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이야기2009.01.09 00:26

검찰이 미네르바를 긴급체포했다는 소식을 들으니 검찰이 모처럼 한건 했다는 생각이 든다.
인터넷 경제 대통령이라는 미네르바를 찾기 위해 대한민국 검찰이 직접 내사까지 해가면서 발벗고 나서 국민들의 궁금증을 풀어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얼마나 감사하고 그 노력이 대단하다고 아니할 수 있겠는가 ㅜㅜ

인터넷 경제 대통령이라는 말까지 나돌 정도로 우리나라 경제 상황에 대해 탁월한 식견을 보여줬던 다음 아고라의 미네르바가 검찰에 의해 긴급체포되었다는 소식 때문에 인터넷이 난리다.

네이버 메인의 뉴스 영역을 보니 페이지가 돌아가면서 미네르바 체포 소식이 나온다. 뉴스캐스트 덕분에 각 신문사마다 편집을 따로 하는데 모두 미네르바에 관한 소식을 다루고 있다. 곁가지 얘기지만 똑같은 소식이 반복해서 보여지는 뉴스캐스트의 문제점도 지적할 수 있다.

웬만한 전문가 이상의 분석력과 필력을 보여줬던 미네르바가 30대 무직의 박모씨이고, 경제학을 공부했거나 외국에서 근무한 경력이 없는 전문대 졸업자라고 한다. 일부에서는 벌써 희대의 사기극이니 어쩌니 한다. 

하지만 일단 말이 안되고 이해하기 어렵다. 아무리 경제에 관해 관심을 가지고 독학을 하고 전문서적을 짜깁기 했다고 하더라도 미국 주요 투자은행 리먼브러더스의 파산과 환율 급등, 주가 급락을 예견하고 그동안 아고라의 많은 글들에서 보여줬던 전문적인 분석력, 정보력, 필력을 감안하면 받아들이기 힘들다. 

업계와 전문적인 특성상 학력, 학벌 차원의 문제로 보기도 힘들다. 또 혹시 박모씨가 미네르바가 맞다고 하더라도 그건 대단한 능력이라고 봐야지 사기 차원으로 해석할 차원이 아니다. 

아직 기다려야겠지만 검찰의 발표 내용도 어색한 부분이 많다. 

서울중앙지검 마약조직범죄수사부에서 1월 7일 인터넷상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전기통신기본법 위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29일 "정부가 주요 7대 금융기관과 수출입 관련 주요 기업에 달러 매수를 금지할 것을 긴급 공문 전송했다"는 글이 허위인 것이 명백하기 때문에 내사에 착수했다고 한다.

그런데 그동안 미네르바가 한 IP로 글이 올라왔다는 것은 대부분 네티즌들도 알고 있다. 박모씨가 도망다니지 않았다면 그 사람을 찾는데 며칠씩 걸릴 이유가 없다. ID가 있는 다음에 개인정보도 있을 것이고 IP를 추적하면 금방 글 올릴 곳을 찾아낼 수 있다.

관련 법은 전기통신기본법 47조에서 "공익을 해할 목적으로 전기통신설비에 의하여 공연히 허위의 통신을 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과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검찰이 문제로 제시한 12월 29일 글이 허위라고 하더라도 글 게시 3시간여 만에 다음에 의해 블라인드 처리되고, 미네르바가 "강만수 장관님께 사죄드린다"고 밝히면서 자신이 쓴 글을 모두 삭제하기까지 한 상황이다. 여기에 공익에 해할 목적이라면서 조사 차원도 아니고 긴급체포를 했다는 것은 과잉이라는 말을 안할 수 없다.

그런 논리라면 747 공약이나, 2008년에 주가 3000 간다는 말을 한 사람은 왜 안잡냐는 네티즌들의 얘기들이 억지로 들리지 않는다.

막걸리 집에서 정부나 대통령 비판하다가 쥐도 새도 모르게 끌려갔다는 60~70년대가 떠오르는 건 나뿐일까?
파파라치나 연예정보 매체들이 스타들의 사생활을 다루면서 국민들의 알권리 운운하는 얘기들이 떠오르는 건 나뿐일까?
 
