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이야기2008.10.03 16:20


사실 거의 인터넷과 TV는 거의 끼고 산다고 할 수 있지만 막상 고정적으로 챙겨보는 TV프로그램은 드문 편이다. '9시 뉴스'와 '황금어장', '걸어서 세계속으로' 정도인 듯 싶다. 다른 프로그램은 보통 리모콘 재핑하다가 눈에 띄면 보거나 한다. 

그런데 버라이어티 같은 오락프로그램은 그냥 채널 돌리다가 관심있는 프로그램을 봐도 내용에 파악에 별 상관없는데 드라마는 좀 다르다. 장르의 특성이 다르기 때문인데 오락프로그램은 띄엄띄엄 봐도 상관없지만 드라마 같은 경우는 계속 이어보지 않으면 스토리를 이해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 그래서 드라마는 한번 보기 시작하면 계속 챙겨보게 되고 충성도가 높아서 시청률의 들쭉날쭉이 덜한 편이다.

물론 드라마를 처음부터 본다고 무조건 계속 보지는 않았을 것이다. 내가 '베토벤 바이러스'를 모바일로 유료 다시보기까지 챙겨보게 된 것은 몇가지 포인트가 있었는데다. 특히 결정적인 이유는 3회의 한 장면이 컸다. 

3회에서 지휘자 강마에(김명민 분)는 오케스트라 단원들에게 비디오를 틀어주면서 롤랑 조페 감독의 영화 '미션'(The Mission)의 한 장면을 보여준다.


"영화속에서 저 신부는 무서운 원주민을 찾아갑니다. 그리고 이렇게 창과 화살 앞에서 오보에 하나로 원주민들 마음을 돌려세웁니다. 

다시 말해서 관객은 이 원주민이고 여러분은 이 신부가 되어서 연주해야 하는 겁니다. 그런데 지금 여러분들 연주는 어떤 줄 아십니까? ... 듣기 싫죠? 내가 원주민이라면 이렇게 연주하는 사람 찔러 죽입니다... 

그럼 다 같이 여기 이 신부가 되서 연주해봅시다. 모두 눈 감으세요. 박자 맞추고 음악 놓치고 그게 중요한게 아닙니다. 그건 혼자 죽어라 연습하면 언젠가는 됩니다. 중요한건 내가 관객에게 무엇을 전달하려고 하는 그 마음 그 느낌입니다...

느껴지세요? 여기는 사람의 때가 묻지 않은 새로운 세계입니다. 
넬라 판타지아(Nella Fantasia)의 세계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모두 긴장푸시고 음표 박자 필요없습니다. 그냥 느끼시면 됩니다.
단, 각자 따로 놀면 안되기 때문에 제가 중간중간 지시를 드릴 겁니다. 
거기에만 따라주시면 됩니다."


그리고는 우리나라 사람들도 대부분 많이 들어봤음직한 음악인 영화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꼬네(Ennio Morricone)의 Gabriel's Oboe를 연주한다. 드라마에서는 '넬라 판타지아(Nella Fantasia)'라고 하는데 원곡 Gabriel's Oboe에 가사를 붙인 곡이 Nella Fantasia 다.



환상적인 음악도 그렇지만 조직과 사회, 진정한 바람직한 리더(십)의 역할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느끼게 해준 장면이었다.

이 장면 때문에 나는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를 챙겨보게 되었으며, 엔니오 모리꼬네(Ennio Morricone)의 Gabriel's Oboe 콘서트 동영상을 수십번 보고 듣게 만들었다. 그리고 영화 '미션'의 동영상까지 구해보았다.

두번째로 모든 사람이 칭찬을 하지만 김명민의 연기를 빼놓을 수 없다. 아니 내가 이번에 새삼 느낀 것은 목소리, 대사전달력이다. 대사 한마디 한마디가 머리에 쏙쏙 박힌다. 그리고 다른 사람도 발견했는데 이순재다. 워낙 원로 연기자라 당연하게도 느껴지긴 하지만 새삼 2명의 대사 전달력은 자칫 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는 클래식을 소재로 한 드라마를 쉽게 다가오게 만드는 데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사실이다.

