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이야기/미국2010.08.14 09:25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주관하는 디플로마 미디어경영 과정에 참여하게 되어 떠나는 이번 미국 연수의 첫번째 목적지는 컬럼비아 Columbia라는 도시. Newsplex가 있는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South Carolina 컬럼비아 Columbia로 가는 것이다. Newsplex가 University of South Carolina의 Columbia 캠퍼스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이다. 남미의 콜럼비아 Colombia 라는 나라가 아니라 컬럼비아 Columbia. 미국에도 같은 이름의 도시가 제법 많다고 한다.

한국에서 컬럼비아 Columbia까지 직행으로 가는 비행기가 없어서 애틀란타로 13시간 반을 날라가서 미국 국내선으로 환승해서 1시간 가량 더 간다. 컬럼비아서 3박 4일 교육을 받고, 다시 애틀란타를 거쳐서 비행기로 5시간 걸리는 샌프란시스코로 가서 3박 4일 동안 주요 인터넷, 미디어 기업을 탐방하는 것이 이번 미국 연수의 일정이었다.


7월 25일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인천에서 출발하기 위해서 서 있는 미국 애틀란타  Atlanta 행 대한항공 KE 035편의 모습이다. 무려 13시간 30분 동안 날라가야 하니 비행기도 제법 크다.


외국 공항보다 편리하다고 소문나 있는 인천공항이지만 특히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항공 같은 국적기를 타면 출국 수속을 밟고 탑승동으로 이동하지 않고 가까운 곳에서 비행기를 탈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공항에서 더 놀수 있는 시간이 생기는 것이다. 

특이한 것은 저 탑승구에 들어가면 비행기와 연결이 되는데 비행기를 타기 전에 들고 있는 수화물 검사를 한번 더 한다는 것이다. 미국행이라고 특별히 깐깐하게 검사한단다.


장거리 여행에서 내 좌석은 다행히 창가 자리. 게다가 뒷 자리가 바로 비상구가 있는 위치여서 의자를 뒤로 젖혀도 뒤에 앉은 사람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 난 언제 한번 비즈니스 타보나 ;;
비행기가 이륙해서 제 궤도를 잡은 지 얼마 안되어서 스튜어디스 누님들이 바빠진다.


음료수와 땅콩에 이어서...


첫번째 나온 기내식 메뉴다. 소고기라고 해서 시켰는데... 소고기 불고기에 쌈장과 함께 오이, 당근에 미역국까지. 전형적인 한식 메뉴다.


5~6시간이 지났을 무렵 삼각김밥이나 조각피자 중에 골라 먹으라고 한다. 난... 삼각김밥을 먹었다. 뚝딱...


오전 10시 30분에 출발해서 13시간반을 날라간다. 한국 시간 밤 12시지만 미국 애틀란타 기준 도착 예정 시간이 오전 11시다. 시차 관계로 그렇지만 비행하는 내내 오전 시간이다. 비행기 창 밖은 밤이 없다. 계속 낮이다. 


도착하기 두어시간 전에 기내식이 한번 더 나온다. 난 비빔국수를 골랐다. 인터넷에서 평이 안좋았지만 못먹을 정도는 아니다. 신선하지는 않았지만 비빔국수의 맛은 별미로 맛볼 수 있었다.


조금 지나니까 비행기 창밖으로 뭔가 보인다. 비행기 고도를 조금 낮췄나보다. 


창밖에 보이는 모습이 한눈에도 공항이다. 찾아보니 애틀란타 인근의 Fulton County Airport 이다.


착륙이 얼마 남지 않으니 도심이 한눈에 들어온다. 미국 조지아주 Georgia의 주도 애틀란타 Atlanta. 애틀란타는 코카콜라와 CNN의 도시이고, 델타항공의 근거지이기도 하다. 

위 사진의 왼쪽 아래 모서리 있는 하얀색 지붕이 조지아돔 Georgia Dome이다. NFL 애틀랜타 팰컨스 Atlanta Falcons의 홈구장이라고 한다. 대각선으로 오른쪽 위. 녹색의 2구역이 보이는 데 윗쪽이 코카콜라 박물관 World of Coca-Cola, 아랫쪽 구역이 Centennial Olympic Park다. 