그리고 일단 박모씨는 적어도 많은 사람들이 아는 미네르바는 아닌 것 같다. 경제에 대해서 제대로 공부도 안한 30대 무직의 박모씨가 우리나라의 수많은 경제학자와 금융, 경제전문가, 정부관계자들보다 더 해박한 금융, 외환 전문가라고 믿는 사람은 없다. 

설령 맞다고 해도 박모씨를 탓할바 없다. 수많은 경제학자, 관료, 전문가들은 더 깊이 반성해야할 따름이다.

결론은... 좀더 기다려봐야 겠다. 검찰이 국민들의 알권리를 충족시켜주기 위해서 노력중이니 어떻게든 밝혀지긴 하겠지. 앗차차~ 설마 박모씨 구속하고 그냥 입막음해서 덮어버리는건 아니겠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인터넷 이야기2008.07.02 01:04

7월 첫날 인터넷 미디어 동네에 참 많은 사건이 있었던 날일 것이다.

하나. 조중동과 다음

조.중.동!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에서 국내 2위 포털인 다음에 뉴스 전송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한다. 그것도 당장 이번 주말인 7월 4일이나 5일부터 중단한다고 통보했다.

원래 뉴스사와 포털사간의 저작권이나 편집주도권, 콘텐츠 댓가 등의 여러가지 현안이 있긴 하지만 그런 것과는 무관하다. 최근 촛불시위와 관련한 보도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조중동 광고주 불매운동과 관련이 있지 않겠느냐고 추측하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하고 드는 몇가지 생각.

1) 조중동 정말 쪼잔하다는 생각이 든다. 한편으로는 요즘 광고주 불매 운동이 큰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겠지만 동네 양아치들 싸움하는 것도 아니고 기분 나쁘다고 이게 뭔 짓인지. 삐져서 협박하고 있다는 표현 말고 뭘로 설명할 수 있을까?

2) 보통 이런 뉴스 기사 공급은 언론사의 인터넷 자회사. 즉 디지털조선, 조인스닷컴, 동아닷컴을 통해서 이뤄질 것이고 이런 자회사들의 밥벌이 역할을 한다. 다음 정도면 제법 적지 않은 금액을 받고 있었을텐데 이 자회사 직원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기왕 2~3달 저러다가 다시 복구될 거니까 상관없다고 생각하고 있을까? 아니면 콘텐츠 비즈니스 차원의 사업적인 판단이 아니라 신문사 본사에서 일방적인 결정으로 자신들의 밥그릇을 위축시켜서 기분 나빠하고 있을까?
이러든 저러든 언론사 자회사/계열사의 비애가 느껴진다.

3) 미디어다음에 조중동 기사가 빠지게 되면 경쟁사인 NHN의 네이버는 좋아할까?
단순하게 생각하면 경쟁사 웹사이트보다 볼게 많아지게 되니까 조중동 기사를 원하는 유저들을 중심으로 네이버에 집중하게 되는 효과도 있을 것 같다. 그런데 혹시나 인터넷 공간에서 네이버에서도 조중동 기사를 빼라고 요구하면 어떻게 될까?

4) 조중동이 원할 것으로 예상되는 미디어다음의 트래픽이나 영향력 감소 같은 효과가 나타날까?
조중동이 발행부수나 신문사 규모 기준으로 우리나라 1,2,3위를 하고 있다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지만 인터넷에서 평등화되는 뉴스 콘텐츠에서도 그런지는 확신할 수 없다. 솔직히 인터넷에서는 어떤 뉴스 사이트나 거의 연합뉴스의 비중이 절대적인 비율을 차지한다. 일부 개별 특종이나 신문의 편집, 논설/사설, 만화, 유통망 등에서는 차이가 나지만 속보성이 강조되는 인터넷에서의 뉴스 소비형태의 현실을 감안할 때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칠지는 의문이다.

