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2008.12.31 13:43

12월 31일. 2008년의 마지막 날입니다. 2008년이 지나가고 2009년이 몇 시간을 남겨두지 않게 되었습니다.

1년전으로 되돌아가보려고 합니다. 1년전 이맘때는 논문 마무리 때문에 정신없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그래서 그런지 블로그를 뒤져봐도 한해를 마무리하는 글은 안보이고 논문을 마무리하고 새출발을 다짐하는 만 있네요. 그때는 2008년에 많은 변화와 선택을 준비했었습니다.  하지만 1년이 지난 오늘 되돌이켜보니 1년 동안 특별한 변화나 새로운 선택은 없었던 듯 싶습니다. 

하지만 저에게 2008년은 다양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한해였습니다. 

2008년 한해동안 바다 건너간 여행이 8번입니다. 일본 2번(도쿄, 마쓰야마), 홍콩/마카오 2번, 동남아 크루즈(홍콩/하이난/하롱베이), 제주도 3번이네요. 그렇다고 제가 돈이 많아서 여행 다녔던 것은 아니고 요즘 와이프로거로 한창 주가를 드높이고 있는 와이프가 블로그마케팅의 수혜를 입은 덕으로 기회를 얻게됐습니다.

올해 저의 여행 경험은 정말 강렬했습니다. 사실 대학 입학 이후 15년여동안의 생활에 대해서 별로 후회하거나 잘못된 선택이었다고 생각해본 것이 별로 없게 생활해왔지만 여행을 다닐수록 이런 기회를 좀더 일찍 만들지 못했던 아쉬움이 너무 크게 다가옵니다. 

K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탄 강호동이 수상소감에서 "여행의 양은 인생의 양이라는 말이 있다"고 했는데 저에게도 너무나도 절실히 다가왔습니다. 자연이라는 이름 속에서 나의 존재와 세계속에서 내가 할 수 있는 것과 해야 할 것에 대해서 새롭게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2008년에는 밥벌이로 하고 있는 인터넷과 관련해서도 새롭게 눈뜬 한해였습니다. 아니 인터넷의 다양한 면을 만날 수 있었다는 표현이 더 정확하겠네요. 여느 해보다 많은 컨퍼런스와 세미나 등에 참여하면서 공부도 많이 하고 업계의 많은 선수들의 블로그도 눈팅해가면서 부족함에 대해서 다시한번 자각하고 인터넷, 시장, 트렌드에 대해서 시야를 넓힐 수 있었습니다.

한해동안 이 블로그에 포스팅한 글 수가 다음 피자 관련 글까지 257개이더군요. 하루에 하나도 채우지 못한 꼴이고 365로 나눠보니 70%입니다. 블로그에 얽매일 생각은 없지만 그만큼의 내공이 부족하지 않았나 하는 반성도 해봅니다. 더불어 헤아려보니 2008년 한해동안 영화 23편, 뮤지컬/연극 4편을 봤네요. 

새해는 소띠 해라고 합니다. 호시우보(虎視牛步 : 뚜벅뚜벅 느린 소걸음을 걸어도 눈은 형형(炯炯)히 빛나는 범을 닮아야 한다)라는 말을 좋아하는데 소의 해, 호랑이 띠인 저에게 다시한번 되새기는 한자성어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2009년 저는 그보다 좀더 나아가려고 합니다. 뚜벅뚜벅 차분한 소걸음을 항상 명심하되 순간순간 재빠르게 움직일 수 있는 범의 발걸음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또 독해지려고 합니다. 

2008년의 여행도 좋았지만 2009년 연말에는 책을 몇권 읽었는지 얼마만큼의 양식을 축적했는지도 되새겨보겠습니다. 이 블로그에도 그런 노력의 흔적들을 차근차근 채워나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세상은 어지럽다 못해서 역사를 거슬리고 있지만 물길이 굽이쳐야 잘 흐르듯 결국에는 잘못된 것은 고쳐지고 앞으로 앞으로 나갈 수 있다고 믿습니다.
 
새해에도 모두 행복하시고 뜻하시는 바 성취하시길 바라겠습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국내 여행을 가려면 여행사나 각종 여행 정보 사이트에서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지만 때로는 좀더 신빙성 있고 공식적인 여행지 정보를 얻고 싶을 때가 있다. 그럴 때면 그 지자체의 홈페이지를 찾게 되는데 그래서인지 점차 관광지, 교통 등 여행정보만 별도로 모아놓은 사이트를 운영하는 지방자치단체도 늘어나고 있다.