사진의 가운데 도로 윗쪽에서 왼쪽 방향에 운동장을 중심으로 보이는 곳이 조지아공과대학교 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 이고, 그 운동장은 Grant Field 라고 불리웠던 Bobby Dodd Stadium 이다.


애틀란타가 가까워 오면서 내 눈을 사로 잡은 풍경은 이 그물망 같이 엮여 있는 동네 모습이다. 멀리서 보고 먼가 싶었는데 집들이 모여 있다. 가끔 수영장이 딸린 집도 보인다. 


13시간반의 비행을 마무리하고 애틀란타국제공항, 정확히 말하면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국제공항 Hartsfield-Jackson Atlanta International Airport에 도착했다. 애틀란타 국제공항은 미국 델타항공의 근거지라고 한다.


애틀란타 공항은 미국 중부와 남부, 동부를 연결하는 교통의 허브 역할을 하는 만큼 굉장히 큰 규모였다. 애틀란타 시내와 연결되는 메인 터미널 격인 Concourse T가 있고, Concourse A-B-C-D-E로 연결된다. 이중 Concourse E가 주로 국제선이 이착륙하는 곳이라고 한다. 


미국이 전부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애틀란타 국제공항의 입국 수속은 좀 다르다. 비행기가 착륙 후에 나와서 먼저 미국 입국 수속을 한 다음에 짐을 찾고, 조금 이동해서 다시 짐을 환승 비행기 편이나 메인 홀으로 보낸 후에 환승하는 Concourse로 이동하거나 비행기를 타거나 메인 터미널 격인 Concourse T로 이동해서 애틀란타 시내로 나가는 방식이다.


각 Concourse 터미널 간의 거리는 300m인데 걸어서 이동할 수도 있고, 지하에 있는 APM (Automated People Mover)이라고 하는 Train을 이용할 수도 있다. 


Hartsfield-Jackson Atlanta International Airport 애틀란타 공항의 APM (Automated People Mover)은 무인 지하철 같이 생겼는데 자주와서 오래 기다리지 않았다. 우리 일행은 Concourse E에서 Concourse C로 이동하는데 APM을 이용했다. 환승 비행기 시간이 여유가 없어서 급하게 움직였다.


Concourse C 터미널의 모습이다. 여느 공항과 마찬가지로 옆에 상점들이 늘어서 있다. 미국은 워낙 땅덩이가 넓은 나라이니 만큼 국내선 항공편 이용이 우리나라의 이용 빈도와 달라 보였다.


애틀란타 Atlanta에서 South Carolina주의 Columbia로 가기 위해서는 비행기를 타고 1시간 가량 더 가야 한다. 현지 시간 낮 1시 41분에 출발하는 비행기인데 30여분 지연 출발한다고 한다. 한국 시간으로는 밤 2시 40분의 시간이지만 미국 현지 시간으로 점심식사를 해결해야 한다. 터미널 안에 보이는 핫도그 가게를 찾았다. 


미국 핫도그라서 그런가 확실히 사이즈가 크다. 맛있게 먹었던 기억인데 혼자 다 먹기 힘들 정도라 일행들이 함께 나눠 먹었다. 음료수 컵이 종이컵이 아니라 스티로폼이었던 게 기억에 남는다.


우리의 최종 목적지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Columbia. 애틀란타에서 낮 1시 41분 출발해서 컬럼비아에 2시 45분 도착하는 DL5016편이다. 미국 Delta 항공 커넥션이라고 되어 있는 것을 보니 지역 연계 항공사가 아닌가 싶다. Delta 글자 옆에 로고가 붙어 있듯이 델타항공은 대한항공과 같이 스카이팀의 일원이어서 마일리지가 같이 쌓인다는 장점이 있다.


비행기는 내가 타본 비행기 중에 가장 작은 비행기였던 것 같다. 


2 X 2 열로 10줄 정도 되니까 40명 정도 타는 비행기인 셈이다. 


승무원은 흠흠... 선한 눈빛을 가진 건장한 흑인 여성 1명이 있다. 우리나라 항공사의 스튜디어스를 상상하면 절대 안된다. 그래도 전화기 처럼 생긴 기내 마이크로 유의사항이나 비상 탈출법, 산소 마스크 사용법 등 기본적인 안내를 해준다. 물론 기내식이나 간식은 없다. 승무원 옆구리 틈새로 복잡한 기계가 보이는데...


