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이야기/미국2017.08.04 23:09


미국 서부 여행. 가기 전부터 가장 걱정되었던 것은 장거리 렌터카 여행이었다. 로스엔젤레스에서 출발해서 그랜드캐년에서 1박, 브라이스캐년에서 1박하고 라스베가스로 돌아오는 렌터카 여행 일정을 짰는데 구글맵으로 찍어보니 얼추 1,000마일, 즉 1,600km 넘는 거리가 나왔다. 시속 80km로 쉬지 않고 달려도 꼬박 20시간 운전 코스다.

최근 몇년은 2시간만 넘게 운전하면 운전 피로를 느껴서 가능하면 장거리 운전을 하기 싫어하던 나 였기에 걱정을 안할 수가 없었다. 

라스베가스와 그랜드캐년 여행하는 방법을 여러가지로 알아봤는데 돈 문제를 떠나서 일정과 단체 투어가 부담스러운 7살 짜리 딸램과 함께하는 여행이라는 점, 그랜드캐년 뿐만 아니라 요즘 뜬다는 호스슈밴드, 앤터로프캐년, 브라이스캐년 등을 함께 보고 싶은 점 등 여러모로 따졌을 때 렌터카 여행이 최선이었기에 달리 대안이 없었다.



운전에 대한 걱정은 엉뚱한 방법을 해결되었다. 로스엔젤레스에 도착한 첫날밤은 피곤해서 잤는데, 이틀째는 시차 적응이 안되어서 초저녁에 잠이 들고 새벽에 일어나게 되었다. 원래 아침 7시 정도에 출발하려고 했는데 마눌님과 7살짜리 딸램까지 새벽 4시 일어나서 멀뚱거리는 상황이 되었다. 배도 출출한게 완벽한 시차 적응 실패였다. 햇반으로 출출함으을 달래고 새벽 5시경  숙소를 나와서 출발했다.  

길고 긴 그랜드캐년까지의 렌터카 여행이 시작되었다. 결과적으로 이는 신의 한수가 되었다. 새벽에 출발한 덕분에 로스엔젤레스 시내를 빠져 나가는데 막히는 구간이 하나도 없었고, 조금 지나서 마눌님과 딸램은 곯아 떨어졌고, 나는 핸드폰에 담아간 팟캐스트를 귀에 꽂고 열심히 달렸다. 새벽부터 점심때까지는 졸림도 없이 신나게 달릴 수 있었다.



생각보다 도로 폭은 넓지 않았지만 길이 똑바로 뻗어 있어서 피곤함을 느낄 수 없었다. 더구나 크루즈 기능을 처음 사용해봤는데 확실하게 편함을 느낄 수 있었다.



미국 고속도로 휴게소는 보통 이렇게 패스트푸드점과 주유소가 연결된 형태였다. 이번 여행에서 우리나라처럼 복합 슈퍼마켓 형태의 휴게소는 못 봤다. 이런 패스트푸드+주유소가 고속도로 출구 근처에서 몇군데 모여 있는 형식이다.



장거리 운전을 해서 드디어 그랜드캐년 숙소인 야바파이 로지 Yavapai Lodge에 도착했다. 위 사진은 야바파이 로지 센터 건물이다. 그랜드캐년 국립공원 안에서 관광객을 위한 숙소가 몇군데 있는데 우리 가족은 야바파이 로지 Yavapai Lodge 라는 곳에서 하루 묶었다. Lodge는 산장이라는 뜻이긴 한데, 실제는 웬만한 호텔과 다름 없었다.



그랜드캐년 야바파이 로지 Yavapai Lodge 센터에 연결되어 있는 식당



그랜드캐년 Grand Canyon 를 처음 본 순간, 숨이 멎는듯 하면서도 마치 사진을 보는 느낌이었다. 너무 광활한데 협곡이 오밀조밀한게 마치 3D 사진이 눈앞에 놓여 있는 느낌이었다. 현실이 눈앞에 있는데 너무나 비현실적인... 사실 그랜드캐년은 사진과 그 명성이 너무나 익숙해서 특별나지 않은 느낌이 있었는데, 막상 눈 앞에서 보니 왜 그리 그랜드캐년, 그랜드캐년 하는 지 이해할 수 있었다.



