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야기/영화2008.06.30 00:52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원랜드도 몇번 가봤고 마카오 여행때 카지노도 몇번 구경했을때 가장 많이 했던 게임이 블랙잭(blackjack)이었다.

카드숫자의 합이 21에 가까워야 하는 게임인데 나같은 사람도 금방 게임하는 법을 알 수 있을 정도로 쉽게 할 수 있는 게 블랙잭이란 게임이다. 나에게 카지노의 맛을 들이게 한 게임이라고나 할까 ㅋㅋ

그런데 1994년부터 98년까지 MIT 학생 몇명이 팀을 이뤄서 Card Counting이라는 방법을 이용해서 블랙잭(blackjack)을 해서 돈을 많이 벌었다고 한다. 이것을 소설화한 게 'MIT 수학천재들의 카지노 무너뜨리기(Bringing Down the House: The Inside Story of Six M.I.T. Students Who Took Vegas for Millions)'이고, 헐리우드에서 영화로 만든게 '21'이다.

영화를 보고 몇년전 김정은이 카드 CF에서 수도 없이 외쳤던 "여러분 대박나세요"라는 말이 생각난다. 그 CF의 미국 버전이라고나 할까. 그 CF도 대박나라고 주문을 걸어줬지만 결국 카드 많이 쓰라고 하는 얘기였는데 카드 많이 쓰면 대박나나? 쪽박차나? 답은 뻔하지 않나.
영화 '21'에서 가장 머리에 남는 대사도 "Winner Winner Chicken Dinner"일 것이다. 한글 자막으로는 "대박나세요"라고 나오던데 듣기야 좋지만 카지노, 블랙잭하면 대박나나? 쪽박차나?

영화 '21'은 미국 지성의 상징인 MIT와 하버드가 있는 보스톤과 환락의 상징인 카지노가 있는 라스베가스를 배경으로 한 도박 영화다. 대비되는 이 영화의 배경 자체가 미국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영화 끝나고 나오면서 라스베가스 한번 가봐야 하는데 하는 생각을 들게 만든 나를 보면 비행기와 숙박지, 카지노에서 쓸 돈까지 생각하면 ㅜㅜ 결과는 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인공 벤 켐블의 실제 모델은 '제프 마'라는 중국계 인물이라고 하는데 영화 중간에도 잠시 까메오 형식으로 나온다. 그런데 왜 영화에서는 중국계를 안썼을까?

영화를 본 후에 든 여러 잡생각을 주절거리긴 했지만 영화 '21' 역시 재미있다. 그렇게 머리 속을 복잡하게 계산해도 되지 않고 적당히 긴장감과 가벼운 반전도 느끼게준다. 가벼운 사랑과 우정에 대한 이야기도 있다. 보스톤과 라스베가스는 머리를 차갑게 했다가 가슴을 뜨겁게 만들고, 언제나 그렇듯 천재들의 두뇌회전과 삶은 천재가 아닌 나에게 영화를 보는 잠시나마 대리만족을 느낄 수 있게도 해줬던 영화가 '21'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제목 : 21
- 장르 : 드라마
- 제작국가 : 미국
- 런닝타임 : 122분
- 개봉일 : 2008.06.19
- 감독 : 로버트 룩케틱 Robert Luketic 
- 출연 : 짐 스터게스 Jim Sturgess(벤 켐블 역), 케이트 보스워스 Kate Bosworth(질 테일러 역), 아론 유 Aaron Yoo(최 역), 리자 라피라 Liza Lapira(키아나 역), 제이콥 피츠 Jacob Pitts(지미 피셔 역), 케빈 스페이시 Kevin Spacey(미키 교수 역), 조시 게드 Josh Gad(마일즈 코놀리 역), 샘 골자리 Sam Golzari(캠 역), 로렌스 피쉬번 Laurence Fishburne(카지노 보안요원, 콜 윌리암스 역)
- 등급 : 국zk내 15세 관람가, 해외 PG-13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사는 이야기2007.08.26 16:1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각보다 무더운 8월의 마지막 주말은 휴가를 가을 언저리로 미룬 나에게 고통 그 자체였다.
마냥 집안에만 있을수는 없었다. 토요일 오후 2시가 넘어서 고고씽~

역시 카에어콘이 시원하구나...하는 생각이 드는 것도 잠시 막히는 차속에 에어콘은 더운 바람으로 바뀌고 있었다.
빨리 달리는 곳으로 갈수밖에 없었다. 어디로? 고속도로...

