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역 앞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역에서 도고온천까지는 토산품점과 음식점들이 들어선 쇼핑거리를 지나게 된다. 마쓰야마의 각종 기념품과 식당, 유명한 타르트(팥이 든 롤 카스테라) 등이 많이 있다. 쇼핑거리를 지나면 道後溫泉이라는 글자가 선명하게 보이는 도고온천이 앞에 보인다.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온천으로 유명한 일본에서도 가장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곳이 마쓰야마의 도고온천(道後溫泉)이다. 3층 건물 위에 옥탑이 있고 그 위에 하얀 백로가 있는데 이 온천의 유래를 상징한다. 3,000년 전 상처 입은 백로 한 마리가 이곳에 날아와 상처 난 곳을 물에 담그기 시작했다고 한다. 몇 날 몇일을 그렇게 하더니 상처가 다 아물어 날아가더라는 것이다. 이것을 통해 사람들은 이 물의 효험을 알게 되었고 온천으로 개발하기에 이르렀다고 한다. 

목조 삼층누각건물인 본관은 1894년에 지어진 이래 수많은 온천객들이 다녀갔으며 1994년에 온천 시설로는 일본 최초로 국가의 중요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유구한 시간속에서 역사를 거든해온 온천의 전당은 즐기는 방법 역시 다양하다. 온천은 물론 휴게실 이용과 시설 견학 등 중요문화재로 지정된 본관 그 자체를 마음껏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이곳은 '남기고 싶은 일본의 소리 풍경 100선'중 하나로도 선정되어 있다.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온천에 들어가기 위해서 표를 사려고 하는데 그냥 간단한게 아니다. 여러가지 코스가 있고 선택을 할 수 있다. 입욕요금이 천차만별이다. 일본어를 잘 모르는 관광객 입장에서 난감한 상황이다. 혹시나 해서 안내문이 없냐고  물으니까 '도고온천 미니가이드'라고 적힌 한글 안내문을 준다.

도고온천은 운영체제가 좀 특이하다. 그냥 목욕만 하는 것이 아니라 휴게실까지 이용하게 되어 있다.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일단 온천탕이 대중 목욕탕 같은 느낌의 탈의실이 있는 '가미노유(神之湯)탕'과 '다마노유(靈之湯)탕' 2가지로 나뉘어 진다. 또 휴게실이 2층은 많은 사람들이 함께 이용할 수 있고, 3층은 꼭 고급 일식집처럼 개별실로 이뤄져 있다. 이를 활용해서 가미노유탕만 이용하거나, 가미노유탕+2층휴게실, 다마노유탕+2층휴게실, 다마노유탕+3층휴게실과 같은 형식으로 가격을 차별화 한 것이다. 이 코스에 따라서 유카타를 다른 색깔이나 무늬로 제공해서 구분해놓았다.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우리 일행이 선택한 코스는 기왕 좀 럭셔리하게 경험하자 싶어서 '다마노유탕+2층휴게실'을 선택했다.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다마노유탕

다마노유탕에 갔는데 이게 웬일. 탈의실이 시골의 동네 목욕탕 느낌이다. 무엇보다 규모가 작다. 탕은 4~5명 이상 들어가기 힘들어 보인다. 다행인지 내가 갔을때는 사람이 없어서 사진까지 찍었다. 
혹시나 싶어서 가미노유탕도 가보았는데 탕의 모습은 비슷하고 넓은 대기실에 이런 탕 2개가 따로 있다는 차이 정도다.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휴게실을 이용하면 (녹)차와 과자(전병이나 경단)를 주면서 쉴 수 있도록 해놓았다. 전시실도 이어져 있는데 전시내용은 온천 역사 같기는 한데 일본어를 모르니 그냥 구경만 살짝할 정도.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3층도 올라가보았다. 3층 객실은 이처럼 개별실로 되어 있다.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3층 객실의 끝방은 소설 '봇짱'의 방이다. 도고온천이 유명한 것은 오래된 역사도 있겠지만 그보다 일본 근대 문학사에서 최고의 작가로 손꼽히는 '일본의 셰익스피어' 나쓰메 소세키(夏目漱石·1867~1916)의 소설 '봇짱'(坊つちやん)의 무대가 되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3층 객실 끝부분에는 '봇짱의 방'이 있는데 소세키의 사진이 걸려 있다.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유신덴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유신덴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유신덴

