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야기/영화2009.07.27 17:43

해운대. 고향이 부산인 나로써는 괜히 친근한 단어이자 지역, 해수욕장이다. 초등학교 때는 방학마다 부산의 외갓댁으로 놀러갔던 기억이 있다. 요즘은 해운대 뒷쪽이 고급 고층 아파트단지와 호텔촌, 유흥가로 변모했지만 아직까지 해운대는 여름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찾는 관광지이자 해수욕장이다. 


메가 쓰나미를 소재로 한 영화 '해운대'는 '투모로우', '퍼펙트 스톰'의 할리우드 CG 프로듀서 한스 울릭 Hans Uhlig이 참여했고 130억원을 쓰면서 한국형 재난 블록버스터를 표방했다. 영화를 보면 쓰나미에 대한 CG 보다는 '한국형'이라는 단어에 의미를 이해할 수 있다.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주는 해운대라는 관광지/해수욕장의 대표성, 롯데자이언츠의 야구 장면과 야구장까지 담아낸 부산이라는 지역적인 특색을 활용하고, 부모 자식간의 사랑을 녹여내면서 코믹한 감각과 함께 몇 장면에서는 적지 않은 사람들의 눈물도 나오게 만든다. 


해운대의 하일라이트이자 많은 예산을 투입했다는 쓰나미를 표현한 물 CG, 한국의 모팩 Mofac Studio라는 회사가 중심이 되어서 파워캐스트, 폴리곤엔터테인먼트라는 회사가 컨서시움을 구성했고 한스 울릭 Hans Uhlig이 참여하면서 기술 이전까지 받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영화를 보면서 떠오르는 스크린 밖의 몇가지 대목이 있다. 먼저 심형래의 디워 D-War라는 영화. 모두 한국 영화로는 드물게 CG를 내세웠다. 해운대와 관련해서 한스 울릭 Hans Uhlig이 참여했다느니 어쩌구 하지만 솔직히 내가 영화를 볼때는 어설프기 짝이 없었다. 물론 많이 발전했다고 할 수 있지만 영화를 보다가 갑자기 만화가 삽입된 장면 같이 느껴졌다. 하지만 '해운대'에 대해서는 '디워'에 없는 이야기와 설경구, 하지원, 박중훈, 엄정화라는 시대의 배우들이 있다. 


영화 해운대에는 세 커플이 등장한다. 선원 아버지를 바다에서 잃은 후 무허가 횟집을 하며 살아가는 연희(하지원)와 연희를 짝사랑하는 아들 딸린 홀아비 만식(설경구), 쓰나미가 한반도에 올 것을 경고하는 지질학자 김휘(박중훈)와 이혼한 아내이자 부산문화엑스포를 준비하는 광고대행사 이사 유진(엄정화), 바캉스하러 해운대를 찾은 미모의 삼수생 희미(강예원)와 물에 빠진 희미를 구해주고 사랑에 빠진 구조대원 형식(이민기)이 그들이다. 또 베테랑 조연들이 영화를 가볍게 만들지 않는다.



영화 해운대를 보면서 설경구에 대한 얘기를 빼놓을 수 없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연기파 배우가 주인공인 영화 해운대이지만 웬지 설경구가 영화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다. 최근에 송윤아와 결혼하면서 안티가 생기게 되었는데 영화에서도 비슷한 설정이 있어서 그런 것 같다. 그런 영화 외적인 면을 떠나서 영화에서만 보면 역시 설경구이긴 하다. 완전히 부산 시장가의 아저씨로 변신한 모습을 보여준다. 



영화 해운대에 깐깐한 잣대를 들이대면 헛점도 많다. 이야기 구조가 그리 치밀하다는 느낌은 받지 못한다. 500m 짜리 파도가 해운대를 덮치고 고층 건물들을 물에 잠기고 무너뜨릴 정도의 쓰나미가 덥쳤는데 나중에 노천 횟집 자리에 가보니 아직도 그릇이나 손수건이 그대로 남아 있는 장면은  영화적 설정이긴 하지만 좀 황당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기가 막힌 이야기의 반전이나 특별한 효과가 있지도 않다. 초반의 몇 장면들을 보면 영화의 결말이 충분히 예상할 수 있다. 

