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7(월) 아침 07시 45분 방콕 수완나품 국제공항을 출발해서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9시 30분 도착하는 타이항공 TG 560 편 비행기 모습이다.



태국 방콕 수완나품 국제공항 타이항공 카운터. 관광객이 많은 나라라서 공항도 크다.



공항 가운데 있는 태국 전통 조각물. 언뜻 줄다리기 비슷한 걸 하고 있는 것 같다.



PP카드를 이용해서 수완나품 국제공항 라운지를 이용했다.



이곳의 캔 맥주 몇개는 지금 우리집 냉장고에 보관되어 있다.



방콕에서 하노이로 향하는 비행기라서 태국이나 베트남 사람이 대부분일 것으로 예상했는데 예상 외로 서양인들이 많다. 유럽 사람들은 동남아를 몇개국 함께 여행하는 경우가 많아서 그렇다고 한다.



TG 560 편 기내 모습



2시간이 안되는 비행의 기내식은 어떤 것일까?



과일과 샌드위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태국 | 방콕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카오산 로드(타이어: ถนนข้าวสาร, Khaosan Road)는 타이 방콕 시내 프라나콘 구 방람푸 지역에 있는 짧은 거리 이름이다. 400m 정도 되는 거리에 전 세계 배낭여행객들의 집합소 역할을 한다. 장기 여행자들에게 필요한, 박스형 메트리스 형식의 값싼 게스트하우스에서부터 3성급 호텔에 이르는 숙박 업소까지 값싼 숙소가 많다.



타이 마사지, 발 마사지 하는 곳이 곳곳에 있다. 건물 안이 아니라 노천에서 하는 것도 재미 있어 보인다. 



여행자들의 구미에 맞는 싸고 맛있는 다양한 음식, 인터넷 카페와 환전소, 타이 전역으로 연결되는 교통편과 투어 신청을 할 수 있는 여행사, 빨래방, 여행자 카페 등 여행에 필요한 모든 것이 해결되기 때문에 전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되었다.



카오산 로드의 음식은 여행자들의 입맛에 맞춰져 있어 무엇을 골라도 큰 무리가 없다. 팟 타이, 바나나 팬케익, 스프링 롤, 팔라펠, 쌀국수 등이 쉽게 접할 수 있는 가벼운 음식이다. 여행자 거리답게 레스토랑은 물론 노천 식당도 즐비해 선택의 폭이 넓다.



쟤네들 뭐하니?



물건도 팔고



노점 형식으로 앉아서 맥주 한잔 하기 좋은 곳도 많다.


내가 관광지만 주로 다녀서 그렇게 느낀 점도 있겠지만 카오산로드 뿐만 아니라 방콕은 어딜가나 외국인들, 특히 서양인들이 많다.



망고 쥬스



망고와 밥 위에 연유가 뿌려진 망고 밥



태국의 맥주 브랜드 Chang. 나도 한잔 했다.





짜뚜짝 시장(타이어: ตลาดนัดจตุจักร, Chatuchak Weekend Market)은 타이 방콕에서 가장 큰 시장이다. 종종 J.J.라고도 불리며, 1.13 km²의 면적을 가지고 있고, 5,000개의 점포를 보유하고 있으며, 하루 방문자 수가 20만에서 30만에 이른다고 추정되고 있다. 대부분의 점포들은 주말에만 문을 연다.


짜뚜짝 시장은 MRT 방콕 지하철 블루 라인 깜빵펫 역 근처에 위치하며, BTS 스카이 트레인 쑤쿰빗 선 머칫 역에서 걸어서 5분 거리이다. 또한 지하철 쑤안 짜뚜짝(짜뚜짝 공원) MRT 역에서 내리면 된다.



우리나라 남대문, 동대문 시장 처럼 없는 게 없는 넓은 시장이다.



좁은 통로에 다양한 것을 파는 상점들이 늘어서 있다.



첫번째 방문이라서 그런지 길을 헤매기도 했다.



이쁜 물건들도 많다. 짐 되지 않으면 사가고 싶었지만...



태국의 상징 코끼리와



짝퉁 티셔츠 몇벌을 선물 삼아 샀다.





유명하다는 씨암 근처의 망코 탱고를 찾아갔다.



