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힐링체험농원, 강서구청에서 주관하는 주말농장. 전체 다 우리 밭은 아니고 아래 225번 팻말이 붙은 라인만이다. 8월 15일 심은 배추 씨앗과 8월 30일 심은 배추 모종와 무 모종, 상추 씨앗의 9월 27일 모습이다. 주말 농장 처음 시작할때는 너희들끼리 알아서 하라셨던 모친께서 더 열심히시다. (9월 27일)



모종 심은 지 한달된 배추. 그나마 제일 멀쩡한 배추다. (9월 27일)



역시 모종 심은 지 한달된 무. 뿌리 쪽을 보니까 무우가 조금씩 자라는 게 보인다. 속이 꽉 차야 할 텐데... (9월 27일)



씨앗 뿌린 지 한달된 상추. 성격 급하신 모친께서 벌써 좀 자란 것은 뜯어서 드셨다. 상추는 벌레도 안먹고 튼실하게 자란다. (9월 27일)



지난 한달 동안 배추에 구멍이 난 것으로만 벌레가 있다고 생각했는데 허걱... 배추 속을 보니 벌레 똥인지 알인지 지저분하게 깨알 같은 게 많이 보인다. (9월 27일)



설마 했더니 대부분 배추에 저런 벌레 똥인지 알인지 보인다. 보기만 해도 지저분하다. 서울 촌놈은 저게 벌레인가 싶었는데 그건 아니고 배추벌레는 아침이나 해질 무렵에 나오는데 그때 잡아줘야 하다고 한다. (9월 27일)



결국 성격 급한 모친께서 농약을 준비해오셨다. 배추 벌레가 심해져서 그나마 조금이라도 건지자는 차원으로 완전 무농약은 포기했다. 무나 상추에는 뿌리지 않고, 배추에만 뿌리기로 했다. 앨버드라는 농약인데 조금만 뿌려 보기로 했다. (9월 27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가을 농사를 위해서 새로 갈아 엎은 주말 농장. 8월 15일 심은 배추 씨앗과 8월 30일 심은 배추 모종와 무 모종, 상추 씨앗의 9월 21일 모습이다. 

 


주말 농장 (9월 6일)



배추(씨앗 3주, 모종 1주)가 엉망이다. 좀 큰 것은 벌레가 먹었고, 작은 것은 그냥 죽어 버린 것도 있다. (9월 6일)



1주일된 무 모종. (9월 6일)



상추 씨앗 1주일 모습. 떡잎 처럼 보인다. (9월 6일)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물을 흠뻑 주는 것뿐 (9월 6일)



가을 농사 주말 농장 (9월 14일)



씨앗 4주, 모종 2주 배추 모습. 생각보다 제법 빠르게 커간다. (9월 14일)



하지만 배추는 벌레를 너무 많이 먹었다. 김장에 활용하기는 사실상 힘들어지는 것 같다. (9월 14일)



무 모종 2주차 모습. 서울 촌놈이라서 무 잎을 제대로 본 것은 거의 처음인 것 같다. (9월 14일)



상추 씨앗 2주차. (9월 14일)



배추와 무, 상추가 심어져 있는 주말 농장 (9월 21일)



모종 3주차 배추. 그동안 날씨가 좋아서 그런지 무럭무럭 자란다. 그러는 것까지는 좋은데 벌레가 너무 많이 먹었다. 주말 농장 정도하는데 농약을 할 수도 없고, 어떤 농약을 해야할지도 모르겠고 일단 첫해니까 그냥 두자고 싶지만 이 배추를 다 키우면 어떻게 먹을지도 모르겠다. 일단 그냥 키우고 보는 거다. (9월 21일)



무 모종 3주차. 좀 빨리 자란 것은 흙에 무 밑둥이 보이는 것도 있다. 무우 농사라도 잘 되어야 할텐데... (9월 21일)



상추 씨앗 3주차. 봄에 잘 먹었던 상추 종으로만 심었다. 꼭 고기에 싸먹지 않아도 부드러워서 먹기가 좋다. 상추는 씨앗 심은 후 1개월 정도 지나면 따먹기 시작할 수 있더라. 1~2주 후에는 따먹기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서울 힐링체험농원이라고 이름 지어진 강서구 과해동 주말 농장은 점점 잘 가꾸어지고 있다. 



