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이야기2008.10.11 13:01

<Beyond Broadcast, 방송이여, 진화하고 진화하라>

홍콩 갔을 때 들고 다니면서 틈틈히 중간까지 읽다가 덮어두었는데 어제 퇴근후에 마무리를 했다. 조선일보 경영기획실에 있으면서 미디어연구소 연구실장을 겸직하고 있는 박창신 기자가 썼다. 

일단 모처럼 내가 원하는 책을 읽었다는 느낌이다. 간만에 책읽기가 편하게 다가왔는데 일단 읽기가 쉽다. 고리타분한 기술적인 전문용어가 그리 많이 나오지 않으면서 잘 설명되어 있다. 한편의 잡지를 읽는 느낌이 든다. 

그렇게 다가온 것도 관점, 관심사가 나와 비슷해서 좀더 나에게 살아있게 다가온 것이 아닌가 한다. 방송의 미래를 방송국의 미래가 아닌 디지털미디어, 인터넷 시대의 관점에서 여러 사례와 환경을 살펴보고 고민했다. 미래라고는 했지만 미래 예측을 하지는 않는다. 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여러 미디어의 변화되는 모습을 소개해준다. 

또 초판이 지난 7월에 나와서 최근의 미디어 환경을 담아내고 있다는 것도 좋았다. 가끔 어떤 책을 읽으면 어쩌구어쩌구 그럴 듯한 소리를 해도 몇년전 얘기를 하고 있으면 와닿지가 않을 때가 있다. 

여러 회사, 여러 사람에 대한 사례와 소개가 있었는데 마지막 부분에 영국 공영방송인 BBC에 대한 얘기 중에 BBC의 각종 뉴미디어 정책과 서비스를 이끌고 있는 '미래 미디어와 기술국장(Director of Future Media and Technology)'라는 직함을 가진 애슐리 하이필드(Ashley Highfield)에 대한 얘기도 기억에 남는다. 

'콘텐츠가 왕이다'라는 견해와 '배포가 중요하다'라는 두가지 관점의 균형을 중시했지만 그가 말하는 요체는 콘텐츠 생산에 대한 투자만큼이나 콘텐츠 배포 즉 유통에 관한 투자가 중요하다는 점이다. 'Contents Is King, Distribution Is King, Too'라는 것이다. 

물론 여기서 배포의 의미가 그냥 포털, 통신사나 돈많은 업체에 협상 잘해서 돈 많이 받아내야한다는 의미는 아닐 것이다. 하나의 콘텐츠를 모든 매체에 공급할 수 있는 배포 기술과 플랫폼을 확보하고 그 노하우가 중요하다는 얘기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인터넷 이야기2007.11.29 10:1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국 언론이 BBC와 ITV, 채널4 등 영국의 3개 방송사가 합작 법인을 설립, 내년 중반부터 VOD 방식의 웹서비스, online TV를 런칭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유튜브(youtube.com)와 같은 동영상 전문 UCC 사이트 등에 대응하기 위해서 가칭 '캥거루'(Kangaroo)라는 웹사이트를 만들고, 영국 3개 방송사의 대표 프로그램을 함께 서비스하면서 공동의 수익모델을 창출한다는 것이다.

영국의 미디어 환경이나 방송 시장을 접하고 있지 못해서 성패를 쉽게 예측하기 힘들지만 우리나라에서 하면 어떻게 될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올해초에 우리나라에도 이런 비슷한 논의가 있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다. (미디어오늘 1월 31일 <KBS, 지상파연합 포털 추진> 보도)

지금 어떻게 됐냐고? 이 기사에 따르면 올해 7월에 사이트를 구축한다고 나왔는데 아직 관련된 소리가 없는 것으로 봐서는 그냥 계획으로 그치지 않았나 싶다. (^^ 마치 모르는 것처럼 말하네...)

최근에 SKT가 위성DMB, 즉 TU미디어를 포기할 지도 모른다는 보도가 나오던데 TU미디어 서영길 사장은 지상파 재전송이 허용되지 않아서 위성DMB가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물론 그걸 예상 못하지는 않았을 거고 핑계로밖에 안들리긴 하지만 어찌되었건 큰 영향이 있는 건 사실일거다.

IPTV도 최근에 법률이 통과되느니 하지만 결국 시장에서의 성패는 지상파 재전송 서비스 범위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판도라니 뭐니 하는 UCC, 동영상 전문 사이트들도 사실 따지고 보면 지상파 방송 콘텐츠의 가공 서비스를 기반으로 했다고 할 수 있다.

이렇게 지상파 방송 콘텐츠의 영향력이 막강한 것으로 감안할때 인터넷에서 지상파 방송이 연합서비스를 하면 적지 않은 영향력을 발휘할거라고 생각할 수 있다. 문제는 그게 가능하냐의 문제다. 그리고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느냐의 문제다.

현 구조로는 어렵다.

여러가지 이유를 댈수 있겠지만 가장 큰 것은 그 주체들이 경쟁관계에 있다는 것이다.

킬러 드라마들을 봐라. 땅따먹기, 경쟁관계다. 시청자는 한꺼번에 두 채널을 선택할 수 없다. 같은 시간대에 같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할 수는 없다.

물론 인터넷은 다르기는 하지만 네티즌의 시간도 한정되어 있다. 또 TV 수상기의 인기(시청률)와 컴퓨터 모니터의 인기(VOD클릭률)의 상관관계는 예외가 적지는 않지만 어느 정도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수익을 많이 발생시키는 채널이 있으면 그렇지 못한 채널이 있게 된다. 경쟁관계에서 공동으로 수익을 만들기가 쉽지는 않다.

또 현실적으로 각각의 콘텐츠로 수익을 내고 있는 인터넷 자회사들이 있는 것도 주요 이유가 될수 있다. iMBC와 SBSi는 코스닥에 상장되어 불특정 다수의 주주들이 존재하고 있다. 그 회사나 주주들이 가만히 놔두지 않을 것이다. 상장되어 있지는 않지만 KBS와 KT 직원들 상당수가 주식을 가지고 있는 KBSi의 존재도 부정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일 것이다.

그리고 연합을 하면 거의 동영상 포털 사이트화 된다는 얘기인데 이미 많은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는 대형 포털과 경쟁하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다. 방송사, 언론사 홈페이지들도 나름대로 여러가지 서비스를 붙여가면서 낑낑대지면 결국 방송프로그램(특히 몇 드라마)과 뉴스기사 외에는 킬러 콘텐츠가 되기 힘든 것을 볼 수 있다.

지상파 방송프로그램만으로 수익을 만들기 위해서 별도의 포털을 만들기에는 우리나라 인터넷 시장이 크지 않은게 현실이다.

하지만 또다른 변수가 생겼다. 좀 어이없긴 하지만 영국에서 한다고 하는게 변수다. 특히 BBC가 한다는게 변수가 될수 있다. 'BBC도 하니까...' 그 말로 모든 주위의 우려를 불식시킬 수도 있는게 현실이니까.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