망고, 망고 밥, 푸딩, 아이스크림... 맛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태국 | 방콕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파타야나 푸켓이 신혼 여행지로 인기 있고 방콕이 세계 배낭여행자들의 천국이라는 말은 들었지만 태국은 이번이 첫 여행이었다. 방콕도 그냥 동남아의 한 못사는 도시 정도로 생각했는데 그 휘황찬란함에 놀랄 수밖에 없었다. 주요 스팟의 백화점이나 쇼핑몰은 서울의 그것들보다 절대로 뒤지지 않는다. 


이날 찾은 곳은 최근 새로운 명소로 떠오른다는 아시아티크 ASIATIQUE. 강에서 배를 타고 이동한다. 무료로 운행하는 배인데 선착장에 많이 줄선 사람을 보고 기겁했으나 배에 한번에 모두 타고 이동한다.



아무런 정보도 없이 요즘 방콕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라고 해서 갔다. 아시아티크는 오후 5시부터 밤 12시까지 영업하는 야시장이라고 한다.  배가 바로 앞에 내려준다.



야시장이라고 해서 홍콩의 밤거리 정도를 생각했던 나의 생각과는 완전히 달랐다. 잘 정돈된 창고형 쇼핑몰이었다. 글로벌한 브랜드부터 길거리용 상품까지 없는 게 없고 먹거리 마실거리도 많았다. 



관광객이 많이 찾기는 하나보다 기념품이나 태국스러운 것들을 파는 곳이 많았다.



여느 관광지에서 볼수 있는 ... 사진을 찍으려면 돈을 내야 한다.




칭얼거리는 딸램을 달래기 위해서는 저런 미니마우스 풍선 정도는 손에 쥐어줘야 한다. 전형적인 딸램과 아빠의 여행 패션이다. 그래도 유모차, 아기띠를 이용하던 여행에서 이제는 손을 잡고 다닌다. 물론 가끔 안아줘야 하지만...



다양한 식당이 있다. 제법 분위기도 있어 보인다.



회전 관람차가 야경도 그럴 듯 하게 만든다.




방콕에서 주로 이용했던 택시 모습. 



방콕 여행에서 꼭 가봐야 할 곳 중 한 곳은 왕궁 Grand Palace. 정식 명칭은 “프라 보롬 마하 랏차 왕” (พระบรมมหาราชวัง)이다. 이 건축물은 18세기 이후부터 국왕이 머물렀던 공식 관저이다. 건축은 1782년 라마 1세 때 수도를 톤부리에서 방콕으로 옮기면서 시작되었다. 여러 번의 증축 공사를 통해 계속 황궁이 확장되었다. 그러나 현재의 국왕인 푸미폰 아둔야뎃은 이곳에 머물지 않고, 치뜨랄다 궁에 거주하고 있다. 타이인들의 심장부와도 같은 이곳은 환상적이고 이국적인 정취가 있다. 높이 솟은 궁전과 누각, 사원들은 모두 금박 잎새, 자기, 유리로 찬란하게 장식되어 눈이 부시다.


입장료는 500바트로 16,000~17,000원 정도다. 태국 물가까지 감안하면 제법 비싸지만 빼놓을 수 없는 방콕의 관광지다. 



관광지 가면 미리 공부 좀 하고 가야하는 데 이제 게을러서 준비 안하고 현지에서 지도만 구해서 대강 다닌다. 왕궁도 여러 역사적인 배경을 알면 더 도움이 되겠지만 난 아무 생각없이 가서 그냥 휘황찬란함과 금박의 태국 전통 건축에 감탄만 했다.



왕궁은 복장을 체크한다. 반바지나 치마, 민소매, 슬리퍼는 입장이 안된다. 가장 사람들이 많이 찾는 이 건물에 들어갈 떄는 신발을 벗고 건물을 올라간다. 



관광객들도 많다. 



관광객들 외에도 곳곳에 현지인들이 헌화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생각보다 볼만한 것들이 많다. 기본적인 금빛 건물과 조각들이 오밀조밀하게 만들어져 있다.



관광객 입장에서는 모든 게 기념 사진. 버킹엄 궁전에 비할 바는 못되는 지만 근위병이 고정 자세다.