유신덴(又新殿)이라는 곳은 담당자가 안내를 해야만 들어갈 수 있도록 해놓았는데 왕실 전용의 온천 건물이라고 한다. 1899년에 건립되어 모모야마(桃山) 시대의 품격으로 지어진 우아한 건물로 실내에는 금니화(金泥畵)가 사방에 그려져 있으며 바닥에는 고라이베리(高麗綠)라는 문양으로 가장자리를 장식한 다다미가 깔려 있다. 이는 오동나무를 3겹으로 겹쳐 쌓은 천장과 함께 호화찬란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이곳의 욕조는 화강암의 다이어몬드라고 불리우는 아지석(庵治石)을 사용해 만들어져 있어 이 역시 볼만한 구경거리다.
3번째 마지막 사진은 좀 흔들리긴 했지만 변기 사진이다. 일본 왕실에서 오면 이용하는 전용 변기 ㅜㅜ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마쓰야마 도고온천(道後溫泉)

온천과 휴게실, 관람까지 마치고 나오는데 벽에 눈에 익은 그림이 눈에 띈다. 유명한 애니메이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포스터이다. 이곳 도고온천이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무대라는 일본의 신문기사도 옆에 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2박 3일의 마쓰야마 여행은 그리 빡빡한 일정이 필요 없다. 그리 크지 않은 도시에 일본 전통 고성인 마쓰야마성과 일본에서 제일 오래되었다는 도고온천, 제법 큰 규모의 쇼핑가인 오카이도를 중심으로 아기자기하게 볼거리, 즐길거리, 먹을거리가 모여 있다.

마쓰야마성(松山城)은 마쓰야마시의 상징으로 시내 중심부 132m 높이의 산 정상에 일본을 대표하는 연립식 평지성의 하나라고 한다. 가토사마노스케 요시아키가 축성을 시작해 1627년에 완성되었다. 전쟁 또는 화재로 불타버린 망루 등을 전부 목조로 복원하여 축성 당시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마쓰야마성 리프트 타는 곳

마쓰야마성(松山城)은 찾아가기 쉽다. 마쓰야마 시내 한복판인 오카이도에서 길 건너서 팻말을 따라서 조금만 걸어가면 건물이 하나 나오는데 마쓰야마성에 올라가기 위한 로프웨이(케이블카), 리프트를 타는 곳이다. 

마쓰야마성 리프트
마쓰야마성 로프웨이

로프웨이는 케이블카라고 생각하면 되고, 리프트 Chair lift는 의자하나가 대롱대롱 매달려서 올라가는데 둘중 하나를 타고 올라가면 된다. 

마쓰야마성 리프트

관광객인 우리가 선택한 것은 신기한 리프트 Chair lift. 안전장치 하나 없이 그냥 메고 있던 배낭만 앞으로 돌려 메고 타게 한다. 의자 하나밖에 없지만 고정되어 있어서 가만히 앉아 있으면 생각보다 위험하지 않고 무섭지도 않다. 물론 어린이들에게는 위험할 것 같다.

마쓰야마성 혼마루 안내도
일본 마쓰야마성
일본 마쓰야마성
일본 마쓰야마성 혼마루광장
일본 마쓰야마성 혼마루광장
일본 마쓰야마성 혼마루광장

리프트를 타고 올라가서 조금만 더 걸어가면 성이 멀리서 보이기 시작하더니 넓은 광장 같은 곳이 나타난다. 이곳을 혼마루 광장이라고 하는데 봄이면 벚꽃의 명소로서 유명하다고 한다. 10월 중순에 가서 벚꽃을 볼 수는 없었지만 마쓰야마성을 배경으로 한 잘 꾸며진 나무 길이 미리 짐작을 가능하게 한다. 

일본 마쓰야마성
일본 마쓰야마성

사진 몇방 찍어주고 다시 입장료를 내고 마쓰야마성 안의 천수각에 들어갔다. 신발장을 만들어놓고 슬러퍼로 갈아신게 하고는 가파른 계단을 올라간다. 거짓말 안보태고 경사가 60~70도는 되어 보였다.

마쓰야마성
마쓰야마성
마쓰야마성
마쓰야마성
마쓰야마성
마쓰야마성

계단을 올라가니 곳곳에 망루를 통해서 성 밖의 모습이 눈에 들어오고 안에는 마쓰야마성에 대한 여러가지 전시가 이뤄지고 있다. 

마쓰야마성 천수각 망루
마쓰야마성 천수각에서본 마쓰야마시내
마쓰야마성 천수각에서본 마쓰야마시내
마쓰야마성 천수각에서본 마쓰야마시내
마쓰야마성 천수각에서본 마쓰야마시내
마쓰야마성 천수각에서본 마쓰야마시내

천수각은 3층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꼭대기에 보면 전망대처럼 동서남북 표시가 되어 있고 마쓰야마시내가 한눈에 들어오는 것이 장관이다.