경기도에서도 'e땡큐' 라는 여행정보 사이트를 현재 시범운영 중이다. 예약결제, 이야기로 가는 여행, 관광정보, 우리 이야기이라는 4개의 카테고리로 구성되어 있는데 여행 정보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예약까지 이뤄질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더불어 온라인 이벤트가 펼쳐지고 있는데 12월 31일까지 e땡큐 홈페이지에 회원가입하면 300명을 추첨하여 1만원짜리 주유상품권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고, 12월 24일까지 e땡큐를 통해서 숙박 상품을 예약 결제하면 90명을 선정해서 체류관광지원비 5만원을 받을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e땡큐! 경기도나 여행정보라는 지역적, 내용적 성격과 잘 매치가 않는 면도 있지만 쉬운 브랜드이기는 하다. 그리고 외국어 버전의 여행정보 사이트도 생겼으면 한다. 국내 여행에서도 지자체의 여행정보 사이트가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지만 해외여행 기회가 생기면 그 나라의 공식적인 정보나 행사, 이벤트 등을 알아보기 위해서 그 나라의 여행정보 사이트를 찾을 때가 있다. 외국인들이 우리나라를 방문하면 아무래도 서울을 많이 찾게 될텐데 경기도에 관한 영어, 중국어, 일본어 정도의 외국어 여행정보 사이트도 마련된다면 효과적이지 않을까 생각해보았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제주2008.07.10 13:22

지난 주말 제주도에 다녀왔다. 와이프가 대한항공 국내선 왕복 티켓이 생겨서 성수기가 되기 전 사용 가능한 기간에 다녀온 것이다.금요일 휴가를 내고 목요일 오후에 출발해서 일요일 오전에 돌아오는 코스. 대한항공 마일리지를 모아보니 편도는 가능해서 올때는 나도 대한항공을 이용했지만 갈때는 나 혼자 한성한공을 타고 갔다.

요즘은 저가항공도 여러 항공사가 생겼다. 제주항공, 한성항공 뿐만 아니라 곧 진에어라는 것도 생긴다고 했다. 멀리가는 거면 몰라도 제주도 정도는 저가항공이 활성화되어야 할 것이다.
 
제주항공보다 한성항공이 싸길래 한성항공을 이용했다. 여행을 따로 가는게 우습기도 하지만 1시간여밖에 되지 않고 그 돈 아껴서 제주도 가서 맛나는 것 먹기로 했다.

한성항공

한성항공의 비행기는 ATR72-200. 프랑스 ATR(Avions de Transport Regional)사에서 만들었다고 한다.
한성항공
한성항공

김포공항에서 탑승구를 통해서 직접 연결되지 않고 항공사 버스로 비행기까지 이동한다. 비행기 앞에 가니 그런 이유가 이해가 된다. 비행기가 무척 작다. 따로 탑승 계단이 있는 것도 아니고 비행기 문이 계단 역할까지 같이 하도록 되어 있다. 계단 높이도 사람의 가슴 높이 정도밖에 안된다.
한성항공
비행기 안은 고속버스 정도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래도 개인 공간은 생각보다 좁지 않다. 최신, 첨단의 느낌이 들지는 않지만 생각보다 안정되게 날라간다.
승객 좌석수는 50-60개 정도 되어 보이는데 평일 오후 시간이라서 그런지 20여명 정도의 승객이 탔다. 스튜어디스는 2명이다.
한성항공
한성항공
비행기가 떠서 어느 정도 안정적인 궤도로 올라가니 스튜어디스 1명이 앞에서부터 오면서 손님에게 일일이 말을 건넨다. 디지털카메라를 들고 다니면서 사진을 찍어주는 것이다.
그 다음에는 또다른 한명이 풍선을 들고 다닌다. 애들한테 주는 모양인데 얼떨결에 스튜어디스랑 눈이 마주쳐서 나도 풍선을 받아버리고 말았다.
그 다음 순서로 카드도 있었다. 카드 가지고 손님 1명이랑 한참동안 뭘 하는 게 보였는데 빌려주는 것인지 같이 뭘 하는 것인지는 확실히 보질 못했다.
한성항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포에서 제주까지는 1시간반 정도가 걸린다.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항공보다 20분 정도가 더 걸리는 셈. 프로펠러지만 자리만 잘 잡으면 생각보다 소음도 심하지 않다. 휘발유차와 경유차의 소음 차이 정도라고나 할까. 타고나면 별 문제 없다. 내가 타고 갈때 날씨가 좋아서 그런지 심하게 움직이거나 하는 것도 없었다. 단지 비행기안에 가지고 갈수 있는 짐크기는 한계가 있어보였다.
제주공항
제주공항
많은 사람들이 알겠지만 제주공항은 국내선으로는 유일하게 면세점을 이용할 수 있는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로 올때는 대한항공 마일리지를 긁어서 이용했다. 비행기 창밖으로 보이는 한라산이 멋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사는 이야기2008.04.19 20:59