왕궁 밖인데 신선한 수박과 망고, 파인애플이 꼬치로 판다. 20바트. 600~700원이다.



방콕 왕궁 뒤에는 왓포 Wat Pho 라는 불교 사원이 있다. 바로 뒤라고 지도에 나와 있어서 20분 정도 걸었는데 무더운 날씨와 아기를 데리고 가는 데 힘들었다. 


"왓 프라 체투폰 위몬 망클라람 랏차워람아하위한" (วัดพระเชตุพนวิมลมังคลารามราชวรมหาวิหาร) 또는 간단하게 줄여서 ‘왓 포’라고 한다. 와불이 있어 와불사라고도 하며, 왕궁에 인접한 랏타나꼬씬 지구에 위치한 방콕 프라나콘 구의 불교 사원이다. 이 사원은 전통 타이 마사지의 탄생지로도 알려져 있다 하지만 4살 짜리 딸램과 함께한 나에게 타이 마시지는 언감생심. 



왓포의 하일라이트는 대법전의 와불상이다. 길이 46미터, 높이 15미터라고 한다. 



프라 마하 쩨디 (Phra Maha Chedi). 대법전에서 와불상을 보러 가기 전에 들르게 되는 곳이다. 쩨디는 불탑을 의미한다. 도자기 조각을 발라 반짝이는 4개의 초대형 쩨디는 짜끄리 왕조 초기 왕들에게 헌정한 것이다. 녹색은 라마 1세, 흰색은 라마 2세, 노란색은 라마 3세, 파란색은 라마 4세를 상징한다. 4개의 초대형 쩨디 앞쪽의 사원 마당과 와불상을 모신 법당 사이에도 작은 쩨디들로 반짝인다. 모두 91개로 왕족들의 유해를 보관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태국 | 방콕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방콕의 국제공항은 수완나품 국제공항 ท่าอากาศยานสุวรรณภูมิ. 공항에 도착해서 입국장으로 향하는 모습이다. 나에게 태국어는 말그대로 쏠랑쏠랑이다. 알파벳이나 한자로 된 언어들은 대략 알아보고 맞추기라도 했지만 태국어는 전혀 알아보지 못하겠다. 



수완나품 공항에서 시내 숙소로 가기 위해서는 여러가지 방법이 있지만 새벽에 도착한 관계로 우리는 택시를 탔다. 미터기가 있는 택시지만 미터기 보다는 가격 흥정을 하고 가는 게 대부분이라고 한다.  수완나품 국제공항에서 방콕 시내 우리 일행이 묵었던 호텔까지 400바트, 우리나라 돈으로 13,000원 정도 지불했다. 우리나라 기준으로 거리에 비해서는 싼 가격이긴 했지만 정상적으로 미터기를 이용한 것보다는 비싼 금액이다. 


방콕은 물가가 싸고, 아기도 있어서 택시를 많이 이용했다. 하지만 정말 택시 기사들의 요금 바가지는 짜증날 지경이었다. 택시 기사들이 나름 영어는 조금씩 하면서 하이웨이 톨게이트를 이용해야 해서 비용이 비싸고 어쩌고 하면서 택시비 흥정을 했지만 대개는 뻥이더라. 방콕 첫 여행이라서 지리를 잘 몰랐던 것도 있고, 미터기를 이용하면 또 엄한 길로 돌아간다는 얘기도 들어서 적당히 흥정하고 이용했다. 



태국 돈은 바트라고 한다. 100바트가 3,200~3,300원 정도한다. 태국이 여행자들에게 유명한 것은 물가가 싸기 때문이기도 하다. 



방콕에 가면 반얀트리 방콕 호텔 Banyan Tree Bangkok 61층에 있는 루프트탑바인 버티고 앤 문바 Vertigo & Moon bar 에는 꼭 한번 가보길 권한다. 인생 오래 살지 않았지만 내가 가본 곳 중 베스트에 꼽힐 만한 곳이다. 



호텔 꼭대기인 61층이 오픈되어 바로 되어 있는데 방콕 도심이 한눈에 들어온다. 방콕이 추울리도 없으니 밤에 분위기 잡기 최고다. 