중부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 중앙고속도로를 거쳐 38번 국도로 타고 우리가 도착한 곳은 강원랜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아는 카지노 게임은 블랙잭 밖에 없다. 가만히 생각하니 내가 사고 싶은 삼성의 스마트폰과 이름이 같네...
아무튼 재미있다. 욕심만 덜부리면 제법 시간을 즐길 수 있다.

초반에는 주식 폭락하듯이 후두둑 내 손의 칩이 사라져갔지만 어리버리한 딜러의 테이블은 행운을 가져다 주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와이프 말 들어서 손해날게 없다는 진리를 새삼 확인했다.
역시 투자시기와 규모, 들어갈때와 나올때의 타이밍이 중요하다.

강원랜드를 찍고 서울 집에 도착하니 멀리서 동이 트기 시작하고 시계는 새벽 5시를 가르키고 있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모바일 이야기2007.07.31 09:46

삼성SDS는 'Web 2.0' 시대에 있어 기업의 화두는 'Mobility'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삼성SDS 정보기술연구소는 지난 30일 삼성SDS가 지난 2003년부터 매년 국내/외 IT 서비스 시장에서의 미래 주요기술 발전방향을 제시하고자 발표해온 IT 신기술지도인 IT 로드맵의 2007년 버전인 '2007 IT 로드맵'을 발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자료에 따르면, 삼성SDS는 9개의 핵심 영역 중 세상을 주도하는 영향력 있는 2가지 서비스를 새로운 도전과 기회를 약속하는 Web 2.0과 (Enterprise) Mobility로 꼽았다.

참여, 개방, 공유를 표방하는 Web 2.0이 이제는 웹뿐만 아니라 기업 환경에도 적용이 되고 있다. 직원들의 창의력을 높이고 지식을 공유하여 새로운 가치를 자발적으로 창출할 수 있는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이것이 기업에서 추구하는 Web 2.0의 방향이다.

Web 2.0 시대에 있어 Enterprise Mobility는 기업에서 각광을 받고 있는 서비스이다. 언제 어디서나 연결성을 보장하고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모바일 비즈니스 환경을 구축하므로 ▲고객 대응 시간 단축 ▲업무의 유연성 및 연속성 강화 ▲실시간 업무로 인한 매출 증가를 얻을 수 있으며, 특히 영업, 금융, 물류 및 운송, 제조 부문에서 보다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삼성SDS는 Enterprise Mobility의 대표 사례로 삼성전자의 '울트라메시징'(일명 블랙잭)을 뽑았다. 이 제품은 해외 시장에서 이미 대히트를 기록한 데 이어 국내에 상륙한 스마트폰으로, 최적의 통신기반을 갖추고 강력한 메시징 기능으로 이동 중에도 사무실과 다름없는 업무환경을 제공한다. 이는 Web2.0을 기업에 적용한 Enterprise 2.0의 형태라고 할 수 있다.

삼성SDS 정보기술연구소는 매년 국내/외의 방대한 시장 자료 분석 및 리서치 활동을 통해 업계 기술과 서비스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도록 기술 중심의 메가 트렌드를 발굴하고 이를 기초로 'IT 로드맵'과 'IT 트렌드'를 정기적으로 발표하고 있다.

삼성SDS는 'IT 로드맵'의 활용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자사의 서비스라인 매니저와 기술연구원, 그리고 고객 인터뷰 내용을 포함했으며, 미래 주요기술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을 위해 해외 선진 IT 업체의 주요 투자 기술부분에 대한 조사 및 분석 내용을 추가했다.

삼성SDS는 "이번에 발표한 '2007 IT 로드맵' 은 자사의 SME(Subject Matter Experts: IT 영역별 전문가)들이 전체 IT 기술영역을 총 9개의 핵심 영역과 26개의 주요분야가 담겨있다"고 설명하며," 삼성SDS뿐만 아니라 IT 업계에 끼칠 수 있는 영향을 분석하고 미래 정보화의 방향을 제시하는 자료"라고 덧붙였다.

