성기획실장)





■ 토론회 관련 문의는 아래 덧글이나 트위터 @kjhondal 또는 이메일 kjhondal@gmail.com 으로 문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 토론회에 참석해주신 분께는 작은 기념품을 선물로 드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KT&G상상마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인터넷 이야기2009.08.04 17:32


2006.2월 MBC mini, 5월 KBS Kong이 서비스된 이후 SBS, EBS, CBS, TBS, 국악방송, BBS, 아리랑TV 등 각 방송사별 독자적으로 인터넷 라디오 플레이어가 개발되어 운영되고 있다.

MBC mini는 2005년 가을개편때부터 논의되어서 준비되어 iMBC에서 자체 개발하였다. KBS는 아이디어 차원으로는 이전부터 얘기가 됐으나 MBC mini 출시후 KBSi에서 본격 개발에 착수해서 2개월여만에 서비스를 오픈한 후 이후에 몇번에 걸쳐서 업데이트로 3차 버전을 운영중에 있다. SBS 고릴라도 MBC mini 서비스에 이어서 KBS까지 서비스를 준비한다는 소식이 들리자 홈페이지의 미디어 플레이어를 담당하던 업체에 개발을 의뢰하여 운영하고 있다. 

다른 방송국도 대부분 외주 개발전문 업체에 의뢰하여 홈페이지 담당자가 운영을 맡아서 서비스하고 있는 형식이다.

불교방송의 경우 2007년 2월 Boom이라는 명칭으로 서비스를 런칭했으나 주 청취층이 중장년층 이상인 종교방송의 특성상 회원가입, 로그인 등의 절차와 운영상의 부담으로 서비스를 중지한 상황이다.

아래 표기는 안했지만 KBS, MBC, SBS는 네이트온 연동이나 윈도우 가젯, 위젯 등의 형태로 점차 창구를 다양화하고 있는 점도 관심을 끈다.



 방송사  명칭  개시시기  주요 기능
 MBC 문화방송  mini  2006.2  라디오 채널별 실시간 청취, 사연 보내기, 보이는 라디오 연동, 실시간 선곡표 보기, 스킨 변경, 타임머신, 자동 예약, mini 쪽지, 폰꾸미기 (벨소리, 컬러링), 미니 플레이어 전환
 KBS 한국방송  KONG  2006.5.1  채널별 라디오 실시간 방송 청취, 보이는 라디오 연동, 선곡표, 사연 쓰기/보기, AOD/VOD/뉴스, 스킨 변경, 미니 플레이어 전환
 SBS 서울방송  고릴라  2006.6  라디오/TV 실시간 방송 시/청취, 사연&신청곡 실시간 방송참여기능, 보이는 라디오 연동, 소리 편지, MY 고릴라, 쪽지, 바나나 포인트, 선곡표, MP3, AOD/VOD, 정글TALK(톡), 게임, 이벤트, 영화/애니매이션, 운세, 뉴스 속보 등 부가콘텐츠, 미니 플레이어 전환
 EBS 교육방송  반디  2006.7  채널별 라디오 실시간 방송 청취, 사연 쓰기, 방송 정보, 보이는 라디오 연동, 편성표, 미니 플레이어, 예약 재생, 스킨 변경
 국악방송  덩더쿵  2007.11  채널별 라디오 실시간 방송 청취, 사연쓰기, 선곡표
 CBS 기독교방송  레인보우  2007.9  채널별 라디오 실시간 방송 청취, 청취자 레터 쓰기, 선곡표, 미니진(라디오/노컷TV/노컷뉴스), 스킨 관리
 BBS 불교방송  Boom  2007.2 (* 서비스중단)  TV/라디오 실시간 방송 시/청취, 사연 쓰기, VOD/AOD, 예약 기능, 방송 정보
 아리랑TV  아리랑 캐스트  2006.9  위성/지상파 DMB, 제주FM 실시간 청취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인터넷 이야기2009.05.26 10:53

5월 26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된 제19회 국제방송,음향,조명기기전 KOBA 2009에서 세계 최초의  인터넷 멀티미디어 라디오가 등장했다. KBS 한국방송을 포함하여 수도권 지상파 9개 방송사가 연합하여 인터넷 멀티미디어 라디오 구현한 디지털 액자를 선보인 것이다.

라디오를 인터넷으로 듣는 청취율은 2007년 9.1% 였던 것이, 단 1년 만인 지난해엔 28.3%로 세배 이상 급증했으며, 20대의 경우엔 50%가 넘는 청취율을 보이고 있다. 이는 지상파 방송사들이 “콩”, “미니”, “고릴라”, “레인보우”, “반디”, “덩더쿵” 등의 인터넷 라디오 플레이어 보급에 적극 나서고, 수천 개의 개인 음악방송들이 앞 다투어 등장한 데 힘입은 것이다.   

하지만 각각의 프로그램을 PC에 따로 설치해서만 들을 수 있는 불편함이 있었다. 즉, KBS 방송을 듣고 싶으면 전용 플레이어인 ‘콩’을, MBC 방송을 듣고 싶으면 MBC 전용플레이어인 ‘mini’를 다운받아서 설치해야만 하는 등 다양한 채널을 즐기려면 매번 다른 프로그램을 설치해야만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라디오만큼 간편하면서, 전세계 수 천 개의 채널을 골라 들을 수도 있고, 인터넷 라디오처럼 DJ의 모습도 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그래서 나온 것이 KBS를 포함하여 9개 방송사가 연합하고 KBS인터넷(이하 KBSi)과 이안네트웍스가 개발하여 출시하게 된 인터넷 멀티미디어 라디오 <아이락>(가칭)이다.
 
<아이락>은 KBS를 비롯하여 EBS, CBS, 극동방송, 불교방송, 평화방송, 원음방송, 교통방송, 국악방송 등 국내 9개 지상파 방송 20개 채널과 전세계 12,000여 개의 인터넷 라디오 방송을 모두 들을 수 있다. 특히 기존 외국의 인터넷 라디오들이 채널 이름이나 곡목 정도를 흑백 액정으로 표시하는데 그쳤던 것에 비해, <아이락>는 널찍한 8인치 컬러 액정 화면으로 스튜디오 진행 모습이나 편성표, 선곡 리스트, 노래 가사 등 다양한 서비스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세계 최초의 “인터넷 멀티미디어 라디오”이다.
 
<아이락> 서비스를 위해 KBSi는 올해 하반기 KBS를 포함한 9개 지상파 방송사의 20개 채널을 통합한 인터넷 라디오 포탈과 통합 Web 플레이어를 구축할 예정이다. 인터넷 라디오 포탈은 오픈 개방형 구조로 개발하여 지역 커뮤니티 방송 및 개인 음악방송 등 인터넷 라디오를 방송하고자 하는 사람은 누구나 방송을 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인터넷 멀티미디어 라디오가 반영된 디지털액자를 개발한 KBSi와 이안네트웍스는 올해 가을에는 상용화되어 일반인들의 구매가 가능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KBS인터넷은 향후 인터넷 기반의 디지털액자라는 특성을 활용하여 라디오 방송뿐만 아니라 음악, 교육 등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 서비스를 함께 선보일 예정이라고 한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