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이야기2009.03.18 00:10


요즘은 슬라이드폰이 대세인 듯 싶다. 그러고 보면 스카이 후 SKY WHOOO는 터치폰과 슬라이드폰이라는 요즘 휴대폰의 트렌드와는 다르게 채택했다는 것이 어떻게 보면 스카이가 용감한 선택을 했다는 생각도 든다.

스카이후폰, SKY WHOOO는 폴더폰의 장점을 극대화하여 심화한 모습을 보여준다. 가장 큰 장점은 Super Slim Folder라는 말대로 얇으면서 큰 화면을 지원한다. 또 폴더를 닫았을 때의 전면은 메탈 커버를 적용해서 고급스럽고 세련된 느낌을 주면서도 폴더를 열었을 때의 자판은 안미끄러지도록 그립이 좋은 재질을 사용했다. 


스카이 후 SKY WHOOO는 얇다. 폴더형이면서도 슬림형 기준 두께가 11.15mm(표준형 11.96mm)에 불과하다. 또 거의 180도 가까이 펴지기도 한다.


크기는 가로 103.9mm x 세로 52mm로 남자들의 와이셔츠 주머니에 넣으면 겉에서 보기에 거의 티가 안날 정도인데 그러면서도 2.6" 광시야각 w-QVGA (240x400)를 채용해서 화면이 시원시원하게 크게 보인다. 세련된 디자인으로 젊은이들이 타겟으로 보이지만 안정된 사이즈 때문에 색깔에 따라서는 큰 글씨를 선호하는 어른들에게도 적합한 휴대폰이다.


스카이후, SKY WHOOO폰은 곳곳에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적용시켰는데 폴더 디자인에 전면에는 네온사인 기능이 장착되어 있다. 전화 왔을 때, 알람, 모닝콜 등 13가지 상황에 맞게 아이콘이 LED 빛 형태로 나타나게 된다.


그리고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키보드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먼저 폴더를 열거나 자판을 누를 때마다 수초간 키패드 아래서 형광색 불빛이 은은한 느낌을 자아낸다. 디자인적인 요소와 더불어 어두운 곳에서 키패드를 이용할 때 잘 보이는 실용적인 면도 함께 살려준다.


폴더폰의 안정된 그립감과 함께 키패드 부분이 양각 형태로 되어 있어서 미끄럽지 않고 자연스럽게 버튼을 눌러지는 느낌도 전해준다. 키패드 위로는 영상통화용 카메라와 바람 인식 마이크가 위치하고 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모바일 이야기2009.03.09 17:59



요즘 휴대폰 없는 사람은 거의 없다. 어린 학생들은 물론이고 시골 할머니들도 휴대폰은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다. 그런데도 TV CF를 보면 계속 새로운 휴대폰 모델이 나온다. 그것도 모델료가 제법될 듯한 당대의 톱스타들이 나서고 있다.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휴대폰을 사고 있고, 사게될 거라는 증명일 수 있다.

사람들은 이미 가지고 있는 휴대폰을 왜 또다시 사려고 할까? 나도 그렇고 주변 사람들을 보면 짧게는 1년, 길어도 3년을 넘기는 사람은 거의 보지 못했다. 한 언론 보도를 보니까 우리나라 사람의 휴대전화 교체 주기는 평균 1.44년 정도라고 한다. 개인 전화기 역할에서 카메라 기능이 담기고, 동영상은 물론이고, 심심할때는 핸드폰으로 게임을 하고, 영상 통화도 된다. 게다가 어찌나 그리들 이쁜 디자인의 휴대폰들이 많은지 사람들의 욕구를 쉼없이 자극한다. 

최근의 휴대폰 트랜드는 터치폰인 듯 싶다. 어렸을 적 손가락으로 돌리는 다이얼식 집 전화기가 아직도 기억나는데 버튼식 전화기로 바뀌더니 그 버튼 마저 거의 누르는 느낌이 없을 정도로 얇은 변한 휴대폰을 만나게 되었다. 그리고 이제는 누르는 방식이 아니라 액정 화면에 살짝 건드리기만 해도 인식이 되는 터치스크린, 터치폰이 넓게 퍼지고 있다.