한편, '2007 IT 로드맵'은 참여, 개방, 공유로 대변되는 Web 2.0 시대에 IT서비스 업계의 리더로서, 좋은 자료를 먼저 개방하고 공유한다는 차원에서 발표하게 되었으며 삼성SDS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고 비영리적인 요청에 한해 향후 배포할 계획이다. [삼성SDS 보도자료]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모바일 이야기2007.07.25 13: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는 25일 HSDPA를 탑재한 슬림 스마트 폰 '울트라메시징(SCH-M620, SPH-M6200)'(일명 블랙잭)을 국내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국내 스마트폰 최초로 HSDPA와 무선랜(Wi-Fi)을 동시 탑재해, 언제 어디서나 대용량 데이터의 초고속 전송이 가능하고 인터넷 서핑이나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최적의 통신기반을 갖추고 있다 편리한 이메일과 인스턴트 메신저 기능도 장점. '푸시메일' 기능이 있어 자주 쓰는 메일 계정과 비밀번호를 저장해두면 이메일이 수신되자마자 휴대폰으로 자동 전달된다.

특히 PC 키보드와 동일한 '쿼티(QWERTY)' 자판을 스마트 폰에 국내 최초로 채택해 장문의 이메일 작성도 쉽게 할 수 있다.

또, 기업에서 사용하는 사내 메일 서비스와도 연동이 가능하고 워드, 엑셀, PPT, PDF,이미지파일 등 다양한 형식의 첨부파일을 쉽게 열어 볼 수 있어 이동 중에도 사무실과 다름없는 업무환경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GSM 자동로밍'기능을 지원해 아직 WCDMA나 HSDPA가 활성화되지 않은 GSM지역에서도 사용하던 휴대폰 번호 그대로 자동 로밍이 가능해 출장이 잦은 비즈니스맨에게 안성맞춤이다.

제품 측면의 '휠(wheel)키'를 이용하면 메뉴검색과 콘텐츠 선택이 빠르고 편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영체계는 '윈도우 모바일5.0'으로 멀티테스킹, 블루투스, 외장메모리(Micro SD)를 지원한다.

가격은 50만원대 후반. 삼성전자 관계자는 "울트라메시징은 데이터통신을 자주 사용하는 젊은층과 신속한 업무처리가 필요한 비즈니스맨 등을 타깃으로 하는 최첨단 스마트폰으로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제품은 삼성전자의 '울트라에디션'의 스페셜 라인업 제품 중 하나로, 이미 전세계에서 100만대 이상 팔린 히트제품이다.

특히 미국에서는 '블랙잭'이라는 이름으로 시판돼 엄청난 인기를 모았으며, 북미 정보통신전시회인 'CTIA2007'서 '최고의 스마트폰상'을 수상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모바일 이야기2007.07.11 17: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SK텔레콤은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이메일, 메신저 서비스를 모바일에 맞게 각각 최적화하여 휴대폰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이메일 서비스, 모바일메신저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메일 서비스'는 휴대폰 기본메뉴에 이메일 프로그램을 탑재하여 무선인터넷에 접속하지 않고도 문자메시지처럼 쉽고 편하게 메일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자신의 메일 주소를 5개까지 등록할 수 있으며 한글, MS Office, PDF, 이미지파일과 같은 형식의 첨부 파일을 지원하여, 메일 이용 시 파일 확인과 첨부가 가능하고 수신 시에는 알림 기능도 제공한다.

별도의 데이터통화료가 부과되지 않고 월정액(3,000원/5,000원)제 운영되고 7월13일 삼성전자의 WCDMA스마트폰 '블랙잭' (SCH-M620) 의 국내 첫 출시와 함께 향후 출시되는 모든 WCDMA 휴대폰에는 기본으로 이 서비스가 탑재되고 CDMA 단말기에도 지속적으로 확대 적용될 계획이라고 한다.

80바이트당 20원씩으로, SMS보다 저렴한 '모바일메신저 2.0' 서비스는 2008년부터는 타 이통사 가입자와도 메신저 호환이 가능해진다고 한다.

업계의 PC like, Web like한 모바일, 무선 인터넷 환경의 변화 노력을 느낄 수 있고 '블랙잭'이 한국의 '블랙베리'가 될 수 있을지 지켜봐야겠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