  

제목 : 해운대
장르 : 모험, 드라마
국가 : 한국
런닝타임 : 120분
개봉일 : 2009.7.22
감독 : 윤제균
출연 : 설경구(최만식), 하지원(강연희), 박중훈(김휘), 엄정화(이유진), 이민기(최형식), 강예원(김희미), 김인권(오동춘), 송재호(억조), 김지영(금련)
등급 : 국내 12세 관람가    
제작 : JK 필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문화 이야기/영화2009.07.25 21:48


5명의 영화 감독이 만든 단편 5편을 엮은 옴니버스 영화, 오감도
에로스적인 사랑을 테마로 했다.

출근길에 처음 만난 그 남자, 그 여자의 유쾌하고 매력적인 하룻밤 ‘짜릿한 사랑’
아내를 떠나 보낸 남편, 죽어서도 남편을 떠나지 못하는 아내 ‘애절한 사랑’
신인 여배우와 관록의 여배우, 괴팍한 영화감독을 사냥하다! ‘자극적인 사랑’
남편의 애인과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아내, 애증과 공감 ‘치명적인 사랑’
지금 사랑을 확인하고픈 여섯 명의 고등학생, 커플 체인지! ‘도발적인 사랑’

단편이지만 출연진은 웬만한 장편 영화를 능가한다.
여느 단편영화의 실험정신은 잘 보이지 않고 시간만 짧은 영화가 이어진다.
그만큼 감질 맛도 난다. 
 

제목 : 오감도
장르 : 멜로/애정/로맨스, 옴니버스영화
국가 : 한국
런닝타임 : 128분
개봉일 : 2009.7.9 
감독 : 변혁, 허진호, 유영식, 민규동, 오기환
출연 : 장혁, 차현정, 김강우, 차수연, 배종옥, 김수로, 김민선, 황정민, 김효진, 엄정화, 김동욱, 신세경, 송중기, 이시영, 정의철, 이성민
등급 : 국내 18세 관람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문화 이야기/영화2007.08.18 14: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에 MBC에서 방송하는 드라마 '커피프린스1호점'을 보면서도 느끼고 있지만 드라마던 영화던 소재가 굉장히 개방되고 있는 것을 느낀다.

물론 '커피프린스1호점'도 시청자들은 윤은혜가 여자인걸 알기 때문에 공유가 남자로 알던 은찬과 사랑하는 감정을 키우던 걸 무심코 흘렸을수도 있지만 동성애가 소재로 들어간 것이 분명하다.

어제밤에 봤던 영화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 살고 있습니까?'에서도 그런 걸 느낄수 있었다.

온갖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 나와서 엄정화와 한채영의 섹시한 가슴선을 내세워 홍보하고 있지만 소재는 얼마전까지만해도 대표적인 불륜이라고 하던 간통, 더 나아가서 스와핑을 뒤에 깔고 있다.

또하나 기억나는건 예쁘게 보여주려고 노력한 모습이 엿보이는 카페, 홍콩의 거리와 야경이다.
특별나지는 않았지만 배우들의 이미지와 같이 화면도 이쁘게 담으려고 노력한 모습이 느껴졌다.

그런데 무엇보다 이 영화 보려고 극장에 가는 사람들이 어떤 생각으로 갈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남자들과 여자들이 좀 다를 것 같다는 생각은 들었지만 포털에 뜬 매체들의 기사나 토크쇼에 나와서 홍보하는 내용들은 배우들의 옷차림과 섹시함, 노출정도에 대한 관심만 가게 만드는 것 같았다.

정작 영화가 어떻느니 내용이 어떻느니 스토리가 어떻느니 연기가 어떻느니 하는 얘기는 별로 못들어봤다.
영화를 보면서 난데없이 영화 디워 에 대한 논란이 떠올랐던 것이 전혀 생뚱맞지 않았던 것은 그 때문이었을 것이다.

영화 :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 살고 있습니까? (2007)   
감독 : 정윤수
출연배우 : 엄정화(서유나 역), 박용우(정민재 역), 이동건(박영준 역), 한채영(한소여 역)
상영정보 : 2007년 8월 15일 개봉
등급 : 18세 관람가
런닝타임 : 116분
영화장르 : 멜로, 애정, 로맨스, 드라마
제작사 씨네2000
시네마서비스 (배급)
시네마서비스 (제공)
CJ엔터테인먼트 (공동제공)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