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이야기2008.11.28 16:13
11월 27일 서울역 맞은편 남산기슭의 밀레니엄 서울힐튼 호텔에서 '모바일 프런티어 컨퍼런스2009'와 '제8회 모바일기술대상' 시상식이 함께 진행됐다. 방송통신위원회 주최라고 되어 있지만 주관은 한국경제신문과 이통사들의 연합체인 한국정보통신산업협회가 담당한 행사다.

기조강연 3개와 A) 모바일 기술, 표준화, 단말 B) 모바일 서비스, 컨버전스 C) 모바일 정책 D) 모바일 콘텐츠와 BM의 4개 트랙으로 나뉘어 20개의 세션으로 구성되었는데 모바일과 관련하여 정책 부문과 시장 사업자 부문이 골고루 잘 반영되어서 컨퍼런스에 참가했다.

모바일 프런티어 컨퍼런스 2009
모바일 프런티어 컨퍼런스 2009

이렇게 컨퍼런스를 다녀오면 모두 기억하거나 남지는 못해도 몇개의 키워드가 생기고는 하는데 이번에 각인된 것은 '모바일IPTV', '서비스', '플랫폼 개방', '모바일광고', '유무선 통합과 방송통신 융합', '구글과 애플'이었다.

ETRI 안치득 부문장은 현재의 IPTV가 런칭되고 있지만 궁극적으로 유무선이 통합된 IPTV를 지향할 것이라고 했다. 그것도 현재의 인터넷 망과 같이 점차 세계가 연결되는 오픈된 IPTV 형태로 발전한다는 것이다. 주로 이통사의 관점에서 모바일 시장을 전망을 이야기한 MBAP 하현태 원장도 방송이 IPTV를 통해서 모바일 영역으로 들어올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또 방송 영역에서 중시되는 '콘텐츠'와는 조금 포인트가 다르게 통신 영역에서 '서비스'가 중시되는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MBAP 하현태 원장은 "결국 관건은 고객과의 접점을 누가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서 시장 주도권이 좌우될 것"인데 향후 모바일 시장의 중요한 키워드가 '플랫폼 개방(open)' 이슈라는 점을 감안할때 이통사 못지 않게 '인터넷 포털'이 모바일 시장의 Eco System의 경쟁 구도를 형성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ETRI 안치득 부문장도 방통융합의 발전과정을 볼때 '서비스 mobility'가 키워드가 될 것이라고 봤고, iMBC의 배상진 팀장도 같은 관점에서 현재 모바일 시장에서 이용자와의 고객접점을 가지고 있는 이통사가 헤게모니를 가지고 있지만 무선망 개방이후 시장가치를 부여하는 사용자로 넘어가는 과정에 대해서 강조했다. 

MBAP 하현태 원장은 '플랫폼 개방'이라는 트랜드는 수익모델에도 영향을 미쳐서 콘텐츠와 단말기까지도 저렴화 또는 무료화할 수 있는 경향이 있다면서 모바일 시장의 주된 수익모델이 모바일 광고와 어플리케이션 기반의 수수료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또한 유럽의 정책적 움직임을 감안할때 현재 통신사업자가 장악하고 있는 모바일 시장이 장기적으로 네트워크 사업자와 서비스업체로 분리되는 방향으로 갈 수 있다고 했다. 

그런 가운데서 많은 발제자들이 이통사 뿐만 아니라 포털, 특히 세계 인터넷 시장을 움직이고 있는 구글과 아이팟, 아이폰 혁신을 만들어낸 애플의 움직임에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제8회 모바일기술대상
제8회 모바일기술대상

이날 컨퍼런스 중간에는 '제8회 모바일기술대상'의 시상식이 있었는데 행사장 복도에 체험해볼 수 있도록 수상작품들이 전시되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다.

모바일 프런티어 컨퍼런스 2009

시상식과 함께 진행되어서 약간 딱딱한 느낌이 났고 발제가 50분씩으로 구성되어서 다소 길거나 늘어지는 느낌도 없지 않았지만 여느 컨퍼런스보다 이통사(SKT, KTF, LGT)나 단말기 제조업체(삼성전자, LG전자) 등이 실무자나 연구원들이 많이 관객으로 참석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던 점은 실제 모바일 시장에 많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행사였지 않았나 싶다.  역시 마지막 사진은 행사 현장에서 제공된 호텔 도시락 사진이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모바일 이야기2008.01.15 18:17

미국의 무선 기술 및 비즈니스 컨설팅 업체인 InCode는 2008년 이동통신 업계를 주도할 10가지 트렌드에 대한 전망을 발표 (2007.12)

1. HSDPA 본격 확산 

   o HSDPA를 지원하는 단말이 늘어나면서 전 세계적으로 가입자가 1,000명에 달할 것임
    - 또한, LTE나 WiMAX 같은 4G 기술과는 경쟁하지 않을 것임
   ※ 이는 상용화 시기가 다르기 때문인데, WiMAX는 본격적인 상용화를 위해서는 향후 2년, LTE는 향후 4년이 소요될 것임
   ※ 미국 2위 이통사 Verizon Wireless는 2007년 11월 4G 기술로 LTE를 선택하겠다고 발표. 영국 시장조사기관인 Juniper Research는 2012년까지 전세계 LTE 가입자수가 2,400만명에 달할 것이라고 추정

2. 700MHz 주파수 경매 

   o 2008년초에 있을 700MHz 주파수 경매는 새로운 이동통신 도매 사업자의 등용문이 될 것임
    - 제 3자에게 판매하는 도매 서비스 모델은 Google과 기타 업체들이 주도할 것이며, SDR과 Wi-Fi, 펨토셀 등의 기술이 활용될 전망

