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야기/영화2009.07.27 17:43

해운대. 고향이 부산인 나로써는 괜히 친근한 단어이자 지역, 해수욕장이다. 초등학교 때는 방학마다 부산의 외갓댁으로 놀러갔던 기억이 있다. 요즘은 해운대 뒷쪽이 고급 고층 아파트단지와 호텔촌, 유흥가로 변모했지만 아직까지 해운대는 여름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찾는 관광지이자 해수욕장이다. 


메가 쓰나미를 소재로 한 영화 '해운대'는 '투모로우', '퍼펙트 스톰'의 할리우드 CG 프로듀서 한스 울릭 Hans Uhlig이 참여했고 130억원을 쓰면서 한국형 재난 블록버스터를 표방했다. 영화를 보면 쓰나미에 대한 CG 보다는 '한국형'이라는 단어에 의미를 이해할 수 있다.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주는 해운대라는 관광지/해수욕장의 대표성, 롯데자이언츠의 야구 장면과 야구장까지 담아낸 부산이라는 지역적인 특색을 활용하고, 부모 자식간의 사랑을 녹여내면서 코믹한 감각과 함께 몇 장면에서는 적지 않은 사람들의 눈물도 나오게 만든다. 


해운대의 하일라이트이자 많은 예산을 투입했다는 쓰나미를 표현한 물 CG, 한국의 모팩 Mofac Studio라는 회사가 중심이 되어서 파워캐스트, 폴리곤엔터테인먼트라는 회사가 컨서시움을 구성했고 한스 울릭 Hans Uhlig이 참여하면서 기술 이전까지 받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영화를 보면서 떠오르는 스크린 밖의 몇가지 대목이 있다. 먼저 심형래의 디워 D-War라는 영화. 모두 한국 영화로는 드물게 CG를 내세웠다. 해운대와 관련해서 한스 울릭 Hans Uhlig이 참여했다느니 어쩌구 하지만 솔직히 내가 영화를 볼때는 어설프기 짝이 없었다. 물론 많이 발전했다고 할 수 있지만 영화를 보다가 갑자기 만화가 삽입된 장면 같이 느껴졌다. 하지만 '해운대'에 대해서는 '디워'에 없는 이야기와 설경구, 하지원, 박중훈, 엄정화라는 시대의 배우들이 있다. 


영화 해운대에는 세 커플이 등장한다. 선원 아버지를 바다에서 잃은 후 무허가 횟집을 하며 살아가는 연희(하지원)와 연희를 짝사랑하는 아들 딸린 홀아비 만식(설경구), 쓰나미가 한반도에 올 것을 경고하는 지질학자 김휘(박중훈)와 이혼한 아내이자 부산문화엑스포를 준비하는 광고대행사 이사 유진(엄정화), 바캉스하러 해운대를 찾은 미모의 삼수생 희미(강예원)와 물에 빠진 희미를 구해주고 사랑에 빠진 구조대원 형식(이민기)이 그들이다. 또 베테랑 조연들이 영화를 가볍게 만들지 않는다.



영화 해운대를 보면서 설경구에 대한 얘기를 빼놓을 수 없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연기파 배우가 주인공인 영화 해운대이지만 웬지 설경구가 영화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다. 최근에 송윤아와 결혼하면서 안티가 생기게 되었는데 영화에서도 비슷한 설정이 있어서 그런 것 같다. 그런 영화 외적인 면을 떠나서 영화에서만 보면 역시 설경구이긴 하다. 완전히 부산 시장가의 아저씨로 변신한 모습을 보여준다. 



영화 해운대에 깐깐한 잣대를 들이대면 헛점도 많다. 이야기 구조가 그리 치밀하다는 느낌은 받지 못한다. 500m 짜리 파도가 해운대를 덮치고 고층 건물들을 물에 잠기고 무너뜨릴 정도의 쓰나미가 덥쳤는데 나중에 노천 횟집 자리에 가보니 아직도 그릇이나 손수건이 그대로 남아 있는 장면은  영화적 설정이긴 하지만 좀 황당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기가 막힌 이야기의 반전이나 특별한 효과가 있지도 않다. 초반의 몇 장면들을 보면 영화의 결말이 충분히 예상할 수 있다. 

  

제목 : 해운대
장르 : 모험, 드라마
국가 : 한국
런닝타임 : 120분
개봉일 : 2009.7.22
감독 : 윤제균
출연 : 설경구(최만식), 하지원(강연희), 박중훈(김휘), 엄정화(이유진), 이민기(최형식), 강예원(김희미), 김인권(오동춘), 송재호(억조), 김지영(금련)
등급 : 국내 12세 관람가    
제작 : JK 필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문화 이야기/영화2008.06.21 13:18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 영화가 위기란다. 그러면서 강우석 감독, 장진 극본의 영화 '강철중 : 공공의 적 1-1'이 그 구원투수로 기대된다고 한다. 개봉되는 날 저녁에 영화를 봤다.

영화 자체는 군더더기 없었다. 2시간이 넘는 런닝타임이 시간가는 줄 몰랐다. 한마디로 재미있다. 설경구와 정재영의 힘도 느껴진다.
 
하지만 몇년전 봤던, 그리고 명절마다 TV화면에 나오는 '공공의 적'과 너무나 다르지 않았다. 왜 '공공의 적 3'가 아니고 '1-1'로 했을까 하는 궁금증이 들 정도... 거기까지였다.

배우로써 설경구의 연기와 카리스마는 이제는 당연한 것이 되었다. 캐릭터도 너무나 설경구답게, 너무나 강철중답게 그려졌다. 강우석의 연출도 그랬고, 장진의 극본도 마찬가지였다. 새로움이란 것은 느껴지지 않았다.

정재영의 카리스마는 단연 돋보였다. 기존 정재영의 캐릭터와 다를 것 없었지만 설경구와 함께 영화를 이끌어가는데 전혀 꿀리지 않았다. 오랫만에 스크린에서 만난 문성근도 반가웠다. 그에게 덧씌워져 있는 정치색만 조금 벗겨지길 기다려야 할 것 같다.

'공공의 적1-1'이 한국 영화의 위기를 구해줄까?
그러기에는 힘이 약해보인다. 방학 시즌을 타고 편하게 볼 수 있는 영화나 나타났다는 데 만족해야 할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 강철중 공공의 적 1-1 (강철중: 공공의 적 1-1, 2008)
장르 : 드라마, 스릴러
국가 : 한국
런닝타임 : 127분
개봉일 : 2008.06.19 
감독 : 강우석 
각본 : 장진
등급 : 15세 관람가
출연 : 설경구(강력반 꼴통형사, 강철중), 정재영(거성그룹 회장, 이원술), 강신일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