그렇다. 비행기 조종석이 그대로 보인다. 비행기 출발하기 전에는 저렇게 열어두었다가 출발할 때 문을 닿아줬다. 국제선은 그렇게 까딸스럽게 굴더니 국내선은 완전 개방적이다.


비행기가 작다고 무시하면 안된다. 최신형은 아니지만 덩치큰 미국인들이 이용하는 비행기라서 그런지 의자는 거의 비즈니스급 가죽 시트다. 작은 비행기라 등급 구분이 없기는 하고 비행기가 좀 오래된 느낌은 있었지만 이코노미석 좌석치고는 공간 확보율이나 가죽 시트의 느낌이 좋았다. 


잠깐 졸고 나니 비행기가 고도를 낮추면서 멀리 아담한 도시가 보인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주도인 컬럼비아 시내다. 


드디어 컬럼비아 공항 Columbia Metropolitan Airport에 도착했다.  


국내선 전용의 작은 공항인데 생각보다 규모가 크다. 아니 규모보다는 공항의 인테리아가 이쁘고 창의적이다. 나무도 많이 심어놨고 밖의 빛이 자연 채광되도록 신경쓴 흔적이 보인다.


공항 입구에는 연못까지 꾸며놨다. 그냥 차만 씽씽다니는 삭막한 거리가 아니다. 


비행시간만 14시간반. 환승시간까지 합쳐서 인천공항을 출발한지 18시간만에 목적지에 도착한 셈이다. 일행중 한명은 집에서 출발한지 거의 24시간만에 도착했다고 하니 정말 징한 비행 스케쥴이었다.


Welcome You To Columbia


우리 일행을 호텔까지 데려다줄 호텔 셔틀이 기다리고 있다. 
이제 호텔로 출발이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미국2010.08.12 08:00

나의 첫 해외여행은 2003년 여름 미국이었다. 대학을 졸업하고 사회생활을 한지 몇년이 지나고서야 첫 해외여행을 한 셈이니 많이 늦었다. 학교 다닐 때는 이것저것 활동하느라 방학도 거의 없이 지냈다. 나름 빡세고 열심히 대학 생활을 했다고 자부하지만 돌이켜보면 학창시절에 해외연수나 배낭여행을 가봤더라면 좀더 넓은 세계를 일찍 접할 수 있었을 거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사회 생활 하면서 조금 모은 용돈을 가지고 갓 군대에서 제대한 막내 동생과 함께 미국 뉴욕으로 향했다. 마침 뉴욕 근처의 뉴저지 쪽과 뉴욕에서 남쪽으로 차로 4~5시간 걸리는 워싱턴D.C에 동생 후배와 학창 시절 같은 동네 살던 후배가 살고 있었고, 뉴욕 위의 코네티컷으로 이민간 후배도 있어서 신세를 지면서 보스턴까지 올라갔다오는 앞뒤 주말 포함해서 8~9일 정도의 빡센 여행이었다.

뉴욕 시내 구경을 했던 2~3일을 빼고 장거리 이동할 때는 렌터카를 이용했다. 네비게이션도 없었지만 미국은 도로 사정이 좋고 도시간의 이동이어서 고속도로 중심으로 표지판과 지도를 보면서 돌아다녔다. 당시는 마이카 족이 되었던 초기라서 겁없이 차를 몰고 다녔던 기억이다.

뉴욕에 도착해서 뉴욕에서 남쪽에 있는 워싱턴D.C로 갈때 였다. 고속도로를 한참 달리는데 뒤에서 쫓아오는 차가 상향등을 켜면서 번쩍이는 것이었다. 옆 차선으로 비켜주었더니 그래도 따라온다. 백미러로 자세히 보니 차 위에 뭘 달고 있는데 파랗고 빨간색이 번쩍번쩍 거린다. 경찰차였던 것이다. 

갓길로 세우니 경찰이 와서는 뭐라고 쏠랑쏠랑 거리는데 잘 들으니 fast와 speed라는 단어가 들린다. 과속이라는 모양이다. 난 잘 안되는 영어 몇 단어에 몸짓 발짓해가면서 앞차만 따라갔다고 하는데 No란다. 한국에서온 여행객이라고 sorry 어쩌구 하니까 좀 봐주겠다는 식으로 하면서 무슨 종이를 하나 준다. speed ticket 이라고는 하는 과속 딱지다. 

