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빈투어
숙소에서 짐을 풀고 홍콩 투어를 하기 위해서 출발했다. 홍콩 현지 투어는 레드빈투어라는 곳에서 진행했는데 특별히 사장님께서 몇년만에 직접 가이드를 담당하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 야경
홍콩 야경
홍콩 야경 심포니오브라이트
홍콩의 한국 식당에서 김치찌게로 식사를 하고 이동한 첫번째 장소는 침사추이쪽의 스타의 거리. 바로 매일 밤 8시 펼쳐지는 심포니오브라이트(The Symphony Of Lights)가 펼쳐지는 곳이다.
홍콩하면 뭐니뭐니 해도 멋진 야경이 자랑거리 아닌가. 마침 시간도 딱 맞췄다.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 있어서 바로 앞에 올림픽 마스코트로 꾸며놓은 곳도 있고 옆의 오션터미널에는 3박 4일간 함께 여행했던 스타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도 불을 환하게 켜고 있었다.
스타페리
8시부터 17분간의 The Symphony Of Lights가 끝나고 바로 옆의 페리터미널로 이동해서 홍콩의 명물 중의 하나인 스타페리를 타고 침사추이에서 홍콩섬쪽으로 넘어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크트램
홍콩 피크트램
다음 코스는 피크트램을 타고 빅토리아피크로 올라가기로 했다. 2층 버스를 타고 피크트램을 타는 정거장까지 이동했는데 관광용이라 2층이 뚫여 있어서 홍콩의 야경과 함께 멋을 내기도 좋다.
홍콩 야경
홍콩 야경을 배경으로 서다. 강정훈
빅토리아피크에서 본 홍콩 야경
빅토리아피크에서 본 홍콩 야경
지난번 빅토리아피크에 왔을때는 안개 때문에 앞이 거의 보이질 않았는데 이날은 날씨가 맑아서 야경 전망도 좋다. 침사추이 쪽에서 보는 야경과는 또 맛이 다르다.
몽콕 야시장
홍콩 야시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 9시반이 다 되어가니 몸도 피곤해진다. 하지만 홍콩에서의 하룻밤을 그냥 흘려보내기에는 너무 아쉽다. 다음 이동장소는 몽콕 야시장. 옛날에는 정말 재래 야시장다웠다고는 하지만 요즘은 짝퉁 시장으로 변질되었다고 한다. 그래도 홍콩의 맛을 느끼기에는 아쉬움이 없을 정도로 구경할 게 많다. 특히 젊은 여자들은 눈이 초롱초롱해지면서 심야 쇼핑으로 빠져든다.

하나투어 크루즈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홍콩 마담투소 입구
홍콩, 빅토리아피크도 3번째지만 마담투소는 처음이었다. 마담투소는 밀랍인형 박물관이다. 홍콩 뿐만 아니라 런던과 암스테르담에도 있단다. 
한번은 가볼 만한 곳이 아닌가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에는 마치 입장객들이 스타인 것처럼 사진기자들의 플래시 세례를 주는 것 같은 사진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래드피트와 안젤리나졸리 커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쉐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오미 캠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국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 대통령 부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진타오 중국 주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배용준이 겨울연가를 배경으로 전시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릴린 몬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퀸의 프래디머큐리..그리고..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이클잭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염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틀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엘비스 프레슬리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둘째날 오전에 피크트램(THE PEAK TRAM)을 타고 빅토리아 피크에 오르기로 했다. 피크트램까지는 일부러 2층 오픈 버스인 15C 버스를 타고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 시내 한복판을 오픈된 2층에서 가로질러 가는 느낌도 새로웠다.
오래 가지 않아서 피크트램을 타는 곳까지 도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크트램을 올라가면서 남산 생각이 났다. 케이블카가 있기는 하지만 좀더 한국적이고 낭만적이고 꼭 타보고 싶은 생각이 드는 무언가는 없는 느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빅토리아피크까지 올라갔으니 전망을 봐줘야겠기에 별도로 티켓까지 끊어서 올라갔지만 날씨가 꽝이었다. 비는 안왔지만 잔뜩 흐려서 보이는게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빅토리아피크는 꼭 피크트램을 타야만 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렇게 버스도 다닌다. 내려올때는 15번 버스를 타고 시내까지 왔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