3. 망개방 추세

   o 망개방 추세와 칩벤더들간의 경쟁으로 인해 단말메이커들이 이통사들을 우회하는 경향이 늘어날 것임
    - 망개방으로 인해 단말 보조금과 약정조건부 할인 대신 광고를 보는 대가로 저가 혹은 무료 단말을 제공하는 광고 모델이 등장

4. 서비스 품질 차별화

   o IP 기반 네트워크와 망개방의 확산으로 인해 서비스 품질을 통한 차별화가 양분화 될 것임
    -  소비자들은 서비스 품질과 요금 등 자신들의 상황과 선호에 따라 서비스를 스스로 선택할 수 있음

5. 무선 브로드밴드 확산 

   o 2008년은 무선브로드밴드가 더욱 확산되는 시기가 될 것
    - LTE 상용화 이전 단계에서는 HSDPA가 시장을 장악할 것이며,  WiMAX는 일부 가전 단말에 내장될 것임

6. P2P 활성화 

   o Peer-to-peer(P2P)가 주류 기술이 될 것임
    - 미국 콘텐츠 유통업체들은 DRM이 걸려있어 보안이 강화된 차세대 P2P 방식을 이용할 것임
    - 또한 스튜디오와 방송사들은 over-the-top 서비스를 강화할 것으로 예상
   ※ over-the-top은 VoD와 기타 콘텐츠들을 무선인터넷 단말을 통해  다운로드 받는 서비스를 의미

7. 펨토셀의 등장 

   o 저비용 저전력 펨토셀은 이통사들의 대표적인 옥내 솔루션이 될 것임
   ※ 미국 시장조사기관인 ABI Research에 의하면 향후 5년간 펨토셀 유저가 1 억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

8. 백홀(Backhaul) 최적화 

   o 이통사들이 3G 서비스와 대역폭 집약형(bandwidth-intensive) 서비스들을 내놓기 시작 하면서, 서비스품질 유지를 위해 백홀 업그레이드와 최적화에 나설 것으로 예상
    - 백홀 비용은 연간 네트워크 운영 예산의 30%를 차지할 정도로 이통사에게 상당한 비용 부담이 될 것임

9. 모바일 광고가 콘텐츠와 혁신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 

   o 지능형검색, LBS 검색과 기타 콘텐츠 및 서비스와 연동된 광고 등을 통해 이통사들은 상당한 광고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임
    - 미국 시장조사업체인 eMarketer는 미국 모바일 광고 매출 규모가 2006년의 4억 2,100만 달러에서 2011년에는 50억 달러까지 증가할 것이라고 추정. 2011년까지 전 세계 모바일 광고 매출 규모는 113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산

10. 모바일 단말용 보안 소프트웨어 

   o 모바일 단말용 보안 소프트웨어와 관리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관련 시장이 활성화 될 전망

※ 참고자료 : InformationWeek, 2007.12
Consulting Group Releases Top 10 Predictions For The Wireless Industry (By Elena Malykhina)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모바일 이야기2007.06.26 16:3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에 SK커뮤니케이션즈가 엠파스를 인수했는데 어제 엠파스가 SK커뮤니케이션즈를 흡수합병하는 방식을 취했다고 한다. SK그룹의 지주회사랑 코스닥 우회상장 어쩌구 하는 소리가 덧붙여지지만 결론은 엠파스의 대주주가 SK텔레콤이 되었다.

SK커뮤니케이션즈의 대주주가 SK텔레콤이었고, SK커뮤니케이션즈가 엠파스를 먹어서 결과적으로 SK텔레콤이 엠파스를 밑에 두고 있는 셈이긴 했지만 회사가 통합되면서 엠파스라고 하니까 또 느낌이 다르다. 물론 통합브랜드는 바뀔수도 있다고 하더라.

얼마전 싸이월드와 네이트닷컴이 도메인이 분리되고, SK텔레콤용 풀브라우저를 엠파스에서 개발했다는 소식도 들린다. 검색 노하우가 있는 엠파스를 SKT의 풀브라우저로 탑재하면서 유무선 통합을 모색하는 게 연관성이 있어 보인다.

각기 따로 떨어뜨려 놓고 보면 그 자체로만 이해될 수 있지만 연결연결해보니 SK의 인터넷 전략 방향은 결국 유무선 통합 시대의 인터넷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 않나 짐작할 수 있을 것 같다. 회사의 새로운 브랜드명과 네이트닷컴의 향방을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무선인터넷이 결국 유선인터넷, 웹비즈니스를 따라가고 있는 모양새인 것을 감안할때 모바일도 결국 검색 기반의 광고가 강력한 수익모델로 자리잡을 것이다. 괜히 구글폰, 야후폰이 나오고, 야후코리아와 LGT의 제휴, 구글과 SKT의 제휴가 무의미하게 이뤄진 것은 아니지 않겠는가.

3G, HSDPA, WiBro등 초고속무선인터넷망 구축과 무선망개방으로 무선인터넷을 활성화시키고 풀브라우징으로 유무선 통합을 통한 모바일 인터넷비즈니스 창구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그런 차원에서 관심이 많이 모아지는 분야가 '검색'이다. 유선 인터넷 비즈니스의 가장 큰 부분은 검색광고다. 일본에서는 모바일 검색시장이 10%가량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무선인터넷이 활성화되어 있지 않은 상황이라서 검색도 활성화되어 있지 않고, 모바일광고도 당연히 시장이 없다.

모바일과 웹이 사용성이나 UI 구성 등에 차이가 있어서 그대로 될지는 모르겠지만 2~3개월만 지나도 미디어 환경이 빠르게 변화하는 상황에서는 크게크게 예측하고 준비하는게 맞을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