나중에 대략 읽어보니 그냥 얼마 범칙금을 내라는 게 아니라 지정된 날짜와 시간이 써있고 무슨무슨 court로 나오라는 얘기다. 미국은 그냥 과속 범칙금 티켓을 발부하는 게 아니라 관할 법원에 나가서 금액을 조정 받아야 한다고 한다.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며칠 여행가 있는 사람한테 법원에 나오라니, 또 그 나오라는 court는 어딘지 모르는 난생 처음 듣는 작은 곳이다. 미국에 사는 후배한테 물어봐도 모르겠단다. 지금이야 구글 지도에서 두드리면 나오겠지만 당시만해도 그렇지 못했다. 아니 그럴 생각도 안했다.

좀더 적극적으로 해결하자고 했다면 영어 잘하는 사람한테 부탁해서 전화를 해서 어찌 해결방법을 찾으려고 했겠지만 그냥 설마 뭔 일 있겠냐 싶어서 남은 여행을 다 마무리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7년이 지났다. 출입국 기록을 보니까 그 이후로 25번이나 외국을 들락거렸지만 미국에 갈 일은 없었다. 그러다 운 좋게 공공재단에서 지원하는 연수를 받게 되어서 1주일여 미국을 가게 되었다. 공짜 여행, 아니 연수를 하게 된 것이다. 

얼마전부터 미국도 무비자로 여행이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별 걱정 안했는데 연수를 주관하는 여행사와 여권, 비자 관계를 확인하다보니 이게 그리 간단치 않다. 미국은 세금 납부를 중요시 하는 나라이고, 9.11 테러 이후에 입국 심사를 강화해서 범칙금을 안내고 오면 입국이 거절될 수도 있다고 한다. 지금이라도 해결을 하는게 날거라고 한다. 

집에 가서 혹시나 하고 speed ticket을 찾아봤지만 7년이나 지났다. 영어로 된 작은 종이가 집에 그래도 있을리가 없다. 어느 court 인지도 기억이 안난다. 인터넷으로 찾아보니 과속 티켓의 시리얼 넘버와 court를 알아야 해결할 수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는 주민번호만 두드리면 뭐든지 다 튀어나오는데 미국은 그런 것도 아닌 모양이다. 미국의 여행사에 다니고 있는 후배에게 부탁을 하니 자기네 자문 변호사가 알아봐도 별 방법이 없단다.

여행사에서는 혹시 모르는 무비자 ESTA를 통해서 입국하는 것보다 여행 비자를 받는 게 어떻냐는 의견이었다. 비자를 받기 위해서는 미국 대사관에 가서 인터뷰를 해야 하지만 혹시 전산망에 문제 소지가 있으면 그 과정에서 파악이 되지 않겠냐는 것이었다. 하지만 비자를 받는다고 미국 입국이 보장된다는 확신도 없었다. 

미국 대사관 홈페이지에 있는 이메일로 민원 문의를 보냈다. 혹시나 피해를 입을까봐 내가 아니라 부모님의 일인 것처럼 해서 문의를 했다. 며칠후 답변이 왔는데 미국 비자는 미국 국무부 소속의 대사관, 영사관이 담당하지만 미국 입국에 관한 것은 국토안보부 소속 이민국 직원이 결정하는 거라서 대사관에서는 확답을 못한단다. 

그동안은 웹서핑으로 자료를 찾아봤는데 네이버 지식인에 질문을 직접 남겨볼 생각까지 했다. 미국 여행 관련 전문가로 활동하시는 navajokim님께서 답변을 주셨다. 

한국은 한 곳에서 이런 티켓을 처리하지만 미국은 각 시에서 관할하게 되어서 조회를 통해서 검색을 해볼 수는 없다고 한다. 그리고 예전에는 티켓 문제, 법원출두를 하라고 하는 것은 기록이 되지 않았지만 언제부터인가 기록에 나타나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한다. navajokim님에 따르면 5년 정도 전부터 문제시된다는 공지를 봤다고 한다.