둘. 방송통신심의위와 조중동 광고주 불매운동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조중동 광고주 연락처를 나열한 불매운동 게시물은 위법"이라고 판단했다.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심의를 의뢰했는데 일부를 삭제하라고 통보할 것이라고 한다.
이렇게 판단한 근거는 '기타 범죄 및 법령에 위반되는 위법행위를 조장해 건전한 법질서를 현저히 해할 우려가 있는 정보', '기타 정당한 권한없이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이라는 것이다.

이런 해석이라면 조중동에 광고를 한 업체와 주요 연락처를 인터넷에 기재하는 것은 상관없지만 여기에 불매운동을 하자고 하는 글을 포함시키면 위법이고 삭제할 수 있다는 얘기도 될 것이다.

참...인터넷을 너무 몰라도 한참 모른다는 생각밖에 안든다.
그럼 광고 불매운동 하자는 글과 광고주 연락처를 따로 올리면 위법이 아니라는 소린가? 그럼 네티즌들이 모르나? 포털밖에 사이트가 없나. 검색 사이트 좀 두드리면 군소 사이트나 개인 홈페이지, 블로그들도 다 연결되는데 거기 있는 것도 삭제하라고 공문 보낼 것인가?

동네 포장마차에서도 테이블마다 의견이 다른 사람들이 있을 수밖에 없다. 그 사람들이 모두 논리적으로 이명박 대통령이 뭐가 잘했고, 뭐가 못했고 따지지 않는다. 그냥 좋은 놈과 나쁜 놈으로 표현된다. 그게 여론이고 민심이다. 그걸 닥치라고 하고 입을 막는다고 그 생각까지 달라지지 않는다 얘기다.

셋. 네이버 뉴스 편집

네이버가 초기화면에서 자체적으로 뉴스를 편집해 제공하던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에 대해서 편향성 논란도 있기는 했지만 내가 보기에는 네이버가 철저하게 상업적인 판단을 했다고 본다. 적극적으로 자신들의 편집방향을 제시하고 관철시키기 위해서 노력했다기 보다는 획일적인 균형잣대와 이슈를 의도적으로 회피함으로써 1위의 자신들의 위치를 지키기 위해서 논란을 피해가려고 하다가 또다른 논란을 부른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이제는 아예 초기화면에 뉴스 편집을 포기하고 뉴스 종합면을 없앤다고 했다. 그게 어떻게 가능할 것인지는 실제 웹사이트에 반영되는 것을 지켜봐야겠지만 이렇든 저렇든 강력한 시장 지배력을 가진 네이버로써 짊어져야 할 논란이 아닐까 생각한다.

넷. 서명덕 기자

IT쪽에 조금이라도 관심 있는 사람이 블로그라는 놈을 찾아가다가 보면 '떡이떡이 서명덕'이라는 사람을 만나게 된다. 서명덕 기자의 人터넷 세상(ITViewpoint.com)라는 IT 분야의 가장 유명한 블로그 중 하나를 운영하고 있다. 나도 가장 처음 RSS를 등록한 블로그 중 하나인 듯 싶다. 인터넷 분야에 관련한 전문성을 기반으로 왕성한 블로그 활동으로 최근 몇년동안 항상 TOP 블로거 1,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세계일보 기자를 하다가 조선일보로 옮긴 지 얼마 안되었는데 갑자기 어제(6.30) 곧 조선일보를 그만두게 될 것 같다는 글이 올라왔다.

블로고스피어상에서는 최근 촛불시위와 관련한 인터넷 동향 기사와 관련해서 서명덕 기자의 이름으로 올라온 기사와 관련이 있을 것 같다고 추측하고 있지만 정확한 이유와 향후 행보는 아직 확실히 알 수 없다.

어찌되었던 직장을 옮기는 게 그리쉬운 게 아닌데 정확한 배경이 궁금한 게 사실이다. 정말 조선일보의 보수적인 환경과 최근 촛불시위 기사와 관련이 있는 것인지... 요즘 시대에 돈 많이 주는 회사 때려치기가 쉬운게 아니지 않은가.

개인의 판단과 선택을 섣불리 예측하기 힘들지만 정말 그런 이유라면 그의 용기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