마쓰야마성 니노마루사적정원 가는 길
마쓰야마성 니노마루사적정원 가는 길

천수각을 보고 내려온다고 그냥 끝이 아니다. 리프트 타는 곳으로 조금 오다보면 옆으로 빠지는 길이 하나 나오는데 이곳이 마쓰야마성 니노마루 사적정원으로 가는 길이다. 산길로 내려가는데 15분 정도 걸린다. 

마쓰야마성 니노마루사적정원
마쓰야마성 니노마루사적정원
마쓰야마성 니노마루사적정원
마쓰야마성 니노마루사적정원

마쓰야마성 니노마루 사적정원(松山城二之丸史跡庭園)은 마쓰야마번 영주저택의 유적에 복원된 정원이다. 꽃과 나무, 잔디 그리고 물을 이용하여 영주가 주로 활동하는 바깥면에는 '소카엔(草花園)', 저택 안쪽에는 '류스이엔(流水園)'이 꾸며져 있어 당시의 구조가 재현되어 있다. 입장료는 100엔이다.


정원이 이쁘게 꾸며져 있어서 결혼을 앞둔 신혼부부가 일본 전통의상을 입고 웨딩사진을 찍는 장면을 목격할 수 있었다. 신랑은 그저그런데 신부가 곱기에 사진 몇장을 올린다.

마쓰야마성 리프트

니노마루사적정원에서 걸어서 시내쪽으로 빠질 수도 있었지만 우리는 다시 마쓰야마성쪽으로 산길을 이용해서 올라갔다. 왜냐구? 이 리프트를 다시 타고 내려가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마쓰야마 공항에서 무료 셔틀버스를 타고 40분 정도 걸려서 도착한 우리가 숙소는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입구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로비


사실 직접 고른 호텔이 아닌데다가 마쓰야마 지도상으로는 구석진 곳에 위치해 있고 약간 오래되어 보이는 건물들이 약간 걱정도 됐으나 마쓰야마를 찾는 관광객들, 특히 한국인들에게는 최적의 호텔이라고 할 수 있다.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안내도

이유는 호텔 오쿠도고가 26개의 탕을 자랑하는 정글온천이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물론 26개의 탕이라고는 하지만 3~4명이 들어갈 수 있는 작은 탕이 우리나라 교외의 초대형 찜질방의 탕이나 온천탕을 연상하게 하는 정도라는 면에서 약간 실망할 수 있다. 

하지만 호텔 오쿠도고가 최적의 숙소라는 점은 마쓰야마의 상징과도 같은 일본에서 제일 오래되었다는 온천인 도고온천에 가보면 안다. 나중에 소개하겠지만 도고온천은 생각보다 규모가 크지 않고 오래 이용하면서 온천을 즐기는 분위기가 아니라 1시간 내외 체험하는 정도의 관광형 온천의 성격이 강하다. 

그래서 무료 온천을 즐기면서도 마쓰야마 시내의 관광지나 쇼핑가로부터 30분도 걸리지 않고 무료 공항셔틀버스가 지나가는 호텔 오쿠도고는 최적의 숙소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침실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침실

침실은 평범. 아니 약간 오래되고 저렴한 호텔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그래도 일본 도쿄의 좁은 호텔과 비교해서 이게 어디냐.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정글온천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의 밖에서 본 정글온천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정글온천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호텔 오쿠도고에는 온천을 다양한 방법으로 체험할 수 있지만 제일 대표적인 것은 26개의 탕을 자랑하는 정글온천. 큰 대중목욕탕 같은 느낌이다. 여러 테마로 꾸며진 탕을 한번씩 들어가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보통 아침식사를 호텔에서 먹는 경우는 있지만 이곳은 저녁식사까지 티켓이 나왔다. 호텔의 부페식당에서 먹을 수 있는데 유카타를 입고 식사도 하고 호텔 안에도 자연스럽게 돌아다니는 것을 쉽게 볼 수 있다. 

