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이야기2009.03.25 12:03


스카이 IM-S410 (스카이후폰 SKY WHOOO)를 사용한 지 1개월 가까이 되고 있다. 모처럼 휴대폰 바꾼 차에 찬찬히 살펴보면서 리뷰해보고 있는 데 남들 다 하는 기능 설명을 하자니 그냥 설명서 보라는 게 날 것 같고 이번에는 사용자로써의 소감을 정리해보려고 한다.

스카이 후폰 SKY WHOOO의 가장 큰 특징은 바람 인식 기능이다. 실질적으로 휴대폰 성능에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아니지만 UX 차원으로 새로운 기능을 도입해서 한 것은 사실이다. 특히 바람 인식 기능을 활용한 배경화면 꾸미기나 모바일 게임은 스카이 후 SKY WHOOO에서만 만날 수 있는 것이다.

2번째로 소개했던 얇으면서도 큰 화면으로 휴대폰으로 콘텐츠를 이용하는 추세를 적극 반영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과 폴더폰으로써의 장점도 무시하지 못한다. 요즘 휴대폰은 단순 전화기 기능 뿐만 아니라 모바일 콘텐츠를 이용하는 부분이 강조되고 있는 데 스카이 후는 그런 면에서 매우 실용적인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할 만하다.

스카이후폰은 그밖에 3G폰으로써 영상통화나 글로벌로밍이 가능하고, 지상파DMB도 시청할 수 있다.

하지만 다소 아쉬운 점이 없는 것도 아니다. 보통 많은 얼리어답터들의 블로그 리뷰를 보면 모두 장점 일색으로 되어 있는데 한달 정도 사용하면서 내 입장에서 아쉬웠던 점도 몇가지 있었는데 이번에는 그 얘기를 해보고자 한다.

나는 그동안 거의 애니콜 제품만을 사용했기 때문에 스카이 제품은 한글 입력방식이 달라서 적응하는데 시간이 좀 걸렸다. 하지만 애니콜에 비해서 크게 불편하다고 느끼지는 못했다. 익숙함의 문제가 아닌가 싶다.


스카이 후폰 SKY WHOOO의 카메라는 200만 화소급. 스카이 후는 Dual Camera로 전면 카메라는 영상통화, 안면 인식 등의 기능에 활용할 수 있으며, 후면의 메인 카메라는 200만 화소급올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사실 휴대폰으로 200만 화소면 충분하긴 하지만 스카이가 내놓는 최신의 대표주자 폰으로써 200만화소면 약간은 아쉬움이 들게 하는 것도 부정할 수는 없다.

그리고 또 하나는 내가 휴대폰을 좀 험하게 쓰는 편이기는 하지만 사용한 1개월 동안 2~3번 크게 땅바닥에 떨어뜨려서 벌써 흠집이 잡혔다. 폰이 얇다는 점이 디자인이나 실용적인 면에서 장점이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뭉툭한 남정네 손으로 잡기에는 손에서 자주 빠뜨리게 되는 실수를 자주 범하게 되는 측면도 있다. 이것은 휴대폰 문제는 아니고 사실 내가 잘못 사용하거나 살집이 많은 내 손과의 궁합 문제가 크다.

폴더를 여는데 약간 뻑뻑한 느낌도 있다. 휴대폰이 얇다 보니까 중간에 폴더를 여는 곳을 숙달하는데 시간이 꽤 걸린다. 물론 그렇다고 휴대폰을 더 두껍게 해달라고 할 수는 없는 노릇이긴 하다.


스카이 후 IM-S410는 지상파DMB 시청이 가능하다. 이어마이크를 연결하면 지상파 DMB의 안테나 역할도 하면서 이어폰도 같이 사용할 수 있다. 이 부분은 장점이자 단점이기도 하다. 이어마이크로 안테나와 이어폰이 병행되는 점은 분명히 장점이다. 하지만 이어마이크가 있어야 지상파DMB 시청이 가능한 점은 이어마이크를  잘 가지고 다니지 않는 나 같은 사람에게는 조금 불편한 대목이기도 했다.