그런 와중에 스카이에서 세계 최초로 휴대폰에 바람 인식 기능이라는 것을 적용했다. SKY 윈드라고 이름 붙인 기술인데 휴대폰의 마이크(MIC)에 입으로 '후~'하고 바람을 불면 라이브콘 전송, 게임, 사진촬영 등을 활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버튼을 누르지 않고 바람의 강약도 구분하여 인식해낸다. 버튼은 물론, 이제는 건드리지 않고도 휴대폰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SKY IM-S410, 일명 스카이 후, SKY WHOOO으로 출시했는데 바람 인식 기능이 적용된 사례를 보면 실감나게 확인할 수 있다.


스카이 후(SKY WHOOO)폰의 내장 게임 중에 '추억의 골목놀이'라는 게임이 있는데 SKY 윈드 기술을 적용한 게임이다. 딱지 불기, 줄넘기, 연날리기, 병불기가 4종류가 있는데 딱지 치기와 함께 어렸을 적 동네 친구들과 어울려 하던 딱지 불기 놀이를 모바일 게임으로 적용시켰다. 휴대폰에 대고 입으로 '후~'하고 불면 바람의 세기에 따라 그 딱지를 넘기는 게임이다.


또 휴대폰의 대기화면에도 바람 인식 기능을 적용했다. 스카이 후(SKY WHOOO)폰의 '화면 > 배경화면 꾸미기 > SKY 윈드'에 들어가면 촛불, 꽃과 나비, 봄바람, 기억의 해변, 환상을 선택할 수 있는데 이 5가지 대기화면도 바람을 불면 모션 효과가 나타난다.



촛불 대기화면에서 마이크에 바람을 '후~~~'하고 불면 약하게 불면 실재처럼 촛불이 흔들거리기만 하고 세게 불면 책장이 넘어가고, 촛불이 꺼지기도 한다. 또 꽃과 나비에서는 식물의 꽃잎이 떨어지고 나비가 날갯짓을 하기도 하며 봄바람에서는 핸드폰에 부는 바람의 세기로 풍차가 돌아간다.


그리고 또 유용한 기능이 사진 촬영과 보기 기능이 아닐까 생각한다. 휴대폰으로 사진을 촬영할 때 버튼을 누르면서 흔들리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는데 스카이 후(SKY WHOOO)폰은 마이크(MIC)에 바람을 불면 SKY 윈드가 작동되어 사진이 촬영된다.

사진을 사진 앨범에서 볼 때도 마이크(MIC)에 바람을 불면 SKY 윈드가 작동되어 책장이 넘어가는 슬라이드 효과를 연출할 수 있다.

스카이 핸드폰의 영상통화에는 메신저의 이모티콘과 같은 '라이브콘' 기능이 있다. 스카이 후(SKY WHOOO)폰은 여기에도 SKY 윈드 기능을 반영해서 영상통화를 하다가 여러 감정을 나타내는 '라이브콘'을 선택한 후 바람을 보내면 상대방 화면상으로 보내지기도 한다.

텍스트 뷰어를 이용하여 문서를 보거나 NATE에 접속하여 무선인터넷을 이용 때에도 마이크(MIC)에 바람을 불면 SKY 윈드가 작동되어 마치 스크롤을 움직이는 것처럼 화면이 이동된다.

물론 바람으로 모든 휴대폰 기능을 이용하지는 못한다. 보조적인 기능이고 재미 차원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하지만 이 휴대폰이 처음이라는 것이고 이런 기능의 혁신이 어디까지 지속될지 상상하기 힘들 정도라는 것을 절감할 수 있다.


이처럼 사람들이 보다 편하고 익숙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새로운 UI(User Interface)를 개발하고 UX(User eXperience)의 영역까지 고민하면서 변화를 거듭하는 휴대폰의 모습에 놀라울 수밖에 없다. 더이상 휴대폰을 전화기라는 생각을 떨쳐버려야 겠다. 게임기, 카메라, 캠코더이면서도 생활 리모컨 역할까지 하는 것도 모자라서 직접 체감하는 커뮤니케이션까지 이루어지고 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