드디어 닭, 토끼, 다람쥐 같은 동물도 보인다. 딸램께서 너무 좋아하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서울 촌놈에 주말 농장도 초보라 어찌 해야 하는 지 잘 모르고 참고할 만한 블로그 후기도 꼼꼼하게 되어 있는 걸 찾기 어렵다. 우여곡절 끝에 상추, 고추, 방울 토마토 봄 농사를 마무리 하고 새 출발을 하기 위해서 다 걷어냈다. 상추도 좀더 있다가 씨를 받는 그랬냐는 분도 계시고, 고추도 꼭 풋고추로 미리 따지 말고 차라리 더 놔둬서 말려서 고추가루로 쓰게 하지 그랬냐는 조언도 있다. 


기왕 첫해니까 재미 + 경험 삼아 하는 거라 위안 삼으며 완전 새출발 하기로 한다. 8월 15일에 다시 찾아서 다시한번 밭을 갈아 엎고, 길다랗게 고랑을 만들었다. 서울 힐링체험농원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태어난 강서구 과해동에 위치한 주말 농장.



주말 농장 가을 농사는 배추와 무에 도전해보기로 한다. 8월 15일에 고랑을 내고 절반 정도에 배추 씨를 심었다. 모종을 사서 심으라는 조언이 많았지만 웬지 씨앗을 뿌리는 것부터 해보고 싶었다.



8월 30일에 다시 찾은 주말 농장. 뭔가 푸릇 푸릇 한 것 같긴 한데 좀 이상하다.



보름 전에 심은 배추 씨앗이 이만큼 자란 것이다. 한 곳에 씨앗 3~4개씩 심어서 다시 정리해줘야 한다. 그런데 주변에 잡초가 완전 우거져 있다. 배추도 자라긴 했지만 벌써 벌레 먹은 것들도 제법 보인다.



배추 씨앗을 미리 뿌리기는 했지만 좀 불안해서 모종도 좀 사갔다. 씨앗을 뿌린 곳이 20여곳 되고, 모종을 10개 정도 사갔다. 배추와 무 모종은 5개 1천원 하더라. 미리 뿌린 씨앗이 어색하게 자란 곳을 정리하고 간격도 다시 조정하면서 배추 모종을 심었다.



이건 무 모종이다. 아직 확신이 안서서 일단 15개를 샀다. 이날 심고 나서 공간이 좀 남아서 5~10개는 더 사서 심어야 겠다.



그래도 주말 농장하면 상추 아닌가. 봄에 상추를 많이 먹기는 했지만 가을도 상추를 씨앗부터 심어보기로 한다. 청상추 씨앗을 한 봉지 사서 딸램한테 파종을 맡겼다. 그래도 몇번 와봤다고 씨앗을 받아서 시키는 대로 잘 뿌린다. 



보통 주말 오전에 주말 농장을 찾고는 했는데 여름이 되고 나서는 도저히 낮에 갈 수가 없다. 새벽, 아침에 일어날 만큼 부지런하지도 못하니 오후 늦게 해지기 직전에 가는 게 서늘 하고 제일 좋다. 며칠 소나기가 내려서 하늘이 맑아서 그런지 해 넘어가는 모습이 멋있게 보이는데 아이폰으로 그 느낌을 담아내기는 한계가 있다.



이날 작업은 배추 씨앗 자란 거 솎아주고, 배추와 무 모종 심고, 한쪽에는 상추 씨앗도 뿌렸다. 사진의 윗쪽은 배추, 가까운 아랫쪽은 무, 아랫쪽의 오른쪽 줄은 상추를 심었다. (8월 30일)



이건 무 모종. (8월 30일)



이건 배추 씨앗과 모종이 섞여 있는 모습이다. (8월 30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힐링체험농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