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형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8.07 내가 본 '디워'는 헐리우드 (B) 급 영화 (5)
  2. 2007.07.26 심형래, 국민들에게 심려끼쳐 죄송! (1)
문화 이야기/영화2007.08.07 10: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 워 (D-War, 2007)!
최근 몇주동안 TV 오락프로그램에서 심형래의 개그를 보면서 향수에 젖고, 고생담이 묻어 있는 영화이야기가 덧붙여져 여러가지 얘기거리를 만들어내고 있다.

그래서일까? 웬지 꼭 봐줘야할 영화 같았다. 영화도 그렇지만 영화를 둘러싼 논란들이 영화를 봐야 뭐라고 한마디 내뱉을 수 있을 것만 같았다. 영화를 보는 내내 '이 영화를 보고 남들한테 뭐라고 얘기를 해줄까?'하는 생각이 한구석을 차지하고 있었다는 것도 부정할 수 없다.

어땠냐고? 일단 객관적인 평가는 어려웠다. 아리랑과 함께 앤딩 크래딧 형태로 나오는 심형래 감독의 에필로그는 '수고했다'라는 말로 끝을 맺게 만들고 감히 가벼운 평가를 내리기 힘들게 만든다.

그래도 객관적으로 평가를 해달라고?
그래 일단 분명 용가리2 수준은 아니었다. 영화계쪽에서 스토리가 약하니 과대포장이니 어쩌구 해서 혹시 용가리2가 아닐까 걱정도 했지만 그 수준은 분명히 아니었다.
그렇다고 얼마전에 본 트랜스포머에 비교하기까지는 무리였다. 현란한 CG의 화면이 돋보이지만 아직 어설프게 느껴지는 부분이 있는 게 사실이고 구성이나 배우들의 연기 연출이 섬세하지는 못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할 것이다.

여기서 분명한건 비교대상이 달라졌다는 것이다. '용가리'와 비교하기 보다는 '트랜스포머'와 같은 헐리우드 영화와 비교할만큼 됐다는 것이다.
난 'D-WAR'를 헐리우드 B급 영화 정도라고 말하고 싶다. 1~2천억원을 들인다는 헐리우드 영화에까지는 못미치겠지만 제작비 100억을 넘지 못하는 기존 한국 영화와는 영화 시장 타겟 자체가 다르게 평가받을 수 있는 영화로 성장한 것은 대단한 것이다.

1~2천억원 짜리 영화에서 한국의 전설을 소재로 하고 배경으로 했으면 더 좋았겠지만 솔직히 그런 영화가 없었다. 나올때마다 뭐 해외시장을 노리고 어쩌구 했지만 정작 글로벌하게 통하는 영화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그런데 심형래가 했다. 300~700억원 정도로 한국이라는 소재를 헐리우드급 영화로 만들어낸 것이다.

결국 이제부터가 문제다. 미국에서 1500여 개봉관을 확보했다고 하는데 솔직히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 우리나라에서 아무리 대박쳐도 미국에서 파리날리면 '디워'의 의미는 반감된다.

'다이하드'나 '트랜스포머' 같은 헐리우드 영화를 보고 작품성이 어떻다는 얘기를 하는 사람은 없다. '디워'도 그런 영화다. '디워'의 숙명은 영화평론가들의 평가가 아니라 영화산업적인 성공여부에 달려있다.

디 워 (D-War, 2007)
 
감독 : 심형래 
출연 : 제이슨 베어 Jason Behr(이든 역), 아만다 브룩스 Amanda Brooks(세라 역), 로버트 포스터 Robert Forster (잭 역)
개봉일 : 2007년 8월 1일
등급 : 12세 관람가
장르 : 판타지, 액션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미디어 이야기2007.07.26 17:40

영화 '디워'의 개봉을 앞두고 허위 학력 논란과 '황금어장-무릎팍 도사'(MBC) 불방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감독 심형래의 '단박인터뷰'(KBS2TV)가 오늘(7.26) 밤 10시 4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단박인터뷰'에서 심형래는 자신의 영화를 무조건 평가 절하하는 데 영화감독으로서 느끼는 고충을 털어놓으며 울먹였다.

미국에 영화관 1500개 잡는 게 쉬운 일인 줄이 아니다며 "심형래가 만든 영화라고 하면 무시하고 40% 깎고 생각한다, 그래서 처음에 내 이름조차 뺄까 생각했었다"라고 말한 뒤 "차라리 스티븐 스필버거” 라고 대신 쓸까 생각했었다"며 특유의 위트로 말을 전했다.

1999년 영화 '용가리' 개봉 당시, 심 감독은 누구보다 자신감에 차 있었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자 기대이하라는 영화평가가 나오면서 영화는 흥행에 참해하는 참담한 결과를 낳았다.

심 감독은 이에 대해, "지금 생각해보면 심한 면역 주사를 맞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운을 뗀 뒤, "빨간 화이바 쓰고 피아노 줄같은 어설픈 장치로 찍었던 우뢰매와 용가리 시절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의 디워가 있는 것" 이라고 당시 힘들었던 시절을 털어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개봉을 며칠 앞두고 있는 가운데 불거진 허위학력 논란의 중심에 대해서 "일일이 해명하고 싶지 않다. 국민들에게 심려 끼쳐 죄송하다. 일이 바쁘다 보니 단어 하나하나에 신경을 못 써서 여기까지 왔다"고 말한 뒤, "앞으로 개봉될 영화로 평가해 달라"고 말했다.

얼마 전 KBS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가장 보고 싶은 코미디언 1위로 뽑힐 만큼 대단한 인기를 누렸던 코미디언, 심형래. 다시 영구와 펭귄을 연기했던 코미디언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느냐는 질문에 "기다려라. 영구가 곧 돌아올 것이다. 이번에는 미스터 빈과 맞먹을 코미디 영화에서 배우로 거듭나겠다."며 앞으로 또 한 번의 변신을 꾀하고 있음을 살짝 공개했다.

이어 좋아하는 노래로는 힘들었던 시절 듣던 노래라며 조영남의 '사랑 없이 난 못살아'를 불렀다.

<영화감독, 심형래>편, 단박인터뷰는 7월 26일 목요일 10시 45분에 방송된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