그랜드캐년은 여러 곳의 전망대, 포인트가 있다. 시간이 되면 트래킹을 해보면 더 좋겠지만 그렇지 않아도 국립공원 안에 주요 포인트를 순환하는 무료 셔틀버스를 이용하면서 많은 곳에서 보는 것이 좋다. 하루이틀 정도 숙박할 수 있는 일정을 준비하면 더 좋을 것 같다. 



우리 일행은 오후에 도착해서 일몰 중심으로 구경하면서 하루 숙박하고, 다음날 아침에 일출 중심으로 다시 구경하고 점심 전에 다음 여행지로 이동하는 일정을 준비했다. 



포인트 이동 중에 차가 멈춰 있길래 보니 야생동물이 한가롭게 거닐고 있다. 아베크롬비, 순록이라고 한다.



사진으로 보면 언뜻 다 비슷비슷해보이는 지 모르겠지만 현실은 절대 그렇지 않다. 하루 이상 시간 내서 주요 포인트를 돌면서 보길 강추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 미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이번에는 일본 홋카이도 여행이다. 삿포로는 두어번 가봤는데 이번 목적지는 삿포로의 신치토세 공항으로 가서 홋카이도의 가운데 있는 후라노와 비에이로 가서 꽃을 보는 게 여행의 목적이다. 9월 1일(목) 오전 10시 35분 인천에서 출발해서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에 있는 신치토세공항에 12시 55분에 도착한 티웨이항공 TW251 편이다.  



여느 티웨이항공 국내선과 같은 3-3 배열이다. 이날따라 더 의자 상태가 안좋았다.



2시간 20분 동안의 비행 시간. 저가항공에서 멀티미디어 시스템을 기대하면 안된다. 하지만 옆자리 6살 짜리 딸램은 끊임없이 놀아줘야 한다. 딸램과 나는 손, 손톱 모양도 닮았다. 



드디어 홋카이도. 삿포로에 있는 신치토세공항에 도착.



이번 홋카이도는 렌터카 여행이다. 한국에서 미리 온라인으로 렌터카 신청을 해두었다. 신치토세 공항 1층의 안내 데스크로 가서 렌터카 안내를 받는다. 렌터카 신청 사항을 확인하고 안내 데스크에 있는 사람이 렌터카 회사에 전화 연락을 해준다.



위와 같이 A4지 크기의 렌터카 회사가 적혀 있는 코딩용지를 나눠주고 안내 데스크 옆에서 기다린다. 우리가 신청한 렌터카 회사는 오릭스 렌터카.



10분 정도 기다리니 우리 일행을 데리러 왔다. 여러 렌터카 회사에서 셔틀을 운영한다. 



이번 홋카이도 여행의 발이 되어줄 렌터카는 혼다 FIT 하이브리드. 오른쪽 운전대는 처음 잡는거라서 보험도 다 들고, 가족이 함께 하니 너무 작은 경차보다는 한 단계 위의 차를 택했다. 하이브리드 차량이라서 연비도 너무 훌륭.



이번 홋카이도 렌터카 여행에서 제일 걱정했던 게 오른쪽 운전대가 처음이라는 거다. 많이 걱정했지만 홋카이도가 차들이 많지 않고 일본 사람들이 안전 의식이 높으니 많이 양보 받으면서 천천히 다닐 생각하고 도전했다. 결과적으로 사거리 등에서 좌회전, 우회전 등 몇가지만 신경쓰면 운전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다. 그래도 무의식적으로 멍 때리면서 운전하면 큰 사고가 날 수 있기 때문에 운전에 집중만 하면 괜찮을 것 같다. 이번 여행의 소득이기도 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삿포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