스카이 후를 구입하면 표준형과 슬림형 2개의 배터리가 포장되어 있다. 그런데 스카이 후폰이 워낙 얇아서 그런지 배터리 커버도 표준형과 슬림형이 달랐다. 표준형 배터리를 사용할 때는 슬림형 배터리 커버를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 물론 슬림형 배터리를 사용할 때도 표준형 배터리 커버는 사용할 수 있기에 큰 불편은 없다. 표준형 배터리 커버를 기본으로 사용하되 디자인 적인 측면을 감안해서 가끔 분위기 전환할 때만 슬림형 배터리 커버를 이용하는 게 실용적이지 않나 싶다.

위에서도 말했듯이 사실 오래 전에 팬택 휴대폰을 사용해본 기억은 있지만 주로 애니콜 제품을 사용하다가 스카이 제품은 거의 처음 사용하고 있다. 삼성의 브랜드 영향이 크겠지만 휴대폰 하면 웬지 애니콜이 튼튼하고 기능도 좋을 것 같다는 선입견이 있었지만 스카이도 전혀 모자르지 않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우리나라의 대형 브랜드에서 나오는 휴대폰은 기본적으로 모든 기능이 일정 수준이상의 만족도를 가지고 조금씩 디자인과 기능의 특색이 다른 것이 사실이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모바일 이야기2009.03.18 00:10


요즘은 슬라이드폰이 대세인 듯 싶다. 그러고 보면 스카이 후 SKY WHOOO는 터치폰과 슬라이드폰이라는 요즘 휴대폰의 트렌드와는 다르게 채택했다는 것이 어떻게 보면 스카이가 용감한 선택을 했다는 생각도 든다.

스카이후폰, SKY WHOOO는 폴더폰의 장점을 극대화하여 심화한 모습을 보여준다. 가장 큰 장점은 Super Slim Folder라는 말대로 얇으면서 큰 화면을 지원한다. 또 폴더를 닫았을 때의 전면은 메탈 커버를 적용해서 고급스럽고 세련된 느낌을 주면서도 폴더를 열었을 때의 자판은 안미끄러지도록 그립이 좋은 재질을 사용했다. 


스카이 후 SKY WHOOO는 얇다. 폴더형이면서도 슬림형 기준 두께가 11.15mm(표준형 11.96mm)에 불과하다. 또 거의 180도 가까이 펴지기도 한다.


크기는 가로 103.9mm x 세로 52mm로 남자들의 와이셔츠 주머니에 넣으면 겉에서 보기에 거의 티가 안날 정도인데 그러면서도 2.6" 광시야각 w-QVGA (240x400)를 채용해서 화면이 시원시원하게 크게 보인다. 세련된 디자인으로 젊은이들이 타겟으로 보이지만 안정된 사이즈 때문에 색깔에 따라서는 큰 글씨를 선호하는 어른들에게도 적합한 휴대폰이다.


스카이후, SKY WHOOO폰은 곳곳에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적용시켰는데 폴더 디자인에 전면에는 네온사인 기능이 장착되어 있다. 전화 왔을 때, 알람, 모닝콜 등 13가지 상황에 맞게 아이콘이 LED 빛 형태로 나타나게 된다.


그리고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키보드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먼저 폴더를 열거나 자판을 누를 때마다 수초간 키패드 아래서 형광색 불빛이 은은한 느낌을 자아낸다. 디자인적인 요소와 더불어 어두운 곳에서 키패드를 이용할 때 잘 보이는 실용적인 면도 함께 살려준다.


폴더폰의 안정된 그립감과 함께 키패드 부분이 양각 형태로 되어 있어서 미끄럽지 않고 자연스럽게 버튼을 눌러지는 느낌도 전해준다. 키패드 위로는 영상통화용 카메라와 바람 인식 마이크가 위치하고 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