부페는 생각보다 종류도 많고 깔끔하다. 최고급식은 아니더라도 한국인들의 입맛에도 전혀 거부감 없고 해산물 위주로 다양한 음식들이 있다. 중국인들을 위한 음식이 몇 종류가 있고 스테이크나 어린이를 위한 음식도 보였다. 아침식사는 여느 호텔 조식과 같이 간단한 음식들로 구성되어 있고, 부페 말고도 다른 식당도 있다.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로프웨이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로프웨이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로프웨이 우대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로프웨이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로프웨이 승차권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로프웨이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로프웨이

마쓰야마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로프웨이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로프웨이에서 본 마쓰야마 야경

호텔 오쿠도고(奧道後) 로프웨이에서 본 마쓰야마 야경


호텔 오쿠도고는 언뜻 보기와는 다르게 거의 레저타운식으로 굉장히 넓고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그중 하나가 바로 로프웨이라고 하는 케이블카를 타고 뒷산에 올라가는 것이다. 우리는 일정상 밤에 가서 마쓰야마 야경을 감상하는 것에 만족해야 했는데 낮에 올라가면 마쓰야마 시내가 보이는 것은 물론이고 계절마다 다양한 꽃과 나무들로 산의 색상이 바뀐다고 한다.

일본 마쓰야마 지도

일본 마쓰야마 관광안내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1달전. 10월 17일 오후에 나는 인천공항에 있었다. 왜냐구? 아시아나항공 협찬으로 일본 마쓰야마라는 곳에 2박 3일로 다녀올 기회가 생겼다. 아시아나항공에서 왜 협찬했냐구? 나한테 한 건 아니고 마이 와이프한테...
어쨌거나 저쨌거나 1달이 지난 지금부터 사진을 뒤적이며 기억을 더듬어 정리해보려고 한다.  

일본은 크게 4개의 큰 섬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가장 오른쪽 북단의 홋카이도가 있고, 동경, 오사카등 주요 도시가 있는 본섬이라 불리는 혼슈, 왼쪽 끝에 후쿠오카, 벳부 등이 있는 곳이 큐슈이고, 가운데 작게 낑겨 있는 곳이 시코쿠라는 곳이다.  

그 시코쿠(四國) 지방의 제1의 도시로써 에히메현(愛媛縣) 현청 소재지가 마쓰야마(松山; Matsuyama)라는 인구 50만의 도시다. 우리나라에서는 표기에 따라서 '마쓰야마'라고도 하고 '마츠야마'라고도 한다.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온천으로 일컬어지는 도고(道後) 온천이 있고 마쓰야마성이 있는 마쓰야마를 가기 위해서 인천공항으로 향한 것이다.

아시아나항공 OZ176
아시아나항공 OZ176 기내식

우리가 탄 금요일 오후 출발 비행기는 아시아나항공 OZ176편. 인천공항에서 1시간반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데 기내식이 일본식으로 제법 알차게 나온다.
 
마쓰야마 공항
마쓰야마 공항
마쓰야마 공항 한국인 무료 셔틀버스
마쓰야마 공항 한국인 무료 셔틀버스

마쓰야마 공항에 도착해서 가장 먼저 놀라는 것은 한국인에 대한 특별대우이다. 물론 관광도시이고 한국과 가까워서 그렇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공항 안내문은 물론이고 지역의 자원봉사자로 보이는 분이 '한국인 여행자 전용 무료 셔틀버스'라고 써있는 팻말 앞에서 직접 안내를 하고 있었다. 

마쓰야마 공항 한국인 무료 셔틀버스

표지판을 따라서 공항 주차장으로 가니 한글로 '무료송영버스'라고 버스가 대기하고 있다. 이 버스는 상시적으로 있는 것은 아니고 아시아나항공이 인천과 마쓰야마를 오가는 화, 금, 일요일의 비행기 시간에 맞춰서 있는 모양이다. 

마쓰야마 공항 한국인 무료 셔틀버스
마쓰야마 공항 한국인 무료 셔틀버스
마쓰야마 공항 한국인 무료 셔틀버스

공항과 이치반쵸(오카이도), 도고, 오쿠도고 3곳에 정차하는데 시내를 관통하면서 주요 지점으로 관광객은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곳에 정차한다고 보면 된다. 우리 일행도 갈때와 올때 모두 편하게 이용했다. 

마쓰야마 공항
마쓰야마 공항
마쓰야마 공항
마쓰야마 공항
아시아나항공 OZ175

마쓰야마 공항은 자그마하다. 우리나라 지방 공항 정도의 크기다. 그래도 국제공항이라고 면세점도 있기는 하지만 매점보다도 작은 규모다. 우리가 올때 탄 비행기는 아시아나항공 OZ175편이었다.

아시아나항공 OZ175 기내식

서울로 오는 비행기의 기내식도 일본식으로 깔끔하다. 일단 첫번째 여행기는 기내식과 비행기에서 봤던 아름다운 구름을 감상하는 걸로 마무리하면서 차근 차근 마쓰야마 여행기를 정리하고자 한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