사진 찍는 각도에 따라서는 바가 마치 도시에 떠 있는 큰 뱃머리 같이 느껴지기도 한다.



63빌딩에도 전망대가 있고 고층에 고급 레스토랑이 있기는 하지만 오픈되어 있지는 않다. 남산 타워도 마찬가지. 서울은 계절에 따라서 추워서 상상하기 힘들다. 하지만 방콕은 가능하다. 오히려 61층에 야경을 볼 수 있는 시간 정도 되니까 쾌적함 마저 느껴진다.



태국, 방콕 하면 동남아의 그저 그런 도시 정도로 생각했던 나의 예상의 완전히 빗나갔다. 물론 주변부는 그랬지만 도시는 서울보다 더 휘황찬란한 도시였다. 또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최고급 호텔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니 괜히 여행자의 천국이 아니다. 



딸램은 수박쥬스. 방콕 있을 동안 수박 쥬스의 새로운 맛을 볼 수 있었다.



마눌님과 나는 스파쿨링 와인 한잔씩.



세계 각국의 여행자들이 멋진 야경에서 분위기 잡으려고 이곳을 찾는다. 이곳은 드레스 코드도 있다고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태국 | 방콕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지난 2월 12일(수) 저녁 8시 20분 인천에서 출발해서 2월 13일(목) 새벽 0시 10분에 태국 방콕에 도착한 아시아나항공 OZ 743 편 항공기.



서울은 한 겨울이지만 낮 최고 기온 30도가 넘는 방콕으로 향하기에 복장이 어정쩡하다. 딸램과 탑승교를 건너 비행기로 향한다. 



이번 여행은 비즈니스석을 이용했다. 비행기가 작아서 옛날식 비즈니스식이긴 하지만 그게 어딘가. 물론 직딩 주제인 내가 내 돈 내면서 비즈니스 타고 가는 건 아니었다. 다시한번 마눌님께 감사를...



비디오 화면도 크다.



180도 넘어가는 좌석은 아니다.



태국 입국할 때 쓰는 입국 카드인가보다. 마눌님이 써서 나는 구경도 못했다.



비행기 타면 애기들한테는 장난감을 준다. 3가지 조립 장난감을 주더라.



비행기 타자마자 딸램이 만들라고 하기에 집중하느라 혼났다.



그래도 잠시라도 딸램이 가지고 노는 거 보니 뿌듯.



비즈니스석은 이어폰이 아니라 헤드폰.



비행기 타고 여행하는 하일라이트는 기내식. 양식 쇠고기 안심 스테이크나 해산물 튀김 요리,



불고기 영양쌈밥 중에 고를 수 있었다.



이건 딸램이 드신 키즈밀. 



내가 먹은 양식에 나온 연어 샐러드.



쇠고기 안심 스테이크. 맛있기는 했지만 전에 대한항공 비즈니스에서 먹었던 맛은 아니었다.



한식 요리에 나온 탕평채



영양 쌈밥. 아시아나 비즈니스석 기내식은 영양쌈밥 승.



한식의 후식 과일.



양식의 후식 치즈.



아이스크림. 



아시아나 항공 OZ743 편 여행. 한국과 태국은 2시간 시차. 오후 8시 넘어 출발한 비행기가 6시간의 비행을 해서 도착한 게 다음날 0시 넘은 시간이다.



방콕 수완나품 국제공항  ท่าอากาศยานสุวรรณภูมิ



비즈니스석 탔다고 입국 수속도 별도로 받게 해준다.



밤늦게 공항에 도착한 관계로 시내 호텔까지 택시로 이동하기로 했다. 안내판을 보고 따라가니



택시가 쭉 서 있고 기사들이 호객행위를 한다. 방콕에서 택시를 자주 탔는데 엄청 짜증났다. 관광객이라고 미터기 요금 안하고 가격 흥정을 한다. 가족과 함께 있어서 많이 싸우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중간에 내릴 수도 없고. 바가지를 쓸 수밖에 없는 분위기. 하지만 물가 때문에 그래봐야 서울에 비해서는 택시비가 많이 싸기 떄문에 그러려니 하게 된다. 



큰 지도에서 강정훈 월드투어 보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태국 | 방콕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