또 여행을 다녀왔다. 한달동안 해외여행만 3번째. 일본 도쿄 료칸(3/15~16), 홍콩-마카오(3/29~4/1)에 이어서 이번에는 동남아 크루즈 여행(4/13~17; 홍콩, 하이난, 하롱베이)이다. 무슨 직업 여행가 아니면 돈이 남아도는 사람 같은 일정이지만 3번 모두 여행사의 도움을 얻어 다녀오게 되었다.

살다보니 가끔 좋은 기회가 생기더라. 또 느낀 건 그 기회는 그냥 추첨식으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적극적으로 찾아나섰을때 노력이던 행운이던 그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 물론 3번의 여행 모두 아내의 노력과 행운이 더해진 덕분이었다. 나도 거기에 낑겨서 행운이 곁들여진 정도라고나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요일 오전에 비행기로 홍콩까지 가서 스타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SuperStar Virgo)를 타고 다음날 오후 1시 중국 하이난 산야 도착, 관광후 오후 9시 출발하여 다음날 오전 9시 베트남 하롱베이 도착, 관광후 오후 4시 출발하여 다음날 오후 4시에 다시 홍콩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홍콩에서 하룻밤을 더자면서 시내관광도 했다.

홍콩, 하이난, 하롱베이도 다녀오기도 했지만 7만톤급 크루즈를 타고 여행한 것이 새로웠다. 전에는 크루즈 여행에 대해서 잘 알지 못했는데 그냥 배 타고 왔다갔다 하는 차원이 아니더라. 고급 호텔과 리조트가 바다에 떠다니면서 각종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넘치는 말그대로 럭셔리한 여행이다. 세계 각국 3천명의 승객과 승무원들이 어울려진 인종과 문화의 집합소이다.

하지만 4박 5일간의 여행을 마치고 출근한 사무실은 나를 갑갑하게 한다. 오랜 여행 후에 다시 일상의 흐름과 공장식 머리 구조로 복귀시켜야 하는 것 때문만이 아니다. 더디 진행되는 사업 진행 속도와 환경, 그리고 조직과 사람들을 말아먹는 것에 모자라 이제는 사업권까지 내주며 무능의 극치와 함께 회사를 아주 묵사발을 내고 계시는 님들의 모습이 역겨움이 넘칠 뿐이다.

자세한 여행기와 2천여장의 사진들은 시간이 좀 걸리겠지만 차근차근 올려보겠다. 정리할 생각하니 좀 끔찍하긴 하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사는 이야기2008.03.18 13:10
지난 주말 도쿄에 다녀왔습니다.
일이 있었던 건 아니고 여행이었죠.

직장을 다니면서도 틈틈히 와이프로거로써 활동을 열심히 하고 있는 아내가
한 여행사의 이달의 슈퍼로그인에 선정되어서 도쿄 무료여행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전에 도쿄와 후쿠오카를 각각 1번씩 다녀온 적이 있는데 이번은 도쿄의 료칸+기차 여행이었습니다.

그런데 그게 끝이 아닙니다. 다른 여행 기회도 생겼습니다.
그 내용은 후에 다녀와서 후기로 공개토록 하겠습니다.

요즘 블로그 마케팅이 유행이긴 한가봅니다.
특히 여행, 음식과 같은 경우는 그 효과가 더 커서 그런지 알게모르게 많은 마케팅이 진행중입니다.
딱딱한 홍보물보다는 직접 다녀오고 먹어보고 만들어본 사람들의 살아있는 후기들이 더 호소력있게 느껴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면서 제 블로그도 다시한번 되돌아봅니다.
이제 1년 가까이 되었는데 처음에는 미디어 전문을 지향하다가, IT에 관심을 가지고, 회사 업무가 변경되면서 모바일과 콘텐츠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고, 세상돌아가는 모습이 복잡해지면 시사적인 글도 좀 주절거립니다. 그리고 여행을 다녀오면 여행기도...
말그대로 weB+LOG가 되고 있습니다. ^^

곧 정리해서 여행기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