마지막으로 드라마가 그냥 천재나 프로의 이야기가 아니라는 점을 얘기하고 싶다. 사실 내가 음악적으로 문외한이라서 잘 모르는 면도 있겠지만 드라마에서 음악적 완성도나 음악적인 연기가 프로급으로 보여지지는 않는다. 김명민의 연기가 아무리 훌륭하다고 해도 카라얀이나 정명훈의 지휘를 따라갈 수 없을 것이고 TV수상기를 통해서 들려지는 클래식 음악이 콘서트장의 그것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것이다. 트집을 잡자면 어색한 부분이 자주 보인다. 

하지만 '베토벤 바이러스'에서는 강마에(김명민 분)와 천재 건우(장근석 분)만 있는 것이 아니다. 클래식을 사랑하고 오케스트라 단원을 꿈꿨지만 그러지 못했던 평범한 사람들이 주인공이다. 아마추어적이지만 그들의 꿈을 실현해나가는 과정이 나에게는 드라마를 시청하는 시선이 꿈과 희망을 안고 보고 있게 만들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세상 이야기2007.08.02 23:10

우여곡절 끝에 개국하게 되는 경인방송OBS 사장에 주철환 前 MBC PD가 이화여대 교수를 사임하고 취임했다고 한다.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희망과 나눔의 벗'이란 방송사 모토를 프로그램으로 실천하겠다"며 "시청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이야기들을 담겠다"고 했다.

"OBS경인TV의 'O'가 희망을 주는 사막의 오아시스(Oasis)와 기회(Opportunity)를 의미한다"고 풀어서 설명하는데 이름에 정말 그런 뜻이 있는 지 모르겠지만 주철환 사장 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랫동안 PD를 하다가 교수로 전직하더니 방송사 수장을 맡으면서 주철환 사장이 내세운 OBS의 비전이었다.

요즘 '리더'라는 단어에 대해서 생각해본다. leader, leadership의 역할은 무엇인가.

네이놈한테 물어보니 '리더십이란 목표를 달성하는 방향으로 영향력을 행사하는 과정'이라고 정의되어 있는 게 눈에 띈다. 영향력의 행사를 통해서 사람들을 변화시키고(transform), 새롭게 하며(renew), 힘을 주고(energize), 영감을 주는(inspire) 행위라는 것이다.

'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이라는 책으로 유명한 경영 컨설턴트 스티븐 코비(Steven Covey)는 "성공적인 리더가 되기 위해서는 부하 직원에 앞서 솔선수범해야 하며 올바른 판단으로 신뢰를 쌓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시한 것이 Modeling(본보기를 보여라), Pathfinding(조직원의 요구를 파악하라), Aligning(한 방향으로 집중하라), Empowering(재량권을 나누어주라)이다.

GE의 잭웰치(John Frances Welch Jr)는 4E+2I를 말했다. Energy(활력), Energize(동기부여), Edge(결단력), Execution(실행)와 Integrity(성실성), Intelligent(똑똑한) 리더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리더의 역할중 가장 중요한 것은 비전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주어진 조건(조직과 자원)을 활용하여 대내외적인 환경에 어떻게 적응하고 선도해가는 방식을 결정하여 이끌고 나가는 것이다. 지휘자이며, 선장이고, 운전사이며, 감독일수도 있고 주장일수도 있다.

물론 리더십을 행사하는 방법과 그 표현 방식은 시대와 트랜드 등에 따라서 다를 수 있다. 하지만 비전을 제시하지 못하는 리더는 리더로써의 능력을 갖추지 못했다고 할수 있고, 아예 비전을 제시할 의욕도 없는 리더를 리더라고 할 수 없는 것은 당연하다.

선장이 그 배가 가야할 방향을 제시하지 않아도 선원들은 열심히 노를 저을 수 있겠지만 그 배는 어디로 갈지 모른다. 정말 배가 산으로 가는 꼴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