과속을 해서 court로 오라고 한 것이 일반적인 통보이면 추가 벌금만 납부하면 되는데, 30마일 이상 과속이었다면 법적 모독죄까지도 가능하다고 한다. 결론적으로 정확히 알 수 있는 방법은 없으며 미국 입국을 하면서 문제시 되면 사정 설명을 하고 지금이라도 내겠다고 해보는 수밖에 없었다.

대충 상황 파악이 되었다. 미국에서 경찰이 봐준다는 식으로 했기에 30마일 이상 과속으로 처리는 안했을 것으로 예상됐다. 결국 난 여행 비자를 신청하고 인터뷰를 신청했다. 전에 미국 비자를 받은 적이 있지만 학교 다닐때 인터뷰 없이 발급받아서 이번은 인터뷰가 처음이다. 

영어도 제대로 못하는데 버벅거리다가 괜히 퇴짜 맞는 거 아닌지, 어떤 질문을 할지 걱정했다. 몇 블로그와 인터넷 카페에서 비자 인터뷰 사례를 봤다.

인터뷰 당일, 밖에서부터 줄을 서가면서 미국대사관에 들어갔다. 서류 점검을 받는데 6개월 내에 찍은 사진이 아니라고 다시 찍어오라는 거다. 헐... 아무리 살이 쪘다고 해도 그렇지 사진을 다시 찍어 오라니. 알고보니 여권의 사진과 같은 사진을 제출했는데 여권을 재발급 받은지 2년 가까이 됐으니 할 말이 없다. 

2층 인터뷰 받는 곳으로 올라갔는데 여름방학 기간이라서 어학연수 받기 위해서 비자 인터뷰하는 학생들이 많이 보인다. 인터뷰 받는 곳은 무슨 교도소 죄수 면담하듯이, 아니 전당포 물건 맡기는 곳처럼 생겼다. 그래도 밀폐된 공간은 아니고 은행처럼 오픈되어서 대기하면서 뒤에서 다 보이고 간혹 인터뷰 내용이 흘러 들리기도 한다.

6~7명의 영사관이 각각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었는데 짧은 사람은 2~3분, 긴 사람은 30여분 넘게 인터뷰하는 사람도 보인다. 코쟁이 미국인이 3명 정도였고, 나머지는 한국계 미국인으로 보였다. 기본으로는 영어로 인터뷰를 하지만 영어를 잘 못하면 우리말을 직접 쓰거나 옆에서 통역이 달려와 도와주는 식이다. 

내 순서는 한국계. 하지만 우리말을 먼저 하지 않더라. 내 직장을 먼저 확인한다. 인터넷 관련 계열사이긴 하지만 언뜻 회사 이름은 우리나라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는 곳이다. 내가 다니는 회사를 확인하니 영사관의 표정에서 긴장을 찾아볼 수 없다. 왜 가냐고 해서 여행하러 간다고 하고, 연수 일정표를 보여주니 웰깜투 USA란다. 별 말없이 2~3분도 안걸린 듯 싶다. 


그리고 3일 정도 후에 회사로 미국 비자가 붙은 여권이 배달되었다.

미국 비자 인터뷰까지 통과되었으니 기본적인 전산망에 별 문제 없으리라는 확신이 섰다. 그래도 100% 확실한 것은 아니었다. 


13시간반 동안 비행기를 타고 미국에 가면서 그래도 20% 정도는 입국 거절될 수 있을거라는 각오를 하고 있었다. 입국 거절되면 목적지인 애틀란타 공항에서 공항 밖도 못나가고 곧장 한국으로 돌아와야 하는 상황이었다. 거의 도착할 무렵 비행기 창밖으로 애틀란타 도심이 보이는 모습이다. 

장시간의 비행 후에 나오자마자 입국 심사. 이곳도 줄이 엄청 길다. 30분 이상 기다렸던 것 같다. 조마조마... 하지만 입국 심사관이 별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 무사 통과!!! 과속 티켓 경험 때문에 파란만장했던 2번째 미국 여행 준비는 그렇게 성공적인 나의 2번째 미국 여행, 아니 연수를 시작하게 만들었다.

이제 서서히 미국 2번째 여행기 겸 연수에 대한 내용을 올리겠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