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오사카 여행은 최대한 효율적으로 하기로 했기 때문에 항공 못지 않게 숙소에 신경을 썼다. 2박을 할 예정이기 때문이서 높은 일본 엔화 환율을 감안하면 시내에 있는 값싼 호텔을 고르기가 쉽지 않았다. 저렴하다고 해도 1박에 12~13만원 수준이라 호텔에서 쉬려고 가는 것도 아니고 잠만 자고 나올 방에 돈을 투자하기가 아까운 마음이 들었다.

그러다가 일본의 여행 사이트 한글판인 라쿠텐 트래블에서 2명 1박에 2천4백엔(한화 약 3만원)짜리 호텔을 찾았다. Hotel Sunplaza Ⅱ. 위치도 오사카 시내에서 가장 붐빈다는 남바역에서 2 정거장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오사카 간사이공항에 도착해서 곧바로 숙소인 Hotel Sunplaza Ⅱ로 향했다. JR신이마미야역 동쪽 출구에서 도보 2분, 지하털 동물원앞역 2번 출구에서 도보 1분 거리에 있는 곳에 있다.


JR신이마미야역을 나와서 지나가는 사람한테 Hotel Sunplaza Ⅱ의 위치를 물으니 손짓으로 사거리 건너편을 가르킨다. 멀리 보이는 건물이 Hotel Sunplaza Ⅱ이다.


호텔 1층 로비에 들어서는데 신발을 벗고 슬리퍼로 갈아야 신어야 한다. 웬지 구조가 옛날 동네 목욕탕 같은 느낌이 난다.


1층에는 인터넷을 할 수 있는 PC와 자판기도 설치되어 있고, 한쪽에는 DVD를 빌려볼 수 있고 전자렌지와 물을 끓일 수 있는 전기포트도 있다.



우리 객실은 318호. 엘리베이터를 타고 3층에 내리니 바로 앞에 문이 보인다. 힐끗 옆의 복도를 보니 여관 같은 느낌이 든다.


객실문을 열었다. 허걱~~~ 일본식 2인실이 이거다. 정말 이게 땡이다. 다다미 방이기는 하지만 2명이 붙어서 누울 수 있는 이불이 놓여져 있고 옆에 작은 냉장고와 상이 놓여져 있다. 저기 여행용 가방을 놓으면 사람은 움직일 수도 없다. 화장실이나 욕실이 없는 것은 당연하다. 호텔이라고 말을 붙이기는 뭣하고 옛날 여인숙 정도를 떠올리면 될까. 허르스름한 고시원의 잠만자는 방 같기도 하고. 객실문을 여는 순간은 아무리 저렴한 곳이라고 해도 너무한다 싶었는데 그래도 2박을 별 무리 없이 잘 지냈다.


그럼 세면과 화장실은 어떻게 해결하냐고? 각 층마다 이런 세면대와 조리대, 뒤에는 화장실이 있다. 공동화장실이다. 1층에 내려가서 프론트에서 열쇠를 받으면 1층의 1인용 욕실을 이용할 수 있다. 욕실은 사진을 찍지 못했지만 생각보다 깔끔하다.


각 층의 세면대 한쪽에는 가스렌지도 있는데 한글로 안내문이 되어 있는 것을 보니 한국 사람들도 제법 오는 모양이다.


Hotel Sunplaza Ⅱ 근처에는 이런 숙소가 몇 곳이 있어 보였는데 배낭여행객이나 장기 투숙하는 사람이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보였다. 또 오사카 번화가와도 가까워서 오사카 여행을 하는 젊은 사람들이 잠만 자기에도 매우 효율적이다. 물론 호텔 조식 같은 것은 꿈도 꾸면 안된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지난 4월 11일 아침. 일본 오사카를 가기 위해 인천공항을 찾았다. 몇년전부터 오사카성의 벚꽃이 그렇게 유명하다던데 언제나 한번 갈 수 있을까 했었지만 얼마전 제주항공의 오사카 취항 소식이 들렸다.



3~4년전부터 저가항공사가 많이 생겼지만 경영난이다 뭐다 해서 곧 문을 닫거나 운항을 중단한 항공사도 많지만 제주항공은 좀 다른가보다. 제주항공에서 일본 오사카와 키타규슈에도 취항했다고 한다. 그것도 저가로...

시기마다 조금씩 다르겠지만 내가 다녀왔던 4월 11일에는 왕복 19만9천원에 오사카를 다녀올 수 있었다. 유류세 등을 포함해도 25만원 수준이다. 진해와 여의도 윤중로 벚꽃도 장관인데 일본까지 가서 벚꽃을 보려는 게 사치이기는 하지만 제주항공의 취항 소식이 한번 지르게 만들었다.



4월 11일 아침 9시 30분 출발하는 제주항공 7C 1301편 비행기. 저가항공이라 비행기가 어떨까 살짝 걱정이 되었지만 비행기를 타보니 걱정을 놓아도 된다. 스튜어디스와 건장한 남자 승무원도 보이고, 비행기도 보잉 737-800이란다. 한마디로 다른 비행기랑 똑같이 생겼고 실내도 그리 작지 않다.


이륙한지 얼마 안되어 창밖을 보니 한강이 보인다. 인천에서 출발했는데 서울쪽으로 지나가는 모양이다. 잘 보면 위 사진의 왼쪽 아래 모서리 가까이에 잠실종합운동장도 보인다.


비행기 국제선 타면 기내식을 빼놓을 수 없다. 제주항공은 뭐가 나올까? 허걱--- 음료수를 따라주더니 뭘 하나 주는데 보니까 삼각김밥과 땅콩이다. 한참을 웃었다. 인천에서 오사카 간사이공항까지는 2시간도 안걸린다.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는 시간 빼면 이 삼각김밥과 음료수 먹는 시간도 여유있지 않다. 이 정도 거리는 괜히 코스요리 같은 기내식으로 비싼 돈 들이는 것보다 매우 효율적인 선택이라고 생각한다.


삼각김밥과 음료수를 나눠주더니 승무원들이 왔다갔다 하는데...... 다시 허걱--- 이다. 풍선으로 인형을 만들어서 나눠주고 즉석에서 만들어주기도 한다. 우리도 곰인지 돼지인지 풍선인형을 기념으로 받았다.


13일 오사카에서 인천으로 오는 7C 1302편 비행기 승무원은 상투를 틀고 한복을 걸치고 여러 손님들과 기념사진을 찍어주기도 했다.


오사카로 가는 비행기에서 보는 풍경은 남달랐다. 날씨도 맑았지만 비행기가 그리 크지 않아서 그런지 그리 높게 날고 있는 느낌이 들지 않았다. 창밖으로 일본 열도가 눈에 잡힐듯 잘 보였다. 길지 않은 거리라서 삼각김밥 먹는 동안 간사이공항에 가까워서 그런 것일 수도 있겠다.


간사이공항에 도착하면서 2박 3일의 짧은 오사카 여행이 시작되었다. 이번 오사카 여행은 효율성에 중점을 뒀다. 오사카성과 유니버설스튜디오를 즐기고 다코야키, 오코노미야키 같은 오사카의 유명한 먹거리도 즐기면서도 항공과 숙소는 최대한 저렴한 선택을 했다. 제주도 왕복과 별 차이나지 않는 제주항공의 요금과 더불어 다음에 소개할 2천4백엔(한화 약 3만원)의 허걱--- 하게 만드는 호텔을 이용했다. 이제서야 사진을 정리했는데 요즘 짬이 잘 나지 않아서 오사카 여행 후기를 올리는데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